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검색광고안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소리마당 소리마당PLUS 학회룸쉐어 SciON(설문조사) BioHelp
  BRIC Sci카페란? [집중토론]의학과 한의학의 현주소 RSS
https://www.ibric.org/scicafe/?SciCafeId=note003
의성 허준과 동의보감 / 충무공 이순신과 거북선
anore (2006-03-13 11:49:32)
 추천 : 0, 비추천 : 0, 조회: 3209 | 인쇄하기 | 소셜네트워크로 공유하기
의성 허준과 동의보감 /  충무공 이순신과 거북선



-의성 허준과 충무공 이순신장군은 우리 생애에 첫 번째 귀감으로 삼아야 할 조상들이다. 따라서 각박한 세태에 사는 우리들은 위의 두 분의 삶을 본받아 살아가려는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그러나. [동의보감과 거북선]

-500여 년 전 그 당시로는 의학에 있어, 우리 의학이 아무리 서양의학보다 훨씬 앞서 있었다 하더라도-

-충무고 이순신 장군의 세계최초의 철갑선인 거북선을 현대 전함에 비교해서 논한다면 가소롭기 짝이 없듯이-

-지금으로부터 [500여 년 전 동의보감]에 기록된 지식을 현대의학적 견지에서 바라보지 못하고 그대로 허준 의성과 동등 시 해서 적용 인간의 생명을 다룬다면 정말 큰 실수를 범하게 될 것이다.

-다시 말하면 현대의학적 관점에서 보면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기록들이 너무나도 많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방대한 동의보감 내에는 이치에 맞이 않는 주장이나 허구가 너무나도 많다.

그 한 예를 들어보자.


한방 비아그라: 牡狗陰莖 : 수캐 생식기

의성 허준이 지은 [東醫寶鑑] 「 蕩液篇 」券一 獸部에 보면 '남자의 생식기가 위축이 되어 발기하지 않으면, 6월 초복 날 개(黃狗가 黑狗 보다 좋다)를 잡아 그것을 떼어 100일 동안 그늘에 말렸다가 가루를 내어 먹으면 남자의 그것이 튼튼해지고 열이 나고 크게 되어 자식 못 낳는 사람은 자식도, 아들 못 낳는 사람은 아들도 낳게 한다」(主陰萎不起 令强熱大生子...一名狗精 六月上伏日取陰 乾百日)고 쓰여져 있다. 그래서 지금도 시중에서는 海狗腎(물개 생식기) 한 마리에 칠백 만원에서 천 오 백만 원까지 거래되고 있다.


<< 반 문 >>

이를테면 필자가 지금 '귀가 나빠서 고생하는 사람은 개귀를, 코가 나빠서 냄새를 잘 못 맡는 사람은 개코를 갖다가 약을 해먹으면 귀가 밝아 져 소리도 잘 듣게 되고, 코로는 냄새도 잘 맡게 된다'고 떠벌려 보자,

**주:개는 사람보다 1600배 더 잘 듣고 냄새는 400배 더 잘 맡는다고 함


그러면 일반사람들조차

‘저 돌팔이가 아침을 잘 못 먹고 왔나? 돌았나 미쳤나? 개 코도 안 맞는 소리를 지껄이고 있네’ 라고 하지 않겠는가?

위의 두 가지 주장이 다른 것이 있다면

전자는 지금으로부터 수 백 년 전 그 유명하신 조선의 명의 의성 허준선생께서 동의보감이라는 유명한 한의서에 기록해 놓은 말이고,
후자는 돌팔이 아무 아무개가 밥 잘못 먹고 와서 지금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다는 것 외에는 하나도 다를 바가 없는 것이다.

지금 사람이 허준선생이 살아계실 시대에 나타나서 하는 말이
'태양이 지구를 도는 것이 아니고, 지구가 태양을 돈다' 라고 주장하고 다니면 사람들은 '제가 실성해졌구나! 한약이라도 몇 첩 먹여야 하지 않겠나’ 하며 걱정 할 것 아닌가?

반면 허준선생 시대의 사람이 지금 나타나서 하는 말이
'요즘 사람들은 매일 해가 동쪽에서 떠서 낮에는 중천에 왔다가 저녁에는 서산으로 지는 것을 하루도 아니고 매일 보고 있으면서도 지구가 태양을 돈다고 한다' 라고 하면 그 사람은 조롱거리가 될 수 밖에는 없지 않은가?

아직도 이와 같은 처방들을 믿고 아직도 사람들은 해구신(海狗腎)을 넣어 만든 보약을 찾아 다니고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는 노릇이다.

동의보감에 보면

<<해구신(海狗腎:물개 생식기)>>이 정력제로 최고라고 한다.

**三鞭丸,三鞭酒:물개, 사슴, 개의 그것으로 만든 丸이나 술


<<진짜 海狗腎을 가려내는 방법>>

-물통에 담아 두어 물이 얼지 않거나 개 옆에 두면 개가 미친 듯이 날뛰고 짖으면 진짜란다. <<동의보감 탕액편 獸부>> 정말 그럴까?


-그 외에도 몇 가지만 들어보면

* 잠자리 들어서 여자가 좌로 누워 수태하면 남아가 되고 우로 누워 수태하면 여아가 되고, 임신한 여자를 뒤에서 부를 때 좌로 돌아보면 남아이고, 우로 돌아보면 여아이다.(필자 주:그 당시 음양오행설에 근거해서 아들은 양, 딸은 음, 좌는 양, 우는 음이라고 한다.)

* 경옥고를 27년간 먹으면 이빨이 다시 나고 흰 머리카락이 검어지며, 360살을 살 수 있다.

* 숙지황을 먹고 무를 먹으면 머리가 희어 진다.

* 옻을 계속 먹으면 늙지 않는다.

* 매화꽃을 먹고 주문을 100번 외우면 마마가 신통하게 낫는다.

-그 외에도 [탕액편] [인부(人部)]에 보면 ''미친 사람에게는 인분(人糞:사람의 똥)을 먹이면 낫고'' , ''정신이 불안한 사람에게 ''수은이나 납''을 먹이면 정신이 맑아진다''.는 기록이 있다.


--------야생동물의 씨를 말리는 한의학------

-또 [금부(禽部)]에 보면

''날짐승 107가지''의 각각의 부위에 따라 인체에 효과를 기록해 놓았는데, 예를 들면, ''올빼미 눈을 먹으면 밤눈이 좋아지고'',
''오골계 암놈의 똥은 소갈과 중풍에 좋다'' 고 되어 있으며

[수부(獸部)]에 보면

네 발 달린 짐승 237가지의 각 부위별 질병에 대한 효과가 기록되어 있다. 예를 들면
''호랑이 정강이 뼈를 달인 물에 목욕을 하면 뼈마디에 있던 풍독과 통증이 사라지고'', ''두더지는 흙을 잘 파 들어가는 성질처럼 혈맥을 잘 통하게 한다, 고 되어있다. 따라서 어떤 의미에서 보면 동의보감은 오늘날 한국사람들이 사고의 파탄을 일으켜서 야생동물의 씨를 말리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볼 수 있다.

-환자들이여! 지금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나 국방부에서 거북선 만들어서 사용하는 것 보았소?

-결론적으로 말한다면 우리는 마땅히 의성 허준과 충무공 이순신장군의 삶을 본받아 살아가야 하겠다. 그러나 500여 년 전의 [허준의 동의보감]과 [이순신의 거북선]을 역사적인 사실로 보지 못하고 [의성 허준]과 [충무공 이순신장군]을 보는 수준으로 [동의보감과 거북선]을 보아서는 결코 안될 것이다.



100년 전 우리 의료의 모습

스웨덴 기자 아손 그렙스트가 쓴, “100년 전 한국을 걷다(책과함께)" 라는 책 내용 중 일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책 내용>

독일인 분쉬박사와 나는 영사댁에서 처음 만난 후부터 꽤 친해져 어젯밤에는 그의 집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다. 그런데 분쉬박사는 무슨 일 때문인지 불만에 차 있더니, 나에게 자기의 속사정을 털어 놓았다.

"저는 여기에 앉아서 아무 하는 일 없이 그저 놀고 먹기만 하는데도 보수는 톡톡히 받고 있습니다. 대가도 치르지 않고 돈만 받는 것이 싫습니다. 그렇지만 가난한 병자를 위해 의술을 베풀려면 첫째로 돈이 필요합니다. 작년 11월에 제 진가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요.
태자비(순종의 첫 번째 왕비 순명효황후 민씨)가 갑작스레 앓아 누워 그 병이 중한 지경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제가 환자를 보겠다고 청하였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아서 한 번 더 청을 올려보았지요. 결과는 마찬가지였습니다.. . ......"

" 아니, 그러면 그 동안에 태자비는 어떻게 되었습니까?"

"뻔하지요. 별의별 수단을 다 동원해 보았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내국인 의원들이 진단을 내리기를, 태자비에게 마가 끼었는데 그것이 유별나게 악독한 것이라 했습니다. 온갖 치료를 다 해보았지만 아무 효험이 없었지요."

" 실제로 무슨 병이었나요?"

"증상으로 미루어보건대 복부출혈이 있었던 것 같더군요. 배가 산더미처럼 부풀어 올랐다고 합니다. 재주를 총동원해서 약을 짓고 달이고 했으나 소용이 없었지요. 궁중에서는 태자비의 목숨이 경각에 달렸다는 것을 깨닫고 코레아에서 가장 의술이 좋다는 남자의원을 불렀습니다. 이 남자의원도 악귀가 태자비의 배를 처소로 삼고 있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그 속에서 악귀가 자라고 있기 때문에 얼른 손을 써서 악귀를 몰아내지 않으면 수습하기 곤란할 것이라는 경고까지 섞인 진단이었습니다. 의원은 그 악귀를 몰아내기 위해서 성문 중 한 문짝에서 빼온 나무로 탕약을 끓이도록 처방을 내렸는데, 아침마다 환자가 이 탕약 한 그릇을 마시면 나을 것이라고 했지요. 꼭 아침에 마시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습니다."

" 그래 결과가 어떻게 되었습니까?"

"태자비께서 탕약을 드시기는 했으나 그게 글쎄 아침에 드셔야 할 것을 저녁에 드셨다지 뭡니까! 며칠 뒤 태자비께서는 세상을 뜨셨고, 급기야 그 의원을 불러서 ‘어째서 효험도 없는 탕약을 지어 올렸느냐’며 추궁하자, 그 의원은 추호의 동요함도 없이 ‘태자비께서 돌아가신 것은 당연하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탕약이 저녁에 올려졌던데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는 논리였지요. 그의 말을 빌리면 이렇습니다. --- 그 탕약이야말로 성문의 문짝을 뜯어다 그 불로 달인 것 아닙니까? 바로 성문의 문짝이란 말입니다. 사람들이 밖으로 나갈 아침이면 성문이 열리는 것이고, 또 저녁에 성문이 닫히면 모든 사람은 성안에 머물러야 하는 것 아닙니까?
따라서 아침에 탕약을 들면 악귀가 나갈 것이요, 저녁에 탕약을 들면 역효과가 나는 것은 당연한 이치일 것입니다. 따라서 악귀가 태자비의 배속에 남아 있었던 것은 당연한 일이지요.---- 결국 자신은 잘못이 없고 탕약을 담당한 시종들에게 책임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어쨌든 그렇게 해서 그 영험한(?) 의원은 목숨을 부지했고 나머지 의원들 중 대부분은 태자비의 병세가 심상치 않음을 알아차렸을 때 이미 모두 줄행랑을 쳤습니다.

또 한 예를 들어보면 동의보감에 ‘마마 또는 두창(천연두:곰보되는 병)에 신통방통한 치료처방에 있는데 매화꽃을 먹고 지적한 주문을 100번 외우면 마마가 신통방통하게 낫는다고 되어 있습니다.

[服梅花方]:매화(꽃)을 먹는 처방(출처 : 동의보감 『소아과小兒科』편)

梅花可免出痘 : 매화(꽃)는 두창이 나오는 것을 면할 수 있다.
十二月收梅花拘多少 : 음력 12월에-많고적고에 구애받지 말고-매화(꽃)을 채취하여
陰乾爲末 : 응달에 말려서 가루를 낸 다음
煉蜜丸如감實大 : 꿀로 '감실'만한 크기의 환(알약)을 만들어
每一丸好酒化 : 매번 1환씩 좋은 술로 녹여 먹으면서
念太乙救苦天尊一百遍 : '태을구고천존'(太乙救苦天尊)을 일 백 번 외우면
妙不可言 : 묘하기가(신통함이) 말로 다 할 수 없다.<種杏>

※ 감실(i實): ‘가시연밥’을 한방에서 이르는 말. 세끼손가락 한마디 크기 정도.




-이상의 예를 보거나 아직도 해마다 청와대에서 조차 정월대보름날이면 숙정문 마당에서 시킴 궂을 연례행사처럼 하고 있으니 400년 전 허준 시대의 모습을 가늠하고도 남음이 있지 않을까요?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03-15 08:16)
Citing URL : https://www.ibric.org/myboard/read.php?Board=scicafe000127&id=89
추천하기
 
회원작성글 닐스  (2006-03-13 11:55:21 )
댓글리플쓰기
저희 한의학이 가진 부끄러운 점을 잘 지적해주셨군요,,이미 위의 내용들은 한의계에서 척결해야할 일들로 고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조상의 잘못이라도,,,후손이 들어야 하는건 어쩔수없으니,,,과거의 안타까운 잘못들에 대해서 반성하는 마음으로 오늘을 살아야겠습니다,,,
회원작성글 제봉  (2006-03-13 12:13:40 )
댓글리플쓰기
한의계에서 반성하고 있다는 말씀은 거의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인터넷 상에서 익명의 몇 분 본 것이 전부 입니다.
내부에서는 일부 그러한 논의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매스컴을 통해서나 논문이나 공식 발표를 통해서 한의학 중에서 허구인 부분은 공식 발표하고 이용하지 못하게하면 좋겟습니다.
의사 들이 나서서 한의학의 허구를 주장하면 밥그릇 싸움이라는 비난을 받게 되므로 나서지도 못하는 현실에서 양식있는 한의사 분 들이 나서 주셔야 합니다.
회원작성글 닐스  (2006-03-13 12:22:38 )
댓글리플쓰기
한의계를 아직 잘 모르시는군요,,,저도 의사협회를 잘 모릅니다,,,한의계는 이미 변화를 위한 임계 상태 직전입니다,,,님들처럼,,밖에서,,,비난 안해도 자생적으로 변화됩니다,,,괜히 한의계 욕하시는 바람에,,다른 분들의 의사에 대한 감정만 상하게 만들고 계신점이,참 안타깝습니다,,,
회원작성글 逍遙遊  (2006-03-13 12:22:38 )
댓글리플쓰기
그러하니 전문가인 한의사의 손을 거쳐야하는 것이죠..^^
단순한 사실을 나열한 것들 중에는 오류가 있을 수 있고..그건 수정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대의학의 바이블인 해리슨내과학은 수정하여 사용하지 않나요?
현대 한의학교과서에 그런 내용 들어가지 않습니다..^^
단순히 일반인들이 의서만 보고 그대로 처방하면 당연히 문제가 되니
다시한번 말하거니와 전문가인 한의사의 손을 거치기 바랍니다..^^

target=_blank> target=_blank>http://www.hani.co.kr/kisa/section-paperspcl/book/2005/11/000000000200511032158256.html


<동의보감>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병 치료 중심의 의학을 몸 중심의 의학으로 바꾸었다는 점이다. 허준은 몸의 건강과 병의 예방을 병 치료에 앞서는 것으로 위치지웠다. 이런 원칙은 의학의 경전 <황제내경>이 제시한 것으로 후대 의가가 금과옥조로 삼은 것이지만, 막상 이런 원칙에 입각해서 의학 전반을 솜씨 좋게 정리한 것은 드물었다. 그 가운데 허준의 작업이 단연 발군이었다. 허준은 정·기·신, 오장육부 등 생명과 신체의 원리에 관한 부분을 ‘내경’ 편으로 삼고, 머리·얼굴·사지 등 몸 겉 부위를 ‘외형’ 편으로 삼았다. 또 병론 일반과 각 질병별 각론을 ‘잡병’ 편으로 삼고, 이에다 약물이론과 치료법을 다룬 ‘탕액’ 편과 침구이론과 치료법을 담은 ‘침구’ 편을 덧붙였다.

다른 부분도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겁니다..^^

참고로 해구신(올눌제)이 무조건 정력제로 사용하는 것도 아주 위험한 일이고..특히 음허화왕 때와 골증열이 있으며 마른 기침을 하는 때에는 쓰지 않고 짠 것을 금합니다.
비위에 한습이 몰려 있는 경우에도 쓰지 않습니다.

이런 것을 감별하지 않고 무조건 쓰면 당연히 안좋죠.
아무리 좋은 약들을 다 함께 쓴다하더라도..중구난방 배합하면
또한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비타민이라는 건강보조식품이 좋다고 하더라도
기준치를 초과하여 복용하면 당연히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비타민이 맞지 않을 경우도 있습니다.
비타민제로 드시기보단 자연식품으로 섭취하는 것이 또한 좋겠고..^^

아래는 상식으로 알아두시면 도움이 될겁니다.
근데 브릭에는 여성분들이 없나요?..글투에서 여성이라고 짐작될만한 분이 없는것 같네요.


"엽산은 비타민B군중 요즘 가장 많이 사랑받는 비타민이다.
임신 전이나 임신중의 엽산 결핍이 태아에게 이분척추 같은 신경관 결함을 유발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지만 기형아 출산이 근본적으로 엽산 결핍과 관계가 없다. 많은 연구가 기형아 출산은 엽산의 물질대사장애와 관련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영국의 의학전문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는 다음과 같은 연구가 발표되었다. 1970년대부터 신경관 결함의 발생숫자가 무슨 이유인지 현격하게 줄었다. 그런데 엽산 보충제가 도입된 1992년부터는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스위스 학자들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의학전문지 [란셋]에 발표된 연구였다. 여성들이 엽산이 함유된 복합영양제를 복용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자연유산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거였다."

"2001년 스웨덴에서 발표된 연구결과를 보자. 엽산을 복용한 임부의 쌍둥이 출산율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물론 이분척추 기형아 출산에 비하면 쌍둥이 출산은 아무 것도 아니다. 스웨덴 학자들이 우려하는 점은 쌍둥이의 경우 조산과 저체중아 출생률이 높다는 것이다. 이는 뇌성마비나 발달장애의 확률도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엽산은 음식만으로 충분히 섭취된다고 했다. 야채, 통밀빵, 배추, 달걀 노른자, 돼지간 등 다양한 음식에 함유되어 있다는 것이다. 엽산을 함유한 식품 중에서 삼가야 할 음식은 단지 돼지 간뿐이다. 유해물질을 포함하고 있을지도 모르니 말이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임산부와 수유기 여성에게 비타민 A,E, D 영양제와 엽산보충제를 처방하는 일은 무의미하다. 여성의 육체는 스스로를 조절할 줄 안다" (출처: 비타민쇼크 )
draesthers  (2006-03-13 12:37:05 )
댓글리플쓰기
해리는 내과학과 동의보감같은 한의학서적을 비교하는 우를 범하지 마시오.

비타민과 한약을 비교하지 마시오.

물론 특정 비타민이 많이 함유된 한약이 있다는 사실도 알았으면 합니다.
윗글은 전혀쇼크가 아닙니다.
회원작성글 제봉  (2006-03-13 12:49:16 )
댓글리플쓰기
제가 혹은 의사 들이 괜히 욕한다고 판단하시지는 않으실테고,
한의학과 한의사는 먹어야할 욕을 안 먹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실체를 가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한의사 스스로 변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할 수는 있어도 아주 오래 걸릴 것입니다)


한의사 들이 의사 들에게 악감정을 갖고 안갖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이성적인 판단과 이성적 판단의 과학적 근거가 중요할 것입니다.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외부 기사글은 링크로 올려주세요...
BRIC
2016.02.24
18743
0
700  독감 예방 주사 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릴 위험을 36 % 증가시킵니다 !
기술
02.20 51 0
699  암 치료 전망은 1970년대보다 더 나빠졌습니다
기술
02.12 176 0
698  백혈병에 걸렸던 외국인 소년이 한의학을 만나 한국행을 선택한 이유
기술
02.09 103 0
697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막는다는 이 카드는 김현원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교수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기술
02.05 1026 0
696  "한방통합치료 받은 척추관협착증 환자, 치료 만족도 높아"
기술
01.18 110 0
695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주사 효능이 10~20%
기술
01.13 148 0
694  "8가지 체중 감량법 중 성공률 1위는 ‘한약 복용"
기술
01.02 139 1
693  경혈 실체 과학적으로 입증…치료효과도 확인 2018.3.15
기술
2020.12.09 224 0
692  "아스피린, 암 환자 생존율 높이고 암 전이위험 낮추는데 효과" ???
기술
2020.10.07 345 0
691  침술 신호 전달 및 효과에서 substance P의 역할
기술
2020.09.26 296 0
690  "과학에 대한 미신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기술
2020.09.24 288 0
689  NICE 신규가이드라인 초안, 만성통증 관리에 오피오이드보다 침술 권장
기술
2020.09.24 238 0
688  요통에서 국소 마취 주사와 침술 치료
기술
2020.09.11 305 0
687  '한약 간 기능 개선 논문' 비난한 의협 공식사과
기술
2020.09.08 442 0
686  백신의 성적은 ... 50%보다 못한 경우가 허다하다.
기술
2020.08.25 392 0
685  일본에서는 한약이 1976년 부터 보험약으로 등재되었다.
기술
2020.08.22 393 0
684  침 맞으면 허리 안 아픈 이유 “통증 관련 뇌 구조 변화 때문”
기술
2020.08.20 611 0
683  [ 코로나 후유증 ] 종합병원에 가서 진료받았는데 .......걱정하지 말고 보약 먹고 계속하라
기술
2020.08.20 623 0
682  " 섞어쓰는 한약 서양 약물보다 효과 크다 "
기술
2020.08.19 560 0
681  몸에 좋으라고 먹은 약이 '간 손상'…대표 약 살펴보니
기술
2020.08.12 498 0
680  Hospitals using acupuncture in emergency room
기술
2020.08.03 388 0
679  감초의 효과
기술
2020.06.30 487 0
678  방사선 기사가 중증 환자의 흉부 엑스레이 사진을 보고 진단한 결과
기술
2020.05.23 650 0
677  항우울제의 과학적 근거를 확신할 수 없는 이유
기술
2020.05.19 666 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10 다음 끝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10x Genomics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