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373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책봤니? - 서평
살아야겠다
김탁환 | 북스피어 | 2018-10-31
회원작성글 BRIC
  (2019-01-08 15:46)

살아야겠다 (김탁환 저/북스피어)

살아야겠다

2015년 어느 날, 옆의 부서의 팀장이 오피스 문들 두들겼다. “너 한국에서 메르스 터진 거 아니? 혹시 한국에 메르스 관련 아는 사람 있으면 연결 좀 시켜줄래?” 난 그렇게 한국의 메르스 사태를 알게 되었다. 밤낮으로 한국 뉴스를 검색하면서, 한국에 있는 내 가족과 실시간으로 연락하면서, 늘어나는 숫자와 줄어드는 숫자들 사이에 격분과 염려와 안도를 담았었다.

메르스가 휩쓸고 간 후, 한국 사회에 남아있는 게 무엇이었나?
[살아야겠다]는 방역의 선봉에 섰던 의료 종사자의 이야기도, 진단을 담당했던 실험실의 이야기도, 정책을 담당했던 이들의 이야기도 아니다. 사람들의 뇌리에서 숫자로 불려지던 “확진 00번 환자”, 그들의 실체적 이야기이다. 세월호를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라는 소설을 쓴 김탁환 소설가가 메르스 생존자와 사망자의 관점에서 메르스 사태를 이 책에 담아냈다.

2014년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에볼라가 아프리카에서 창궐한 뒤, 사람들은 에볼라와 싸워온 사람들에 집중했다. 2014년 타임지는 올해의 인물에 “에볼라 전사들 (Ebola Fighters)”를 선정했다. 아프리카에서 에볼라에 맞서 싸운 의사, 간호사, 응급구호사들이 선정되었다. 그러나 그들은 에볼라 전사이자 에볼라 생존자이다. 그리고 그들은 다시 아프리카로 돌아갔다. 그들의 신앙적이고 인도주의적 사명감과 함께 그들에게는 “에볼라 생존자”라는 낙인(Stigma)이 남아 있었다. 그들이 미국이나 영국 땅에서 ‘에볼라 생존자’라는 낙인을 가지고 정상생활을 하면서 살아갈 수 있었을까? 아프리카의 에볼라 생존자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에볼라 생존자들은 자신들의 터전으로 다시 돌아갈 수 없었고, 에볼라 치료 센터에 머물면서 에볼라 치료 및 방역을 위한 일들을 하는 편이 더 낫다고 했다. 정부와 다국적 지원단체 그리고 WHO는 앞장서서 캠페인을 벌였다. “We are survivors and not a virus.” “Ebola survivors are our heroes and heroines. Stop the Stigma.”라는 문구를 앞세워 에볼라가 유행했던 국가에서 그들의 낙인을 덜어주기 위해 애썼다. 에볼라 치료가 완치된 이들에게 시에라리온 정부는 “생존자 ID”를 발급했다. 의학 자선단체인 MSF는 외적인 합병증 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치료도 그들에게 필요하다고 이야기했으며, 과학자들은 에볼라 바이러스가 얼마나 신체의 어느 부분이나 분비물에 생존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통해 생존자들의 안전을 알렸고, 에볼라 생존자들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국가적, 경제적, 보건학적 측면에서 그들을 돕고 받아들일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아직도 노력하고 있다.

메르스 사태 이후, 한국은 어떤가?
컨트롤타워는 없었고, 정확한 가이드라인은 존재하지 않았으며, 우연히 그 응급실에 있다가, 장례식장에 갔다가, 응급구조를 하다가, 환자 치료를 하다가 수많은 이들은 고스란히 메르스에 노출되어, 총 감염자 186명에 38명의 사망자를 남겼다. 그 어느 누구도 책임을 지는 곳이 없었다. 국가는 전염병을 관리 감독해야 하는 국가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아니, 애초부터 시스템이 전무했다. 전반적인 대응 미비라는 구실로 밤낮없이 일한 실무직 공무원들은 면책되었고, 24시간 수천 건의 진단을 해내던 연구관들의 노고는 마치 없었던 일처럼 돼버렸고, 보건복지부 장관, 국민 안전처 장관,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총리 대행 등의 고위 관리 등 정작 진짜 책임 있는 자들은 책임을 회피했다. 정부는 경제적인 손실은 본 병원들에게 보상을 해주었으며, 방역과 치료에 나섰던 의료진에게는 유공자 훈장을 주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생존자와 사망자에 대한 사후 대책은 없었다. 메르스 생존자들은 에볼라 생존자들이 그랬듯이 합병증에 시달렸다.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사람 많은 곳이 버겁게 느껴지는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도 함께 왔다. 사회가 그들에게 부여한 ‘낙인’으로 인해 삶의 공간을 잃어갔다. 어제까지 이웃이었고, 친구였고, 동료였던 이들에게 그들은 바이러스로 취급되었다. 소설 속의 메르스 생존자 길동화는 30년을 넘게 다니던 물류 창고에서 쫓겨나고, 메르스 생존자인 것을 숨기고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했으나 그마저도 생존자임이 알려져 쫓겨났다. “나는 바이러스 덩어리가 아니야! 나는 사람이야! “. 환자-생존자-사망자의 가족들도 ‘낙인’의 예외는 될 수 없었다. 메르스 마지막 환자였던 김석주의 아들은 어린이집 원장으로부터 환불해 줄 테니 다른 곳으로 가라고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0번 환자에서 0번 환자로 감염되는 역학적 방법의 줄 긋기는 그들을 피해자와 가해자로 갈라놓았다. 이 소설은 그들을 모두 ‘피해자’로 정의한다. 메르스 환자가 감염되고 또 다른 이를 감염시킬 수밖에 없었던 국가와 병원의 시스템 부재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우연히 그곳에 있다가 감염되고 감염시킨 것이지, 그들이 불결하고 부정직해서 스스로 전염을 확대시킨 것은 아니지 않은가?

한국의 메르스는 2015년 11월 25일 마지막 환자가 사망하면서 종식되었다. 사인은 메르스가 아닌 ‘림프종’. 림프종 환자의 메르스 격리 해제 기준의 미비로 그는 메르스 PCR 진단의 양성과 음성을 수십 번 넘나들면서, 제 때에 림프종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음압병실에서 사망했다.
그가 되뇌었던 말 살아야겠다”.

그 한마디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남긴다. 전염병과의 사투로 이름 없이 죽어간 이들, 이름 없이 살아낸 이들, 그리고 그 이름을 또다시 숨기고 이 땅 어딘가에서 살아내고 있는 이들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이 얼마나 이기적이고 스스로를 부끄럽게 만드는지….. 에볼라 생존자들을 사회로 다시 돌려보내기 위한 국가적 노력과 그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사회적 노력들이 왜 한국 사회에는 없는 것인가?

그들의 일부는 현재 법정 소송을 냈다. 생사를 넘나든 환자이자 생존자이자 피해자인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싸우는 싸움은 쉽지 않다. 메르스는 그렇게 아직도 “현재 진행형인 우리 사회의 고통”임을 이 소설을 통해서 깨닫는다. 그리고, 잊지 않아야 한다. 그들의 “살아야겠다”는 그 처절한 몸부림을….

"삶과 죽음을 재수나 운에 맡겨선 안 된다. 그 전염병에 안 걸렸기 때문에, 그 배를 타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아직 살아 있다는 '행운'은 얼마나 허약하고 어리석은가. 게다가 도탄에 빠진 사람을 구하지 않고 오히려 배제하려 든다면, 그것은 공동체가 아니다.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나 '마션'의 감동은 공동체가 그 한 사람을 포기하지 않는, 경제적 손실이나 성공 가능성 따위로 바꿔치기하지 않는 원칙으로부터 온다" (김탁환)

작성자: LabSooni Mom (필명)

* 본 서평은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이 책 봤니?"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김탁환
나도 봤어요 1
   
나도 볼께요 0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서평
면역에 관하여
WHO에서는 2019년 세계 보건을 위협하는 10가지를 발표했다[1]. 눈여겨볼 만한 것은 인플루엔자, 에볼라, 뎅기, HIV 등의 바이러스 질환이 반을 차지하며, 유럽과 미국에 보건 사회학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백신 반대운동이 8번째 위협으로 꼽혔다. WHO Europe의 발표[2]에 의하면 2018년 전반기에만 41,000명 이상의 유럽 인구가 홍역에 감염되었으며, 2016년에 최...
회원작성글 BRIC
 |  2019.01.23 14:04  |  조회 1266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1
서평
『과학자가 되는 방법』을 읽어야 하는 이유
@ 과학자가 되는 방법 | 남궁석(지은이) | 이김(출판사)  어린 시절 책을 읽어야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는 나에게 어른들은 ‘직접 해보지 못하는 일들을 간접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하곤 했다. 그럴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긴 했지만, 사실 내가 진짜로 겪은 일이 아닌 간접경험이 도대체 나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그 때는 이해할 수 없었다. 하지만...
회원작성글 BRIC
 |  2019.01.11 10:52  |  조회 1636  |  댓글 2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1
서평
나의 설계도의 98%, 정크 DNA
저자 네사 캐리(Nessa Carey)는 영국 태생의 분자세포생물학자로, 영국 에든버러 대학에서 바이러스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에서 부교수로 재직했다. 하버드 의학대학원, MD 앤더슨 암센터, 서던캘리포니아 대학 등 많은 의학 연구기관에서 활동해왔으며, 현재는 임페리얼 칼리지 방문교수이다. 이전에 그가 출판한 책으로는 ‘유전자는 네가 한 일을 알고 있다&...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53  |  조회 813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살아야겠다
살아야겠다 (김탁환 저/북스피어) 2015년 어느 날, 옆의 부서의 팀장이 오피스 문들 두들겼다. “너 한국에서 메르스 터진 거 아니? 혹시 한국에 메르스 관련 아는 사람 있으면 연결 좀 시켜줄래?” 난 그렇게 한국의 메르스 사태를 알게 되었다. 밤낮으로 한국 뉴스를 검색하면서, 한국에 있는 내 가족과 실시간으로 연락하면서, 늘어나는 숫자와 줄어드는 숫자들 사이에...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6  |  조회 374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과학기술의 일상사
[과학기술정책 읽어주는 남자들] (aka과정남)이란 과학 팟캐스트를 운영하는 두 청년이 과학기술정책과 과학분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은 책이다. “과학기술”이라는 책 표지의 작은 글씨보다 “일상사”라는 큰 글씨에 방점이 찍힌 만큼 ‘과학기술서’라고 겁먹지 말고 ‘과학 대중서’라는 생각으로 가볍게 책...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5  |  조회 415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떨리는 게 정상이야
『북극을 가리키는 지남철은 항상 바늘 끝을 떨고 있다. 여윈 바늘 끝이 떨고 있는 한 우리는 그 바늘이 가리키는 방향을 믿어도 좋다. 만일 그 바늘 끝이 불안한 전율을 멈추고 어느 한쪽에 고정될 때 우리는 그것을 버려야 한다. 이미 지남철이 아니기 때문이다』 신영복 “떨리는 지남철” 중   제어계측을 연구하는 공학자이자 대학 강단에서 학생들을...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4  |  조회 370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류의 기원
  출처: 사이언스북스 “Trace your ancestors’ journeys over time.” 미국에서 타액(saliva)으로 혈통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AncestryDNA라는 회사의 광고 카피이다....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1  |  조회 891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0
서평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이자 저널리스트인 “에드 용”의 첫 책이다. 프롤로그에서 그는 ‘모든 동물학은 생태학이다.’라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동물계 전체를 거시적으로 바라보는 한편, 모든 개체의 몸에 존재하는 ‘숨은 생태계’를 미시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가 써 내려간 동물과 미생물, 곤충과 미생물 그리고 인...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34  |  조회 452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틱노트, 알래스카에서 그린란드까지
북극(Arctic). 지명은 있으나 그 경계가 애매모호한 곳. 지구물리학자는 백야가 나타나는 북극권보다 북쪽 지역을 북극이라 정의하고, 생태학자들은 나무가 자랄 수 있는 수목한계선 북쪽이나 7월 평균기온이 10도 이하인 지역으로 북극을 정의한다. 북극점을 중심으로 시베리아 북부, 그린란드, 캐나다 고위도 지역, 알래스카, 그리고 북극해가 있는 지구의 북쪽이 북극인 것이다. [아틱 노트...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33  |  조회 450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Spillover: Animal Infectious and the Next Human Pandemic
(출처: 꿈꿀자유 홈페이지, CDC Museum 홈페이지)   미국 CDC에 있는 작은 스미소니언 박물관에는 원숭이 두개골을 들고, 조개껍질과 털로 장식된 나이지리아 요루바교의 “천연두의 신 (God of smallpox)”인 “소포나 (Shapona)” 목각상이 전시되어있다. 소포나는 땅을 지배하는 신으로 소포나가 노하면...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15  |  조회 541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랩걸 Lab Girl 나무, 과학 그리고 사랑
막 동이 트기 전 새벽녘의 학교 앞 버스 정류장, 실험 결과가 궁금해 밤새 실험을 하고 집으로 가던 그 시간. 현미경으로 보았던 선명한 녹색의 형광 점들은 선선한 새벽 공기를 다 들이마시고 싶을 만큼 뿌듯함을 남겨주곤 했었다. 학부, 대학원, 포닥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내 인생의 청춘을 다 바친 실험실. [랩걸]을 쓴 호프 자런은 그 청춘의 시간을 나무의 성장에 빗대어 그녀의 과학자로서,...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05  |  조회 540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픔이 길이 되려면
사진출처: 동아시아 출판사 페이스북 역학(Epidemiology)은 특정 집단 내 발생하는 질병의 빈도와 분포를 기술하고, 그 질병의 요인들을 밝히므로 예방법을 개발하는 학문이다. (Epidemiology is the study of the distribution and determinants of health-related states or events in specified popul...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7 15:41  |  조회 393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3
추천요청
교재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학부2학년까지 재학 후 군 문제로 휴학중인 학생입니다. 제가 글을 쓴 이유는 휴학 중 독학으로 공부할 교재를 추천 받고 싶어서입니다. 구글...
회원작성글 Rna자...
 |  2019.01.07 14:40  |  조회 650
추천요청
클로닝 잘 설명해주는 책
클로닝 기초부터 응용까지 잘 설명된, 이왕이면 최신 내용이면서 그림도 많이 초보자가 이해하기 쉬운 책 추천 부탁드려요. 서점에서 만화로 된 책도 있었던 것 같은...
ㅋㅌㅋㅌ
 |  2018.09.28 23:46  |  조회 1063  |  댓글 2
추천요청
단백질 공학(Kinetics)관련해서 책을 추천 받고 싶어요..
이제 막 연구를 시작한 대학원생인데 Activity(specific), Optimal conditions(pH, T, Loading, Incubation time...
회원작성글
 |  2018.05.16 21:50  |  조회 706
처음 이전  01 02 3  다음 끝
에스엘에스바이오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포닥이 주도하는 연구에 3년간 375억원…'이공계 포닥 연구단'도... [1]
[유럽 포닥 지원의 기본 중의 기본] 포닥을 지원하면서 준비할 사... [1]
피펫잡는 언니들
2020년 과학기술여성인재아카데미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참가 기...
국·공립대 여성 교원 비율 25% 이상 의무화…법안 통과 [1]
이 책 봤니?
[홍보] 생체리듬의 과학 - 밤낮이 바뀐 현대인을 위한
[서평] 향모를 땋으며 - 토박이 지혜와 과학 그리고 식물이 가르쳐준 것들
이 논문 봤니?
[추천] Recovery of Dementia Syndrome following Treatment...
Karger
[요청] neuroscience 관련 논문추천 부탁드려요.
연구비 부정신고
대학원생119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FAQ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