[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올림푸스한국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브릭이만난사람들
전체보기 소리마당 소리마당PLUS 학회룸쉐어 SciON(설문조사) BioHelp
  BRIC Sci카페란? [집중토론]의학과 한의학의 현주소 RSS
https://www.ibric.org/scicafe/?SciCafeId=note003
의사 였다가 한의학을 공부한 사람.
기술 (2019-12-24 17:18:28)
 추천 : 0, 비추천 : 0, 조회: 1546 | 인쇄하기 | 소셜네트워크로 공유하기

http://heartguide.kr/?cid=0101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4521152

 

.

.

.

‘미래의 주 치료법은 한의학이 될 것이다’ 잘나가던 병원을 접고 ‘불혹’의 나이에 한의대에 다시 들어가 새로운 길을 개척한 ‘의사’이면서 ‘한의학박사’인 나도균이 전하는 알기 쉬운 통합의학 이야기. 저자가 양의사에서 한의사로 변심한 사연과 함께

한의사가 양의보다 나은 점 등을 알려준다

 

복통 하혈을 해서 대학병원과 큰 병원을 거쳐 조그만 내 클리닉으로 찾아왔던 젊은 환자에게, 마약을 주고도 진통이 되지 않아서 결국은 이거라도 하는 심정으로 했던 뜸으로 즉시 복통이 멎는 것을 보고 황당해 하기도 했다.

 

일 년에 반은 모세기관지염으로 의원에 다니는 꼬마가 하도 안쓰러워서, 침을 놓아주겠다는 나의 제의를 서슴없이 받아들이는 신뢰를 보였던 아기 엄마가, 아기가 침을 맞고는 거의 기침을 하지 않아서 통통하게 살이 올라서 좋아하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질병에 대한 안타까움이, 인체에 대한 호기심이, 사물에 대한 궁금증이 언제나 나를 몰아세웠다. 이런 것들이 나를 한의학으로 이끌었다. 한의학이란 넓은 세계가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고, 흥미진진하게 한다. 의학의 길에 들어선지 거의 40년이 되어가지만, 한 발짝 더 의사의 길로 나아간 느낌이다.

 

Citing URL : https://www.ibric.org/scicafe/read.php?Board=scicafe000127&id=2420
추천하기
 
목록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진스크립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