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웅비 메디텍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조회 2449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책봤니? - 서평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에드 용 (지은이), 양병찬 (옮긴이) | 어크로스 | 2017-08-09
회원작성글 BRIC
  (2019-01-08 15:34)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이자 저널리스트인 “에드 용”의 첫 책이다. 프롤로그에서 그는 ‘모든 동물학은 생태학이다.’라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동물계 전체를 거시적으로 바라보는 한편, 모든 개체의 몸에 존재하는 ‘숨은 생태계’를 미시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가 써 내려간 동물과 미생물, 곤충과 미생물 그리고 인간과 미생물에 대한 공생의 이야기들은 딱딱한 논문체가 아닌 그 만의 스토리텔링에 녹아 책 표지의 문구처럼 ‘기상천외한 공생의 세계로 여행’의 가이드로서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그는 이 책의 수많은 미생물의 이야기들을 먼저 작은 서사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만들고 인덱스카드에 하나하나 써서, 이리저리 짜 맞추며 책의 구조를 잡는 데 6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1]

그 시작은 25억 년 전, 생명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공생 사건인 세균과 고세균의 거대한 생물 진영의 통합되어 나타난 제 3진영, 즉 진핵세포의 탄생이다. 고세균은 일차적으로 진핵세포의 골격을 제공하고, 결국에는 미토콘드리아로 변신했다. ‘세균과 고세균의 단세포’와 ‘진핵생물의 복잡한 세포’ 사이의 이 엄청난 갭은 지난 40억 년 동안 단 한 번 그 갭을 뛰어넘었고, 진핵세포가 다세포 생물로 진화함에 따라 엄청난 수의 세포로 기관을 만들고 개체를 만듦으로 스스로의 몸 안에 세균과 거대 미생물 집단을 수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인간은 약 30조개의 인간 세포와 39조의 미생물을 갖고 있다고 한다.

월트 휘트먼의 시 ‘나의 노래’ 중 '나는 대규모 군단을 거느린 대인배다 (I am large, I contain multitudes)'에서 따온 이 책의 영문판 제목은 인간과 미생물의 공존을 나타내는 맞춤형 표현이다.

생물에게 있어서 ‘항상성’은 생존과 독립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그런 항상성 유지를 위해 미생물은 필수 불가결하다. 과거의 자기 (self)-비자기 (non-self)로 구별해 면역계를 인식해왔던 것과 반대로 현대에는 인간의 면역계를 맨 처음 형성하고 조율하는 것은 미생물이라고 이야기한다. 그 예로 박테로이데스 프라질리스(B-플라그)는 그 표면의 다당체-A (polysaccarhide-A)로 T helper cell 의 수를 증가시킨다. 이는 미생물의 일부분을 ‘비자기’로 인식하는 것이 아닌, ‘공생 인자’로 인식해 면역계를 미생물을 통제함과 동시에 미생물의 통제를 받는 시스템으로의 인식을 바꾸어 놓았다.

우리는 기분이 상했을 때 입맛이 떨어지는 등의 심리적 문제를 소화 장애에 대한 연관성을 ‘장-뇌 축’에 의한 장과 뇌 사이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경로로 설명한다. 이는 장내 미생물이 뇌와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관찰하였고, 생쥐의 마이크로바이옴 변화는 행동과 뇌의 화학물질, 불안증, 우울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밝혀냈다.

어떻게 우리는 미생물과 동반자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까?

첫 번째는 우리가 잘 아는 ‘점액의 뮤신’에 의해 외부에 노출된 조직을 방어한다. 두 번째는 박테리아 파지 즉, 바이러스가 존재하며 미생물에 감염시킴으로 공생 세균을 감독하고 파지와 ‘호혜관계”를 이룬다. 세 번째는 상피세포가 분비하는 항균성 펩타이드 (antimicrobial peptides (AMPs)) 를 분비해 내층으로 침투하는 미생물을 사살한다. 인간의 면역계는 단지 병원균을 방어하려는 목적이 아닌, 숙주와 상주 미생물 간의 ‘현명한 관리와 균형’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우리는 중요함과 조화로움을 구분해야 한다. 공생은 매우 중요하지만, 중요함이 반드시 조화로움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토비 키어스 (Tobby Kiers)

보통의 사람들은 미생물이라고 하면 병원성 미생물을 생각한다. 실제 수많은 미생물 중에 병원성을 나타내는 것은 100여 종에 불과하다. 그 말은 우리와 공생하는 미생물들이 더 많다는 이야기이다. 에드 용은 미생물의 존재론을 재기하며 여러 관점을 통해서 개체에 관해 설명한다. 해부학적 관점에서는 숙주와 같은 장소를 공유하는 거주자로서 ‘특정한 신체를 소유’하며, 발생학적 관점에서는 많은 동물이 유전자와 미생물의 공동으로 코딩된 암호를 이용하여 ‘하나의 수정란에서 생겨난 모든 것’이라 설명하며, 생리학적 관점에서는 세균과 숙주의 효소가 협동하는 과정을 통해 ‘개체는 전체의 이익을 위해 협동’하는 것을 설명한다. 유전학적으로는 동물은 자신의 유전체와 더불어 많은 미생물의 유전체도 덤으로 가지고 있어 ‘동일한 유전체를 공유한 세포’이며, 면역학적 관점에서는 우리 몸에 상주하는 미생물을 통해 면역계의 확립을 이루고 공존함으로 미생물은 숙주와 함께하는 개체임을 설명한다. 즉, 내가 미생물 군단을 포함 것이 아닌, 내 몸 자신이 ‘미생물 군단’ 인 것이다.

고세균을 16srRNA로 분석해냈던 칼 우즈(Carl Woese)는 1960년대 후반, 현대 생물학의 획기적인 미생물 분석 방법으로 미생물 연구에 큰 획을 그었다. 현재의 우리에겐 차세대염기서열 분석법 (Next generation sequencing)으로 인해 인체의 장내 미생물을 통째로 분석하는 시대에 이르렀다. 현재 마이크로바이옴은 ‘제2 게놈’이라 불리우며, 미국뿐만 아닌 전 세계의 핫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내가 미생물학을 공부했을 당시에는 상상도 못 할 일들이 미생물에 대한 관점의 변화와 기술의 발전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미생물의 존재를 검출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마이크로바이옴의 분포를 통해 질병에 대한 진단, 치료, 예측이 가능한 시대가 온 것이다. 1980년대부터 항생제 투여로 인해 선택적으로 증식하는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Clostridium difficile)의 폭발적 증식을 ‘대변 미생물 이식술’ (fecal transplants)를 이용해 치료하는 방법이 시도되었다. 현재는 캡슐에 넣어 약제화 시키는 등 다양한 방법이 연구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상용화는 안정성과 더불어 윤리문제도 다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대변 미생물 이식술 모식도
대변 미생물 이식술 모식도[2]

얼마 전 에드 용이 미국 국립보건원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에 방문해서 디렉터인 프랜시스 콜린스와 가진 대담에서 대변 미생물 이식술에 대해 “누군가의 미생물을 변경하는 것은 열대 우림이나 산호초를 바꾸는 것만큼 복잡하다. "라고 이야기했다.

미생물에 대한 사람들의 관점이 바뀌기 시작했다. 전 세계 사람들의 장내 미생물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얼마 전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회사인 [천랩]에서는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과학 프로젝트, 스마일 바이오미’를 시작했으며, 무료로 참여자들의 장내 미생물 숲의 다양성과 건강의 변화를 점검하는 등 한국인의 마이크로바이옴의 데이터베이스를 차근차근 쌓아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연구자들은 질병에 걸린 환자의 ‘똥’에만 관심을 가졌다면, 이제는 질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의 ‘똥’도 더이상 ‘똥값’이 아닌 시대가 왔다.


에드 용
<우리몸의 반은 미생물이다> 출처 에드 용 유튜브 채널

“이제 우리는 미생물에게 감사해야 한다[3]”라고 이야기하며 미생물의 세계로 안내하는 안내자이자, 전도자인 그의 다양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자.

"미생물은 동물보다 훨씬 더 오랫동안 지구상에 존재했으며, 동물들의 능력을 도와주고 때로는 전적으로 책임진다. 이것은 한편 아찔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눈부시게 아름다운 관점의 변화다."

참고문헌

[1] https://sciencecommunicationbreakdown.wordpress.com/2016/08/08/ed-yong-interview-2/
[2] Fecal microbiota transplantation as a method to treat complications after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Maxim A. Kucher et al. Cellular Therapy and Transplantation, Vol. 6, No. 1 (18), 2017 doi 10.18620/ctt-1866-8836-2017-6-1-20-29
[3] https://youtu.be/aye91D0oTTw

작성자: LabSooni Mom (필명)

* 본 서평은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이 책 봤니?"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에드 용
 
#양병찬
나도 봤어요 1
   
나도 볼께요 0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홍보
스파이크 : 뇌를 누비는 2.1초 동안의 파란만장한 여행
『스파이크』 뇌를 누비는 2.1초 동안의 파란만장한 여행 시스템 신경과학 연구의 세계적 석학 마크 험프리스 뇌 작용의 본질, 스파이크에 대한 매혹적인 통찰   ★★★★★ 정재승, 박문호 강력 추천! ★★★★★ 《뇌 과학의 모든 역사》 매튜 코브 강력 추천! ★★★★★ 2022 미국출판협회 프로즈상 최종 후보   시스템 신경...
회원작성글 henamu
 |  06.24 13:24  |  조회 16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걷기의 세계
    당신의 뇌를 깨우고 싶다면, 지금 일어나 걸어라! 뇌과학 박사이자 유튜브 <장동선의 궁금한 뇌> 운영자 ‘장동선’ 추천도서! 걷기의 진화적 기원부터 최첨단 연구에서 나온 새로운 발견까지 가장 진화적인 운동을 바라보는 뇌과학자의 시선   “당신의 뇌에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선...
회원작성글 얍턴
 |  06.17 16:52  |  조회 73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빛의 물리학은 어떻게 예술과 우리의 세계를 확장시켰나
  “과학적, 미적, 시적인 영감을 동시에 경험하는 책!” 《수학이 필요한 순간》 김민형 교수 강력 추천 ‘그림 그리는 물리학자’ 서민아 교수가 물리학자의 눈과 화가의 마음으로 본 빛과 예술에 관한 지적 탐험!       뉴턴과 모네는 왜 빛에 매혹되었을까? 뉴턴의 색채 혁...
회원작성글 coffee10..
 |  06.17 15:40  |  조회 62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공감하는 유전자
“우리는 우리의 유전자 활동을 바꿀 수 있다!” ★ 독일 아마존, 슈피겔 베스트셀러 ★ 인간의 생활양식은 유전자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 인간성과 공감이 바꾸는 유전자 활동과 인간의 삶   유전자 결정론의 세계관에서 벗어나 인간성과 공감이 유전자 활동을 바꿀 수 있음을 알려주는 독일 최고의 신경생물학자이자 정신과 의사 요아힘 바우어의...
회원작성글 jjon
 |  06.13 15:53  |  조회 117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PCR 돌리고 한 장] 룰루 밀러 -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
화제의 신간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를 소개합니다. 2021년 말 국내에 들어온 책이 2022년 5월까지도 베스트셀러 목록을 지키고 있습니다. 과학 책 안 읽는 세상에 반년 가까이 베스트셀러인 과학 책이라니! 비결이 궁금해 읽어보았습니다. 과학보다는 과학자와 사람에 대한 책이었습니다. 한 과학자의 열정에서 움튼 이야기는 다양한 사람의 삶으로 뻗어나갔습니다. 그렇지만 책은 누...
회원작성글 BRIC
 |  05.30 13:01  |  조회 362  |  댓글 1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대한민국 신약개발 성공전략
대한민국 신약개발 성공전략 (최유나·이형기 외 2명 | 청년의사) |책 소개| 왜 반도체와 K-POP은 되고, 신약개발은 안 되는 걸까? 잠들어 있는 신약개발의 성공을 깨워라! 코로나19 팬데믹이 수년째 진행 중인 현재, 한국에서도 항체치료제가 자체 개발되고 3상 임상시험 중인 백신도 있지만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엔 힘들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자동차,...
회원작성글 jhwon
 |  05.25 17:57  |  조회 399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홍보
알기 쉬운 백신 이야기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알아야 할 백신의 모든 것   알기 쉬운 백신 이야기     “백신은 어떻게 최후의 승자가 되었는가” 인류를 질병으로부터 구원한  백신의 역사와 미래!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퍼진 이후 우리를 위협하는 질병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었다. 인류 역사상 이렇...
회원작성글 전성시대
 |  05.11 13:20  |  조회 357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레베카 스클루트 - 헨리에타 랙스의 불멸의 삶
헬라 세포를 아시나요? 세포 실험 경험이 없더라도 헬라 세포는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저는 학부 1학년 일반생물학 시간에 교과서에서 헬라 세포를 접했습니다. 책은 ‘배양에 성공한 최초의 인간 세포’로 흑인 환자 ‘헬렌 레인’의 암세포를 소개했습니다. 연구실에 들어간 후 여러 가지 세포를 접했지만, 헬라 세포만큼은 직접 관찰한 적 없이 이름만 들어본 세포로 남...
회원작성글 BRIC
 |  05.03 10:09  |  조회 72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데이비드 월러스 웰즈 - 2050 거주불능 지구
질소 78%, 산소 21%, 아르곤 1%, 이산화탄소 0.03%... 무엇인지 아시겠죠? 학창 시절 배운 대기의 조성입니다. 작년에 글에 넣을 자료가 필요해 대기 조성을 찾아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학생 때 달달 외웠던 수치가 달라져 있었거든요. 다른 건 그대로인데 이산화탄소 비율이 0.03%에서 0.04%으로 올랐습니다. 기후 위기라니 탄소세니 말은 많이 들었지만, 탄소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걸...
회원작성글 BRIC
 |  03.29 14:08  |  조회 807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1
홍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화이자의 대담한 전략
  화이자 CEO가 직접 밝히는 긴박했던 백신 개발의 비하인드 스토리!   전례 없는 위기 속에서 탄생한 화이자의 혁신과 위기를 기회로 만든 불가능한 도전을 만난다   ★★★★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추천 서문 ★★★★ 2022년 전 세계 15개국 동시 출간!     ■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회원작성글 coffee10..
 |  03.21 09:48  |  조회 1057  |  댓글 2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4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테드 창 - 숨
이번에 소개할 책은 테드 창의 <숨>입니다. 테드 창은 뛰어난 상상력으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면서도 인간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는, 현시대 SF 작가 중 손에 꼽히는 작가입니다. 해마다 세계 SF 작품 중 최고를 선정하는 휴고 상과 네뷸러 상을 각각 네 번 수상했습니다 1. 2016년에는 단편 <당신 인생의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 영화 <컨택트&g...
회원작성글 BRIC
 |  03.08 16:53  |  조회 1033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2
홍보
수학으로 밝혀낸 빅데이터의 진실
『알고리즘이 지배한다는 착각』 수학으로 밝혀낸 빅데이터의 진실 도서명 : 알고리즘이 지배한다는 착각 저자 : 데이비드 섬프터 역자 : 전대호 페이지 : 400쪽       빅테크에 관해 난무하는 억측과 오해 허구 시나리오를 넘어 세계적인 수학자가 던지는 빅데이터 시대의 가장 시급한 화두  ...
회원작성글 reader06
 |  03.03 11:38  |  조회 423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홍보
『코드 브레이커』 - 이제, 컴퓨터 대신 생명의 코드가 세상을 바꿀 것이다!
“완벽한 저자, 완벽한 주제, 완벽한 타이밍이 낳은 미래의 고전”   ★★★ 출간 즉시 아마존 종합 1위 ★★★ ★★★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 ★★★ 빌 게이츠 강력 추천 ‘올해의 책’ ★★★ ★★★ 《타임》, 《워싱턴 포스트》 선정 2021년 ‘최고의 책’ ★★★ &nb...
회원작성글 wjtb
 |  02.24 13:14  |  조회 500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홍보
햇빛도 때로는 독이다: 생활 속 화학물질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법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몸은 독성물질로부터 공격받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발암물질 생리대, 라돈 침대, 미세플라스틱까지 우리 몸속에 매일 쌓이는 유해 화학물질로부터 살아남는 법! 생활독성 전문가 박은정 교수가 들려주는 독성학 이야기  독성 전문가인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생화학/분자생물학 교실 박은정 교수가 일상생활에서 빈번하게 사용하는 생활용품 속 화학물질의 유해성으로...
회원작성글 대한음악
 |  02.11 23:18  |  조회 604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홍보
인지조절 뇌과학 교양서 《생각은 어떻게 행동이 되는가》
인간은 어떻게 본능을 이기고 의식적으로 행동할 수 있을까? 목표를 세우고 최적의 행동을 고를 때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뇌과학계에서 가장 뜨거운 주제 인지조절 이론 인지조절 이론을 다루는 최초의 교양서!   “인간 뇌의 가장 고등한 부분, 대뇌의 최전선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어보시라.” _정재승 (...
회원작성글 reader06
 |  02.08 11:28  |  조회 636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다정한 본성의 위대함이 주는 위로와 희망
다정한 본성의 위대함이 내 안에 있음을 확인하는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그림 1.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한글판, 영문판 표지 책을 읽는 도중 마음이 가벼워졌다. 다행이다 싶었다. 우리가 본디 착한 본성을 지니고 있었다는 그 당연한 사실을 과학의 근거로 확인한 것 같아 기쁨과 안도감이 밀려왔다. 모든 생명체의 생존과 진...
회원작성글 BRIC
 |  02.04 14:43  |  조회 1678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1
홍보
아주 긴밀한 연결
유전자에서 행동까지 이어지는 뇌의 비밀을 풀어 나가는 최신 과학, “신경유전학”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십 대이자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Greta Tintin Thunberg), 소설 《대지》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펄 벅(Pearl S. Buck), 유럽 대륙을 정복한 나폴레옹(Napoléon)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본인...
회원작성글 홍주
 |  01.27 17:20  |  조회 508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추천요청
뇌, 뇌신경을 공부할 수 있는 책 추천 해주세요
뇌질환 관련 논문을 리뷰하다 보니 뇌와 뇌신경을 공부해야 할거 같아요 관련된 도서 있을까요? 아니면 전공 서적이라도?
회원작성글 묽은바다
 |  01.21 22:23  |  조회 619  |  댓글 3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빌 브라이슨 - 바디
이 책 한 권이면 연구실의 재미주머니가 될 수 있습니다. 생명과학 공부의 시작점 중 하나는 스스로에 대한 궁금함입니다. 사람들이 살아가는 건 가수가 노래로 만들 만큼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이니까요. 하지만 연구를 하다 보면 인간의 몸에 대한 막연한 궁금증은 ‘다룰 수 있는 주제’로 좁혀집니다. 어떤 연구자는 질병 하나에 십수 년을 투신하고, 세포 내 대사...
회원작성글 BRIC
 |  01.21 18:24  |  조회 1156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홍보
『바이오스펙테이터 연감 2022』
바이오 산업은 지식 기반 산업이다. 인프라가 바탕인 산업이라면 인프라를 살펴봐야 산업을 이해할 수 있고, 네트워크가 바탕인 기업이라면 네트워크를 살펴봐야 기업의 가치를 평가할 수 있다. 즉 바이오 산업을 이해하고 바이오 기업을 평가하려면 지식을 살펴봐야 한다. ‘바이오스펙테이터 연감 프로젝트’는 지식을 바탕으로 한국 바이오 산업을 이해하고, 한국 바이오 기업의 가치를 매길 수...
회원작성글 bios781
 |  01.03 11:38  |  조회 747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1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고국의 어린 예술가로부터 한 수 배웁니다 [1]
다들 해외포닥을 결심하게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1]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5. 슬기로운 미쿡 생활(18) -...
[엄마 과학자 창업도전기] 17화. 창업은 대학원 과정과 유사하다...
이 책 봤니?
[홍보] 스파이크 : 뇌를 누비는 2.1초 동안의 파란만장한 여행
[홍보] 걷기의 세계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요청] 면역학과 바이러스학 [3]
연구비 부정신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진스크립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