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https://www.ibric.org/myboard/list.php?Board=news&PARA3=54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462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책봤니? - 서평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에드 용 (지은이), 양병찬 (옮긴이) | 어크로스 | 2017-08-09
회원작성글 BRIC
  (2019-01-08 15:34)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이자 저널리스트인 “에드 용”의 첫 책이다. 프롤로그에서 그는 ‘모든 동물학은 생태학이다.’라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동물계 전체를 거시적으로 바라보는 한편, 모든 개체의 몸에 존재하는 ‘숨은 생태계’를 미시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가 써 내려간 동물과 미생물, 곤충과 미생물 그리고 인간과 미생물에 대한 공생의 이야기들은 딱딱한 논문체가 아닌 그 만의 스토리텔링에 녹아 책 표지의 문구처럼 ‘기상천외한 공생의 세계로 여행’의 가이드로서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그는 이 책의 수많은 미생물의 이야기들을 먼저 작은 서사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만들고 인덱스카드에 하나하나 써서, 이리저리 짜 맞추며 책의 구조를 잡는 데 6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1]

그 시작은 25억 년 전, 생명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공생 사건인 세균과 고세균의 거대한 생물 진영의 통합되어 나타난 제 3진영, 즉 진핵세포의 탄생이다. 고세균은 일차적으로 진핵세포의 골격을 제공하고, 결국에는 미토콘드리아로 변신했다. ‘세균과 고세균의 단세포’와 ‘진핵생물의 복잡한 세포’ 사이의 이 엄청난 갭은 지난 40억 년 동안 단 한 번 그 갭을 뛰어넘었고, 진핵세포가 다세포 생물로 진화함에 따라 엄청난 수의 세포로 기관을 만들고 개체를 만듦으로 스스로의 몸 안에 세균과 거대 미생물 집단을 수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인간은 약 30조개의 인간 세포와 39조의 미생물을 갖고 있다고 한다.

월트 휘트먼의 시 ‘나의 노래’ 중 '나는 대규모 군단을 거느린 대인배다 (I am large, I contain multitudes)'에서 따온 이 책의 영문판 제목은 인간과 미생물의 공존을 나타내는 맞춤형 표현이다.

생물에게 있어서 ‘항상성’은 생존과 독립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그런 항상성 유지를 위해 미생물은 필수 불가결하다. 과거의 자기 (self)-비자기 (non-self)로 구별해 면역계를 인식해왔던 것과 반대로 현대에는 인간의 면역계를 맨 처음 형성하고 조율하는 것은 미생물이라고 이야기한다. 그 예로 박테로이데스 프라질리스(B-플라그)는 그 표면의 다당체-A (polysaccarhide-A)로 T helper cell 의 수를 증가시킨다. 이는 미생물의 일부분을 ‘비자기’로 인식하는 것이 아닌, ‘공생 인자’로 인식해 면역계를 미생물을 통제함과 동시에 미생물의 통제를 받는 시스템으로의 인식을 바꾸어 놓았다.

우리는 기분이 상했을 때 입맛이 떨어지는 등의 심리적 문제를 소화 장애에 대한 연관성을 ‘장-뇌 축’에 의한 장과 뇌 사이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경로로 설명한다. 이는 장내 미생물이 뇌와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관찰하였고, 생쥐의 마이크로바이옴 변화는 행동과 뇌의 화학물질, 불안증, 우울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밝혀냈다.

어떻게 우리는 미생물과 동반자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까?

첫 번째는 우리가 잘 아는 ‘점액의 뮤신’에 의해 외부에 노출된 조직을 방어한다. 두 번째는 박테리아 파지 즉, 바이러스가 존재하며 미생물에 감염시킴으로 공생 세균을 감독하고 파지와 ‘호혜관계”를 이룬다. 세 번째는 상피세포가 분비하는 항균성 펩타이드 (antimicrobial peptides (AMPs)) 를 분비해 내층으로 침투하는 미생물을 사살한다. 인간의 면역계는 단지 병원균을 방어하려는 목적이 아닌, 숙주와 상주 미생물 간의 ‘현명한 관리와 균형’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우리는 중요함과 조화로움을 구분해야 한다. 공생은 매우 중요하지만, 중요함이 반드시 조화로움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토비 키어스 (Tobby Kiers)

보통의 사람들은 미생물이라고 하면 병원성 미생물을 생각한다. 실제 수많은 미생물 중에 병원성을 나타내는 것은 100여 종에 불과하다. 그 말은 우리와 공생하는 미생물들이 더 많다는 이야기이다. 에드 용은 미생물의 존재론을 재기하며 여러 관점을 통해서 개체에 관해 설명한다. 해부학적 관점에서는 숙주와 같은 장소를 공유하는 거주자로서 ‘특정한 신체를 소유’하며, 발생학적 관점에서는 많은 동물이 유전자와 미생물의 공동으로 코딩된 암호를 이용하여 ‘하나의 수정란에서 생겨난 모든 것’이라 설명하며, 생리학적 관점에서는 세균과 숙주의 효소가 협동하는 과정을 통해 ‘개체는 전체의 이익을 위해 협동’하는 것을 설명한다. 유전학적으로는 동물은 자신의 유전체와 더불어 많은 미생물의 유전체도 덤으로 가지고 있어 ‘동일한 유전체를 공유한 세포’이며, 면역학적 관점에서는 우리 몸에 상주하는 미생물을 통해 면역계의 확립을 이루고 공존함으로 미생물은 숙주와 함께하는 개체임을 설명한다. 즉, 내가 미생물 군단을 포함 것이 아닌, 내 몸 자신이 ‘미생물 군단’ 인 것이다.

고세균을 16srRNA로 분석해냈던 칼 우즈(Carl Woese)는 1960년대 후반, 현대 생물학의 획기적인 미생물 분석 방법으로 미생물 연구에 큰 획을 그었다. 현재의 우리에겐 차세대염기서열 분석법 (Next generation sequencing)으로 인해 인체의 장내 미생물을 통째로 분석하는 시대에 이르렀다. 현재 마이크로바이옴은 ‘제2 게놈’이라 불리우며, 미국뿐만 아닌 전 세계의 핫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내가 미생물학을 공부했을 당시에는 상상도 못 할 일들이 미생물에 대한 관점의 변화와 기술의 발전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미생물의 존재를 검출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마이크로바이옴의 분포를 통해 질병에 대한 진단, 치료, 예측이 가능한 시대가 온 것이다. 1980년대부터 항생제 투여로 인해 선택적으로 증식하는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Clostridium difficile)의 폭발적 증식을 ‘대변 미생물 이식술’ (fecal transplants)를 이용해 치료하는 방법이 시도되었다. 현재는 캡슐에 넣어 약제화 시키는 등 다양한 방법이 연구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상용화는 안정성과 더불어 윤리문제도 다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대변 미생물 이식술 모식도
대변 미생물 이식술 모식도[2]

얼마 전 에드 용이 미국 국립보건원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에 방문해서 디렉터인 프랜시스 콜린스와 가진 대담에서 대변 미생물 이식술에 대해 “누군가의 미생물을 변경하는 것은 열대 우림이나 산호초를 바꾸는 것만큼 복잡하다. "라고 이야기했다.

미생물에 대한 사람들의 관점이 바뀌기 시작했다. 전 세계 사람들의 장내 미생물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얼마 전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회사인 [천랩]에서는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과학 프로젝트, 스마일 바이오미’를 시작했으며, 무료로 참여자들의 장내 미생물 숲의 다양성과 건강의 변화를 점검하는 등 한국인의 마이크로바이옴의 데이터베이스를 차근차근 쌓아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연구자들은 질병에 걸린 환자의 ‘똥’에만 관심을 가졌다면, 이제는 질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의 ‘똥’도 더이상 ‘똥값’이 아닌 시대가 왔다.


에드 용
<우리몸의 반은 미생물이다> 출처 에드 용 유튜브 채널

“이제 우리는 미생물에게 감사해야 한다[3]”라고 이야기하며 미생물의 세계로 안내하는 안내자이자, 전도자인 그의 다양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자.

"미생물은 동물보다 훨씬 더 오랫동안 지구상에 존재했으며, 동물들의 능력을 도와주고 때로는 전적으로 책임진다. 이것은 한편 아찔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눈부시게 아름다운 관점의 변화다."

참고문헌

[1] https://sciencecommunicationbreakdown.wordpress.com/2016/08/08/ed-yong-interview-2/
[2] Fecal microbiota transplantation as a method to treat complications after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Maxim A. Kucher et al. Cellular Therapy and Transplantation, Vol. 6, No. 1 (18), 2017 doi 10.18620/ctt-1866-8836-2017-6-1-20-29
[3] https://youtu.be/aye91D0oTTw

작성자: LabSooni Mom (필명)

* 본 서평은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이 책 봤니?"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에드 용
 
#양병찬
나도 봤어요 1
   
나도 볼께요 0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홍보
사이언스 빌리지: 슬기로운 화학생활
“화학만큼 우리 삶을 지배하는 학문은 없다.” - 『사이언스 빌리지: 슬기로운 화학생활』 추천사 中    물질세계에서 살아가는 이상, 인간은 수많은 물질과 접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우리가 접하는 모든 물질의 성질은 화학이 결정한다. 그리고 과학이 발달함에 따라, 인간이 접하는 물질의 수는 점점 늘어만 가고 있다. 그런데도 불구...
회원작성글 dongasia..
 |  2019.01.28 09:26  |  조회 85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2
서평
면역에 관하여
WHO에서는 2019년 세계 보건을 위협하는 10가지를 발표했다[1]. 눈여겨볼 만한 것은 인플루엔자, 에볼라, 뎅기, HIV 등의 바이러스 질환이 반을 차지하며, 유럽과 미국에 보건 사회학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백신 반대운동이 8번째 위협으로 꼽혔다. WHO Europe의 발표[2]에 의하면 2018년 전반기에만 41,000명 이상의 유럽 인구가 홍역에 감염되었으며, 2016년에 최...
회원작성글 BRIC
 |  2019.01.23 14:04  |  조회 1289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1
서평
『과학자가 되는 방법』을 읽어야 하는 이유
@ 과학자가 되는 방법 | 남궁석(지은이) | 이김(출판사)  어린 시절 책을 읽어야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는 나에게 어른들은 ‘직접 해보지 못하는 일들을 간접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하곤 했다. 그럴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긴 했지만, 사실 내가 진짜로 겪은 일이 아닌 간접경험이 도대체 나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그 때는 이해할 수 없었다. 하지만...
회원작성글 BRIC
 |  2019.01.11 10:52  |  조회 1651  |  댓글 2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1
서평
나의 설계도의 98%, 정크 DNA
저자 네사 캐리(Nessa Carey)는 영국 태생의 분자세포생물학자로, 영국 에든버러 대학에서 바이러스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에서 부교수로 재직했다. 하버드 의학대학원, MD 앤더슨 암센터, 서던캘리포니아 대학 등 많은 의학 연구기관에서 활동해왔으며, 현재는 임페리얼 칼리지 방문교수이다. 이전에 그가 출판한 책으로는 ‘유전자는 네가 한 일을 알고 있다&...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53  |  조회 820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살아야겠다
살아야겠다 (김탁환 저/북스피어) 2015년 어느 날, 옆의 부서의 팀장이 오피스 문들 두들겼다. “너 한국에서 메르스 터진 거 아니? 혹시 한국에 메르스 관련 아는 사람 있으면 연결 좀 시켜줄래?” 난 그렇게 한국의 메르스 사태를 알게 되었다. 밤낮으로 한국 뉴스를 검색하면서, 한국에 있는 내 가족과 실시간으로 연락하면서, 늘어나는 숫자와 줄어드는 숫자들 사이에...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6  |  조회 380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과학기술의 일상사
[과학기술정책 읽어주는 남자들] (aka과정남)이란 과학 팟캐스트를 운영하는 두 청년이 과학기술정책과 과학분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은 책이다. “과학기술”이라는 책 표지의 작은 글씨보다 “일상사”라는 큰 글씨에 방점이 찍힌 만큼 ‘과학기술서’라고 겁먹지 말고 ‘과학 대중서’라는 생각으로 가볍게 책...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5  |  조회 431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떨리는 게 정상이야
『북극을 가리키는 지남철은 항상 바늘 끝을 떨고 있다. 여윈 바늘 끝이 떨고 있는 한 우리는 그 바늘이 가리키는 방향을 믿어도 좋다. 만일 그 바늘 끝이 불안한 전율을 멈추고 어느 한쪽에 고정될 때 우리는 그것을 버려야 한다. 이미 지남철이 아니기 때문이다』 신영복 “떨리는 지남철” 중   제어계측을 연구하는 공학자이자 대학 강단에서 학생들을...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4  |  조회 379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류의 기원
  출처: 사이언스북스 “Trace your ancestors’ journeys over time.” 미국에서 타액(saliva)으로 혈통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AncestryDNA라는 회사의 광고 카피이다....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41  |  조회 902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0
서평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이자 저널리스트인 “에드 용”의 첫 책이다. 프롤로그에서 그는 ‘모든 동물학은 생태학이다.’라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동물계 전체를 거시적으로 바라보는 한편, 모든 개체의 몸에 존재하는 ‘숨은 생태계’를 미시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가 써 내려간 동물과 미생물, 곤충과 미생물 그리고 인...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34  |  조회 463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틱노트, 알래스카에서 그린란드까지
북극(Arctic). 지명은 있으나 그 경계가 애매모호한 곳. 지구물리학자는 백야가 나타나는 북극권보다 북쪽 지역을 북극이라 정의하고, 생태학자들은 나무가 자랄 수 있는 수목한계선 북쪽이나 7월 평균기온이 10도 이하인 지역으로 북극을 정의한다. 북극점을 중심으로 시베리아 북부, 그린란드, 캐나다 고위도 지역, 알래스카, 그리고 북극해가 있는 지구의 북쪽이 북극인 것이다. [아틱 노트...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33  |  조회 462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Spillover: Animal Infectious and the Next Human Pandemic
(출처: 꿈꿀자유 홈페이지, CDC Museum 홈페이지)   미국 CDC에 있는 작은 스미소니언 박물관에는 원숭이 두개골을 들고, 조개껍질과 털로 장식된 나이지리아 요루바교의 “천연두의 신 (God of smallpox)”인 “소포나 (Shapona)” 목각상이 전시되어있다. 소포나는 땅을 지배하는 신으로 소포나가 노하면...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15  |  조회 557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랩걸 Lab Girl 나무, 과학 그리고 사랑
막 동이 트기 전 새벽녘의 학교 앞 버스 정류장, 실험 결과가 궁금해 밤새 실험을 하고 집으로 가던 그 시간. 현미경으로 보았던 선명한 녹색의 형광 점들은 선선한 새벽 공기를 다 들이마시고 싶을 만큼 뿌듯함을 남겨주곤 했었다. 학부, 대학원, 포닥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내 인생의 청춘을 다 바친 실험실. [랩걸]을 쓴 호프 자런은 그 청춘의 시간을 나무의 성장에 빗대어 그녀의 과학자로서,...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8 15:05  |  조회 565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픔이 길이 되려면
사진출처: 동아시아 출판사 페이스북 역학(Epidemiology)은 특정 집단 내 발생하는 질병의 빈도와 분포를 기술하고, 그 질병의 요인들을 밝히므로 예방법을 개발하는 학문이다. (Epidemiology is the study of the distribution and determinants of health-related states or events in specified popul...
회원작성글 BRIC
 |  2019.01.07 15:41  |  조회 404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3
추천요청
교재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학부2학년까지 재학 후 군 문제로 휴학중인 학생입니다. 제가 글을 쓴 이유는 휴학 중 독학으로 공부할 교재를 추천 받고 싶어서입니다. 구글...
회원작성글 Rna자...
 |  2019.01.07 14:40  |  조회 659
추천요청
클로닝 잘 설명해주는 책
클로닝 기초부터 응용까지 잘 설명된, 이왕이면 최신 내용이면서 그림도 많이 초보자가 이해하기 쉬운 책 추천 부탁드려요. 서점에서 만화로 된 책도 있었던 것 같은...
ㅋㅌㅋㅌ
 |  2018.09.28 23:46  |  조회 1076  |  댓글 2
추천요청
단백질 공학(Kinetics)관련해서 책을 추천 받고 싶어요..
이제 막 연구를 시작한 대학원생인데 Activity(specific), Optimal conditions(pH, T, Loading, Incubation time...
회원작성글
 |  2018.05.16 21:50  |  조회 715
처음 이전  01 02 3  다음 끝
라이브셀인스트루먼트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포닥이 주도하는 연구에 3년간 375억원…'이공계 포닥 연구단'도... [1]
[유럽 포닥 지원의 기본 중의 기본] 포닥을 지원하면서 준비할 사... [1]
피펫잡는 언니들
2020년 과학기술여성인재아카데미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참가 기...
국·공립대 여성 교원 비율 25% 이상 의무화…법안 통과 [1]
이 책 봤니?
[홍보] 보이지 않는 적과의 전쟁 - 슈퍼버그
[홍보] 생체리듬의 과학 - 밤낮이 바뀐 현대인을 위한
이 논문 봤니?
[추천] Recovery of Dementia Syndrome following Treatment...
Karger
[요청] neuroscience 관련 논문추천 부탁드려요.
연구비 부정신고
대학원생119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FAQ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