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엘앤씨바이오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브릭이만난사람들
전체보기 소리마당 소리마당PLUS 학회룸쉐어 SciON(설문조사) BioHelp
  BRIC Sci카페란? [집중토론]의학과 한의학의 현주소 RSS
https://www.ibric.org/scicafe/?SciCafeId=note003
의사들이 말하는 의학 < 나는 현대 의학을 믿지 않는다 > - 의학박사 로버트 S. 멘델존
기술 (2019-08-21 15:52:06)
 추천 : 0, 비추천 : 0, 조회: 1595 | 인쇄하기 | 소셜네트워크로 공유하기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31001365&orderClick=LAG&Kc=

 

http://jdm0777.com/a-yakchotxt/Doctor.htm

 

upload_image

 

Citing URL : https://www.ibric.org/scicafe/read.php?Board=scicafe000127&id=2282
추천하기
 
회원작성글 촌철  (2019-09-20 10:44:39 )
댓글리플쓰기
의료계의 부조리에 대해 강한 목소리로 고발하는 책.

그러나 저자가 믿지 않는다는 '현대의학'을 지금도 '현대의학'으로 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미국에서 책이 출판된 연도가 1979년으로, 40년도 더 되기 전의 미국이란 남의 나라 얘기가 2019년의 대한민국 현실에 그대로 적용되기에는 무리가 따르기 때문이다.

의학이 기존의 종교를 대체하는 수준으로 그 위상이 커졌다는 그의 주장은 일견 수긍이 가는 면도 없지 않으나, 그 주장을 전개하는 데 있어서는 다소 무리가 따르는 듯 하다. 또한 한 국가에서 의료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 자체가 미국처럼 그렇게 크지 않고, 보험체계도 다르고, 의사 지시에 따르는 순응도도 차이나는 우리나라에서, 의사들이 국민들의 삶에 그렇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기는 정말 힘들다.

저자의 말대로라면, 병원에 아예 가지 말아야 하고, 의사들은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아집에만 빠져 있는 사람들이고, 의학은 사람들에게 해만 끼치는데, 왜 저자가 의사 생활을 계속했었는지 이해하기가 힘든 게 사실이다. 물론 저자의 주장 중에 일리있는 부분도 있고, 그 당시 미국의 현실에서는 타당성이 더욱 클 수도 있었겠지만, 너무 공격적인 논조는 그의 주장의 신뢰성을 떨어뜨리는 것처럼 보인다.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의료인으로서 색안경을 끼고 봐서 그렇게 느껴졌을 수도 있고, 밍숭맹숭하게 얘기하는 것보다는 보다 자극적으로 접근함으로써 일반 대중에게 더 쉽게 어필하기 위함이었을 수도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궁금한 건 왜 이 책이 1979년도에 출간되었다는 사실을 찾아보기 힘들게 되어 있는가 하는 점이다. 출판사의 의도에서 그런 것은 아닌지...
회원작성글 촌철  (2019-09-20 10:50:21 )
댓글리플쓰기
내부고발자라는 옷을 입으면 그 사람의 윤리 도덕성에 대단한 가점을 부여하기 때문에
가끔 거짓 내부고발자가 명성과 부를 얻는 수단으로 내부고발을 하는 경우가 있다.
전부 거짓 고발을 하지는 않지만 과장하거나 약간의 거짓을 포함하기만 하여도 내부고발의 폭발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다.
정말 어느날 갑자기 이런 회의가 들어서 이책을 썼다 하더라도, 그가 그런 생각이 든 후에도 의사생활을 했다면
그는 거짓말쟁이에 양심불량자일 것이다.
목록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