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Beckman Coulter, MDK, SCIEX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대학원은 그냥 가는 줄 알았다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조회 778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책봤니? - 서평
션 B. 캐럴(Sean B. Carroll) 편, 이보 디보(Endless Forms Most Beautiful, 2006), 그리고 세렝게티 법칙(The Serengeti Rules, 2016)
션 B. 캐럴 (지은이),김명남 (옮긴이) | 지호 | 2007년 7월 24일
회원작성글 BRIC
  (2022-11-01 13:26)

“얼룩말은 검은 줄무늬를 가진 흰 동물인가, 아니면 흰 줄무늬를 가진 검은 동물인가?”. 
 

션 캐롤(Sean B. Carroll) 편, 이보 디보(Endless Forms Most Beautiful, 2006), 그리고 세렝게티 법칙(The Serengeti Rules, 2016).


이 흥미로운 질문은 지금은 돌아가신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인 스티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 1941-2002)의 에세이에 나오는 질문이라고 이 책 [1]에 소개되어 있다. 좀 더 과학적으로 질문해 보면, “얼룩말의 줄무늬는 어떻게 생겼는가?” 일 것이고, 그 답은 얼룩말에 대한 연구가 적어서 잘 모르지만, 아마도 환경에 적응하면서 진화하는 동안, 개체의 발생 동안의 유전자 조절을 통해서 검은 줄무늬와 흰 줄무늬를 가로줄이 아닌 세로줄로 그리고 발생 시기별 유전자 조절을 통해서 세로줄의 개수가 정해졌을 것이라고 보고 있고, 결론은 “얼룩말이란 검은 줄무늬와 흰 줄무늬를 함께 가진 동물이라고 하고 싶다”라고 저자는 과학자다운 답을 하고 있다. 

몸에 나타난 아름다운 패턴 하면 우린 쉽게 나비를 떠 올릴 수 있을 것이고, 인터넷 검색을 통해 쉽게 알 수 있는 나비목의 종류는 세계적으로 약 150,000여 종이며, 그중에서 나비는 약 20,000여 종이고 나방은 약 130,000여 종이라고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늘 이런 높은 숫자 통계를 볼 때마다, 이건 어떻게 측정하였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그리고, 나비 날개의 동그란 눈물 무늬 모양의 역할은 주로 새나 도마뱀과 같은 습격해오는 포식자의 시선을 날개 가장자리고 향하게 함으로써 연약한 몸통을 보호하는 것이지 않았을까 추정한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 머릿속으로 다 담을 수 없는 이 수많은 나비 종들의 날개 무늬의 의미를 우리가 다 헤아릴 수 있을까? 그리고, 스스로의 몸의 기능을 파괴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 환경에 따른 수많은 날개 모양 패턴, 색깔을 발생 유전학적 관점에서 진화의 시간 동안 만들어낸 건 정말 놀랍다. 다른 환경의 적응이라는 진화의 통찰을 보여주듯, 어떤 나비는 다른 온도에서의 배아를 키웠을 때, 다른 패턴의 나비 날개 모양을 만든다고 한다.

아이들은 언제나 놀랍지만, 열 살 어린이가 그렸다고 하기엔 잘 믿기지 않게 잘 그린 이 그림(이 책 맨 앞부분에 삽입된 그림, 열 살 어린이 크리스토퍼 헤르의 그림, 미국 위스콘신 주 매디슨 시 이글 초등학교)에서도 볼 수 있는 얼룩말과 나비는(안타깝게도) 나에겐 어린 시절에만 흥미롭게 다가왔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션 B. 캐럴의 이보 디보(Evolutionary + Developmental biology) 책 [1]을 통해서 앞으로는 나비를 만날 때 조금 다른 느낌이 생길 거 같다. 이 책은 다른 학문으로 여겨졌던 진화이론 연구와 발생 유전학을 어떻게 통합할 수 있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우리 모두는 공통 조상에서 왔고, 각 분화된 종들을 실험실에서 연구함으로써 우리 스스로의 기원에 대해, 진화에 대한 이해를 더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 아닌가 싶다. 예를 들어, 45억 년의 나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우리 지구에 생명이 진화하기 시작한 것은 아마 35억 년쯤 일 것이다(역시 이 숫자들의 측정의 근거들이 여전히 궁금하다.). 그런데, 남 호주에서 발견된 화석인 에디아카라 동물군(Ediacaran fauna, named for the hills in South Australia where representatives of these forms were first found)으로부터 출발한, 6억 년에서 5억 7천만 년 전쯤인 선캄브리아 시기(600 to 570 million years ago)에 무슨 환경의 영향이 있어서 다리 많은 절지동물들이 갑작스럽게 증가했는지는 예측하기 쉽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발생 유전학을 통해서 어떻게, 수많은 다른 형태의 다지(많은 다리) 절지동물들이 스스로의 생명에 위협받지 않은 채(의식주 생활을 할 수 있는 몸을 유지하면서) 수많은 유전적 변형들이 일어났는지는 이해할 수 있다. 

다시, 나비 날개의 이야기로 돌아와 몇 가지 독자로서 흥미로웠던 내용은, 날개의 진화는 1) 아가미의 변형을 통해서 진화가 이루어졌을 거라는 유전적 증거와 2) 다른 3가지 형태의 날개에 대한 진화적 비교였다. 이 책에서 인용된, 패트 십먼(Pat Shipman)은 “날개를 얻다(Taking Wing)”란 책에서 익룡(pterosaur)의 날개는 “손가락 날개(finger)”, 새의 날개는 “팔 날개(arm wings)”, 박쥐의 날개는 “손 날개(hand wings)”라고 비유하면서 그 차이점을 비교하고 있다. 즉, 익룡 날개는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손가락은 작게 그대로 유지한 채로(아마도 공도 잡을 수 있었을 듯 보인다.). 네 번째 손가락이 길게 날개 바깥을 완전히 휘감는 모습으로 진화했다. 이 익룡이 하늘을 날기 시작한 것은, 깃털 달린 공룡에서 진화한 조류가 진화하기 약 7천만 년 전인, 약 2억 2천5백만 년 전이라고 한다. 그리고, 새의 경우 날개는 막이 아니라 깃털로 만들어졌고, 이 깃털은 피부가 자란 것으로서, 날개는 팔 전체로 이루어져 있으며, 새의 네 손가락은 몹시 짧은 편이라고 한다. 그리고, 박쥐는 오리 물갈퀴와 같은 형태인 손 날개로 진화한 것이다.

즉, 자연은 일단 어떤 종류의 생산 방식을 선택했으면, 그것으로 만들 수 있는 갖가지 형태를 모두 생성하고서야 다른 방식으로 넘어간다는 것이다 [2]. 그리고 “날기”라는 큰 목표를 위해서 특수 유전자를 통한 특정 단백질 형성으로 생명을 디자인하기보다는, 가지고 있는 유전자를 가지고, 환경에 따라서, 땜장이처럼 수없이 이것저것 변형해서 진화한 것이다. 이는 약 30억 개의 염기쌍(3 billion base pairs)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DNA 서열이, 약 6백만 년 전의 공통 선조로부터 갈라져 나온 것으로 알려진 침팬지의 DNA 서열과 98.8% 일치한다는 잘 알려진 사실에서도 알 수 있다. 그리고, 아마도 7천5백만 년 전쯤에 갈라져 나온 우리 연구에 많이 쓰는 설치류와도 많은 DNA 서열을 사람과 공유하고 있다. 하지만, 1.2% 라는 염기쌍으로 말하면 3천6백만 개의 염기 서열 차이(36 million different base pairs), 그 일부 염기 서열 도구들을 가지고 대장장이가 땜질을 해서 턱은 들어가고, 콧구멍은 작아지고, 머리는 커진 인간을 만든 것이다. 즉, 영장류(primates)와 대형 유인원(great apes)과 사람의 진화는 유전자를 통한 다른 단백질의 합성(the proteins the genes encode)이 아닌, 유전자 통제 방식의 변화(changes more in the control of genes)에서 빚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책의 제목인 “Endless forms most beautiful”은 생물학 역사상 가장 많이 인용된다고 하는 다윈의 “종의 기원” 마지막 문장에서 따왔다고 한다. 발생 유전학을 공부하지 않은 1844년 다윈의 통찰력, 이 마지막 문장을 2년에 걸쳐서 부분 수정을 하였다고 하니 참 대단하다. 생명 현상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나로서도 여러 번 읽고, 마음속에 간직하고 싶은 문장이다.

“생명은 최초에 단 한 가지, 혹은 소수의 몇 가지 형태로 숨결이 불어넣어져 여러 가지 능력을 지니게 되었다는 시각, 우리 행성이 불변의 중력 법칙에 따라 돌고 돌기를 반복하는 동안, 그토록 단순한 한 시작으로부터 최고의 아름답고 무수히 다양한 형태들이 진화했고 지금도 진화하고 있다는 생명관은 실로 장엄한 것이다.”

There is a grandeur in this view of life, with its several powers, having been originally breathed into a few forms or into one: and that whilst this planet has gone cycling on according to the fixed law of gravity, from so simple a beginning endless forms most beautiful and most wonderful have been, and are being, evolved.

저자는 나비 날개의 모양 패턴 연구를 통해서 세상에 알려지자, 한 독자의 편지를 받았다고 한다. 간단한 편지 내용 요약은 당신 같은 똑똑한 사람이 이 전 지구적 문제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고, 나비나 연구하고 있다니 참 한심하다는 것이었다. 나비를 통해서 우리 지구의 생명 진화를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다면, 이보다 더 적극적 “지구적 문제”에 대한 고민이 있을까? 내 개인적 생각이다. 저자와 개인적으로 친분이 없으니 알 수 없으나, 그래서 였을까, 션 B. 캐럴은 10년 후인 2016년에 또 다른 스케일의 생태학적 연구에 관한 책 [4], 다큐멘터리 영화 [5] 등을 정리하여 만들어 낸다. 그것이 아프리카 탄자니아(Tanzania) 북쪽에 있는 세렝게티(Serengeti) 국립공원(온갖 야생 동식물이 모여 사는)에서 이름을 딴 “세렝게티 룰"이다. 

현미경을 보면서, 실험실에서만 연구해 본 나에겐 참 새롭게 다가온 생태학 연구, 모습들이어서 참 흥미로웠다. 이 생태학 법칙 연구에 기여한 토니 싱클레어(Tony Sinclair)는 이 아프리카 탄자니아 세렝게티에서 50년이 넘게 생태 연구를 하면서 살았다고 한다. “Research”란 글자가 새겨진 지프차를 타고 다니며, 죽은 야생 동물들을 발견하면, 병에 의해서 죽었는지, 아니면 먹잇감의 부족으로 인한 기근에 의해서 죽었는지를 조사한다. 그리고 라이온 킹 영화에서나 본 듯한 큰 영양(Wildebeest) 떼의 숫자를 하나하나 세어서 먹이 사슬의 개체수의 변화를 측정한다. 이 측정은 경비행기를 타고 이 넓은 평야를 지그재그로 비행하면서 촘촘히 찍은 사진을 가지고 숫자를 센다. 아프리카의 초원에 사는 동식물의 생태 변화를 보기 위해 몇십 년 동안의 개체 종 수의 변화를 관찰하여 연구하는 기분은 어떨까? 연구비는 어디서 받는 걸까? 나에게 연구비 걱정 말고 탄자니아에서 평생 생태 연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어떤 결정을 할 수 있을까? 보통 2-3년 동안 실험 결과를 받고, 논문을 써서 길면 논문 출판하기까지 걸리는 4-5년이 정말 길게만 느껴지는데, 이 몇십 년을 두고 관찰하고 기록해서 자기 세대에 다하지 못하면 다음 세대에 물려줄 수 있는 이 연구의 느낌은 어떨까 잠시 생각해 본다.

아마도 나에겐 초등학교 자연 교과서에서 잠시 보았던 먹이 사슬에 관한 이야기이다. 한 생태계를 잘 유지하려면 먹잇감에 해당(prey)하는 종들만 다양하게 풍부하다면, 포식자(predator)들의 개체수는 상관없고 생태계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어쩌면 예상한 대로 모든 종 혹은 “우리 모두는 연결되어 있다”인 것이다. 그리고 특히 생태계 유지에 중요한 주춧돌 종(Keystone species)은 먹잇감 종이 아닌 포식자 중에 있다는 것이다. 모든 종이 주춧돌 종은 아니며, 특히 주춧돌 종이 사라지면, 그 생태계란 집은 무너지고, 이 주춧돌 종은 포식자 중에 있다고 한다. 이를 실험적으로 가설을 세우고, 연구한 지금은 돌아가신 미국 시애틀 워싱턴 대학교의 밥 페인(Bob Paine, 1933-2016) 교수님은 이를 바닷가의 한 부분 지역을 설정해 놓고, 그 안의 불가사리를 모두 손으로 직접 다른 곳으로 던져서 제거했을 때 어떻게 생태계가 변하는지 실험하였다. 이는 미시시피 강의 한 물고기 종을 제거, 혹은 포식자가 사라진 섬에서의 생태계 연구를 통해서 포식자 중에 주춧돌 종이 있다는 동일 결과를 여러 독립적인 연구자들을 통해서 도출하게 되었다. 

이 연구들은, 스스로 공부(self-taught) 한 연구, 조사, 및 인터뷰를 통해서 영화를 찍은 Ali Tabrizi의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스피러시(Seaspiracy) [6]”에서도 잘 볼 수 있는, 1960-70년대의 포경 산업이 어떻게 수달(먹잇감을 잃은 식인 고래들의 대체 먹잇감으로 사용된) 숫자를 줄게 만들었고, 그 결과 생태계가 망가졌는지, 동물원 혹은 특정 가죽옷, 인간의 탐욕을 채우기 위해 잡혀서 사라진 상위 포식자들(사자, 표범, 고래 등)의 제거가 어떻게 그들이 속한 생태계가 차례로 파괴될 수 있는지를 잘 설명하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인간은 주춧돌 종을 포함한 모든 것들 조절할 수 있는 종인 셈이다. 그리고,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는 무지가 큰 재앙을 일으키는 것은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하지만, 또한 자연 속 전염병을 통한 특정 주춧돌 종의 개체수 급격한 감소, 그에 따른 생태계의 붕괴와 서서히 다시 생태계가 회복되는 예도 함께 보여주면서 자연의 회복 탄력성에 관한 이야기도 하고 있다. 하지만, 이 회복 탄력성은 기후위기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막연한 회복을 믿게 하는 독소만 될지도 모르겠다. 

세렝게티 룰에 대한 실험들을 직접 저자인 션 B. 캐럴이 얼마나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관심 있는 일에 알려진 사실들을 모으고 정리해 또 다른 형태로 이해하고 전달하는 것 역시 과학적 사실 발견 못지않은 중요한 일이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리고, 팬의 입장에서 션 B. 캐럴의 앞으로의 연구, 팟캐스트 혹은 다큐멘터리와 같은 미디어, 앞으로 출판될 그의 책들에 기대와 응원을 보낸다. 

 

[관련 자료 링크]

[1]  이보디보, 생명의 블랙박스를 열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71284875 

[2] 드니 디드로, “자연 해석에 관한 사색 (1753)”

[3] 세렝게티 법칙 관련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ppTK710PMBE

[4] 세렝게티 법칙, http://www.yes24.com/Product/Goods/34924107

[5] The Serengeti Rules, Director: Nicolas Brown, PBS documentaries

[6] Seaspiracy, https://www.seaspiracy.org/

 

작성자: 김민환
* 본 서평은 "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이 책 봤니?"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내마음속의망원경
 
#션B캐럴
 
#이보디
나도 봤어요 0
   
나도 볼께요 0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서평
[PCR 돌리고 한 장] 던 필드·닐 데이비스 - 바이오코드
지금으로부터 몇 달 전, 모 애플리케이션에서 무료로 유전자 검사를 해준다는 광고를 보았습니다. 매일 선착순으로 신청자를 받아 검사 키트를 보내주는 이벤트였습니다. 개인 유전체 분석이 저렴해지고 있다고 들어오긴 했지만, 마침내는 무료로 풀릴 만큼 세상이 변한 것이 신기했습니다. 신청 시간 10분 전에 알람을 맞춰놓고 신청 1분 전부터 버튼을 우다다 눌렀습니다. 운 좋게도 사나흘 만에 신청에 성공했습니...
회원작성글 BRIC
 |  12.01 14:46  |  조회 81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공기가 우리를 독살하고 있다 『공기 전쟁』
『공기 전쟁』 전 세계에 드리운 대기오염의 절박한 현실     미국의 환경 저널리스트 베스 가디너가 전 세계를 누비며 공기 재앙의 현실을 가차 없이 폭로한 현장 보고서. 수많은 건강 문제와 대기오염의 관계를 강력히 뒷받침하는 과학적 증거에 충격을 받은 저자는 대기오염이 전 세계에서 어떤 식으로 펼쳐지고 있는지, 왜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는지를 직접...
회원작성글 henamu
 |  11.25 16:35  |  조회 54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김준혁...우리 다시 건강해지려면
SPC에서 20대 여성 근로자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계열사에서 다시 손가락 절단 사고가 발생했다. 전 국민의 공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연속된 사고는 우리 사회가 얼마나 위험한 곳인지 절감하게 된다. 사망한 근로자는 적절한 작업 환경에 있지 못했다. ‘건강의 공정’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SPC에서 회장 이...
회원작성글 BRIC
 |  11.10 09:25  |  조회 233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션 B. 캐럴(Sean B. Carroll) 편, 이보 디보(Endless Forms Most Beautiful, 2006), 그리고 세렝게티 법칙(The Serengeti Rules, 2016)
“얼룩말은 검은 줄무늬를 가진 흰 동물인가, 아니면 흰 줄무늬를 가진 검은 동물인가?”.    이 흥미로운 질문은 지금은 돌아가신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인 스티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 1941-2002)의 에세이에 나오는 질문이라고 이 책 [1]에 소개되어 있다. 좀 더 과학적으로 질문해 보면, “얼룩말의...
회원작성글 BRIC
 |  11.01 13:26  |  조회 779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키트루다 스토리 - 머크Merck & Co.는 어떻게 면역항암제를 성공시켰나
신약은 어떻게 신약으로 탄생하는가   과학과 전략으로 살펴본 어제와 오늘과 내일의 키트루다 스토리     키트루다 개발 과정의 연구노트와 회의록이 궁금하다면 키트루다(Keytruda®, 성분명: pembrolizumab)는 면역항암제다. 사람의 면역시스템에는 암을 없애는 기능이 있고, 면역항암제는 몸속 면역시스템이 암...
회원작성글 bios781
 |  10.27 11:01  |  조회 288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질리언 테트 - 알고 있다는 착각
모든 사례는 일반화해서 표현한 것이며... 제 이야기 아닙니다. 최근 국내 학회를 참관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 열린 가장 큰 학회였습니다. 개인적으로 학회는 대학원생 때 참여한 이후 4년 만이었니다. 코로나가 휩쓴 후에도 학회의 시간표나 구성은 그대로였지만, 학회에 참여한 목적이 달라진 덕에 전혀 다른 광경이 보였습니다. 연구원 시절 학회는 발표나 포스터로 최...
회원작성글 BRIC
 |  10.25 11:48  |  조회 372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1
홍보
'최고의 집중'을 가능하게 하는 뇌과학의 조언 《주의력 연습》
주의력 연습   “왜 우리는 삶의 50%를 딴생각으로 흘려보낼까?” 내 안의 산만함을 잠재우고 ‘최고의 집중’을 가능하게 하는 뇌과학의 조언   ★TED 500만 뷰 <딴생각하는 마음 길들이기> ★전미 베스트셀러, 아마존 인지심리학 베스트셀러 ★세계경제포럼, 애스펀연구소, 뉴욕아카데미...
회원작성글 어크로스...
 |  10.21 15:58  |  조회 302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자연의 발명...나의 멘토 알렉산더 폰 훔볼트
일상 속 나의 멘토 어스름이 내려앉으면 간편한 옷과 도톰한 양말에 운동화 끈을 고쳐 메고 집을 나선다. 탄천을 따라 구비구비 이어진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를 맥락 없이 뛴다. 하루의 되새김질과 내일의 기대가 뒤섞인 상념의 발자국들이 저만큼 멀어져 간다. 산책로 옆을 흐르는 물소리는 엔야(Enya)의 Orinoco flow 선율 속 Sail away 후렴구와 함께 귓가에 맴돈다....
회원작성글 BRIC
 |  10.13 14:12  |  조회 31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PEN 에드워드 윌슨 과학저술상, 영화화 확정! 『여우와 나』
『여우와 나』 한없이 다정한 야생에 관하여 『파이 이야기』의 얀 마텔로부터 “소로가 『어린 왕자』를 읽었다면 『여우와 나』를 썼을 것”이라는 극찬을 받은 책. 한 무명의 생물학자가 쓴 이 회고록은 PEN 에드워드 윌슨상과 노틸러스 북어워드 금메달 외 다수의 출판상을 휩쓸었고 유수 언론사로부터 ‘올해의 책’으로 꼽히며 과학적 성취와 대중...
회원작성글 henamu
 |  10.07 16:27  |  조회 36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김영웅 저, "닮은 듯 다른 우리"
세포생물학, 분자생물학, 그리고 약간의 유전학까지에 걸친 기본적인 생물학 지식을 교과서적인 구성이 아니라 스토리텔링 방법을 차용하여 쉽게 풀어쓴 책. 도스토옙스키의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에 등장하는 아버지, 두 어머니, 네 아들 사이의 생물학적, 인문학적 고리를 문학적 상상력을 동원하여 재미있게 풀어쓴 책. 2021년은 마침 도스토옙스키의 탄생 200주년이었고, 우리나라에...
회원작성글 dale77
 |  10.05 13:24  |  조회 423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2
서평
박문호 편, “뇌, 생각의 출현”, 그리고 “빅 히스토리 (Big history)” 에 관하여
난 돌이켜 생각해보면, 여러 가지로 부끄러운 점이 많았던 학위 과정을 보냈다. 여기서 말하는 부끄러움은 스스로 가지고 있는 학습 능력의 부족함이었다. 그로 인한 문제는 사실 학점 이수라는 졸업 요건 및 박사과정 진학의 문제로 이어지기도 했다. 난 물리학과 대학원에서 생물학 공부를 하면서, 뇌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어려운 물리학과의 이론 수업과, 프로그래밍 실습수업을 수강하다, 실험실에 돌아...
회원작성글 BRIC
 |  09.22 17:07  |  조회 141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최준석의 과학 열전 - 『물리 열전 - 상』, 『물리 열전 - 하』, 『천문 열전』
한국 과학의 풍경이 보인다! 우리 과학의 계보, 현재, 미래를 한눈에 보여 주는 초대형 인터뷰 프로젝트, 그 첫걸음   과학에 푹 빠진 문과 출신 기자가 전하는 지금껏 몰랐던 진짜 ‘과학자’들의 삶 ‘문과라서 죄송합니다.’라는 뜻을 가진 ‘문송합니다.’가 유행하는 2022년, 과학 전문 출판사인...
회원작성글 scienceb..
 |  09.22 11:20  |  조회 189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위대한 과학 고전 30권을 1권으로 읽는 책
  아리스토텔레스부터 리처드 도킨스까지 천문학에서 현대 유전학에 이르기까지 수천 년 과학의 발달사를 30권의 명저로 만난다!   <위대한 과학 고전 30권을 1권으로 읽는 책>     ☆★ 최재천 교수 추천 ★☆ "과학을 모르면 21세기를 제대로 살아낼 방법이 없다." &nb...
회원작성글 빅피시
 |  09.22 10:14  |  조회 453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홍보
NASA의 과학자, 우주의 심해에서 외계 생명체를 찾다!
『우주의 바다로 간다면』 NASA의 과학자, 우주의 심해에서 외계 생명체를 찾다 “우리 위의 별을 가만히 응시하고 우리 아래의 심연을 묵묵히 들여다보는 모든 이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책” _제임스 카메론(영화감독) ★★★★★ 영화감독 제임스 카메론 추천! ★★★★★ 심채경, 이명현 강력 추천! ★★★★★ 미국 내셔널 퍼블릭 라디오 &lsqu...
회원작성글 henamu
 |  08.30 10:05  |  조회 443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진리는 바뀔 수도 있습니다
옥스퍼드대 물리학자 데이비드 도이치가 바라보는 세상 진리는 바뀔 수도 있습니다 “지식 진화에 관한 가장 도발적이고 독창적인 책” _스티븐 핑커 ▶ 책 소개 지금의 진리가 바뀔 수 있다고 믿는 가장 과감하고 진보적인 과학 이야기 우리가 진리(knowledge)라고 믿어온 인류 지식의 근원은 무엇일까? 한 치의 오류도 허용하지 않아서 시대가 아...
회원작성글 알에이치...
 |  08.03 10:40  |  조회 678  |  댓글 1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뇌과학책방] 세상에 공짜는 없다...중독에 빠진 뇌 과학자
“과거가 어떻든 앞으로가 어떻든지 간에 이것저것 따져봤자 골치만 아파져요. (...) 소마 1그램이면 그런 걱정은 다 없어진다니까요. ” - 올더스 헉슬리, 『멋진 신세계』 중에서 알약을 하나 드릴게요....
회원작성글 BRIC
 |  07.18 15:37  |  조회 1222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홍보
메타버스의 미래, 초실감 기술
▣ 책 소개   햅틱스, 게이미피케이션, VR, AR, MR, XR 기술… 현실보다 더 사실적인 오감 체험으로 기존 메타버스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실감 기술의 세계!   인터넷, 모바일 시대를 넘어 메타버스 플랫폼 시대가 도래했다. 메타버스는 사실 예전부터 존재했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소통이 강조됨에 따라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용어로...
회원작성글 전성시대
 |  07.08 10:18  |  조회 800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닉 채터 - 생각한다는 착각(The mind is flat)
대학원 생활 중 우울증이 심해져 심리 상담을 받았습니다. 상담 선생님은 제 이야기를 주의 깊게 경청하며, 이야기 사이에 왜 그런 기분이 들었는지 물었습니다. 상담 덕분에 저는 저 스스로도 몰랐던 우울함의 이유를 찾았습니다. 상대 기분을 상하게 하느니 스스로 참는 성격과, 가족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려는 부담감이었습니다. 다행히 제 우울은 상담을 받은 지 1년도 안 되어 사라졌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했...
회원작성글 BRIC
 |  07.04 14:29  |  조회 3081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스파이크 : 뇌를 누비는 2.1초 동안의 파란만장한 여행
『스파이크』 뇌를 누비는 2.1초 동안의 파란만장한 여행 시스템 신경과학 연구의 세계적 석학 마크 험프리스 뇌 작용의 본질, 스파이크에 대한 매혹적인 통찰   ★★★★★ 정재승, 박문호 강력 추천! ★★★★★ 《뇌 과학의 모든 역사》 매튜 코브 강력 추천! ★★★★★ 2022 미국출판협회 프로즈상 최종 후보   시스템 신경...
회원작성글 henamu
 |  06.24 13:24  |  조회 964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걷기의 세계
    당신의 뇌를 깨우고 싶다면, 지금 일어나 걸어라! 뇌과학 박사이자 유튜브 <장동선의 궁금한 뇌> 운영자 ‘장동선’ 추천도서! 걷기의 진화적 기원부터 최첨단 연구에서 나온 새로운 발견까지 가장 진화적인 운동을 바라보는 뇌과학자의 시선   “당신의 뇌에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선...
회원작성글 얍턴
 |  06.17 16:52  |  조회 1027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포닥 인터뷰 및 진행과정에 대한 질문입니다. [1]
영어 정말 안 들리네요 [9]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65. 슬기로운 미쿡 생활(28) -...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64. 슬기로운 미쿡 생활(27) -...
이 책 봤니?
[서평] [PCR 돌리고 한 장] 던 필드·닐 데이비스 - 바이오코드
[홍보] 공기가 우리를 독살하고 있다 『공기 전쟁』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요청] 면역학과 바이러스학 [3]
연구비 부정신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