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써모피셔사이언티픽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인포데믹이 질병 연구에 미치는 영향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조회 1565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32. 미국행 준비기-차 구매, 차 보험
회원작성글 만박사
  (2021-04-27 09:43)

땅이 넒은 미국에서 자동차는 신발과 같은 필수적인 항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남편은 한국에서 같은 시점에 미국으로 유학 온 동료의 차를 1년 이상 얻어 타고 생필품 쇼핑을 함께 다녔었다. 그 동료가 한국으로 귀국을 하게 되어, 기동력에 차질이 생기기 시작했다. 결국 지난 3월에 미국에 있는 남편이 차를 구매했다. 이번 연재에서는 차량 구매, 차 보험에 관련된 내용을 공유하고자 한다.

1. 차량 구매 이야기

1) 원하는 세그먼트를 선정. 중고냐 새 차냐?
본인에게 필요한 차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주로 혼자 차를 타는지, 가족이 몇 명이나 있는지에 따라서, 세단 혹은 RV, 미니밴 등으로 고민이 시작된다. 우리는 아이가 3명이나 있어서 자연스럽게 미니밴으로 결정하였다. 또한 중고가 아닌 새 차를 구매하기로 했다. 정착 초반에 언어에 대한 자신감 결여로 차량 정비소를 가야 하는 일이 무척 부담스러웠다. 또한 새 차를 사고 중고시장으로 넘겨도 한국처럼 많이 손해 보는 구조는 아닌 듯했다 (지인들의 경험담을 토대로).

2) 다양한 브랜드의 차량 조사
본인이 선호하는 브랜드가 이미 있다면 쉬워진다. 나는 당초에 눈여겨본 브랜드가 있었으나 최종 결정에서는 여러 가지 이유로 다른 차를 선택했다.

3) 차량 구매 시기 및 할인 프로모션 알아보기
한국에서는 연말에 구매할 때 가장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아마도 년식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인 것 같다. 미국에서도 이런 구매 시기가 존재하는 듯하다. 미국도 보통은 월말과 연식에 따라 차량 가격이 유동적이고, 이 혜택을 잘 받기 위해서는 발품을 팔아야 한다. 또한 브랜드별 다양한 리베이트가 매달 다르다. 가령, finance(할부), interest(할부의 이율), lease promotion 이런 것들이 여러 가지 조건으로 매우 다양하다. 알면 알수록 복잡해서 머리가 아파진다. 또한 차량의 비용을 전액 현금이 아닌 일부러 할부를 선택하기도 한다. (우리의 경우에는 신용도를 쌓기 위해서). 마지막으로 딜러의 실적과 상관관계가 있어 보인다. 딜러의 실적이 부족하게 되면 여러 가지 조건을 내걸면서 자꾸 연락을 하기도 한다.

4) OTD (out the door) 가격 확인하기
차량 구매는 큰돈이 들어가므로 여러 딜러에게 접촉을 하여 가격을 문의해보아야 한다. 이때 알아보는 금액을 OTD라고 한다. OTD는 차 키를 받아서 문밖으로 나오기 위해 필요한 총 금액을 말한다. 다행인 것은 남편의 친구분과 “000를 사려고 하는데 같이 살 생각 있냐?” 하면서 전화가 온 것이다. 다른 친구랑 같이 총 3대를 사는 조건으로 딜러에게 딜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이렇게 해서 1대 구매의 경우보다 약간의 추가 할인을 받고, 일부는 할부(12개월)로 우리의 첫 차를 구매했다. 점심시간쯤 나갔는데, 이것저것 등록하고 보험을 구매하느라 시간이 많이 소요되어 밤 10시가 넘어서 숙소에 도착했다. 차량을 구매하면 바로 보험도 함께 구매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량을 인도받을 수 없다.
아래는 구매 내역에 대한 상세 명세표이다.

1) Base price of vehicle = 40544
2) Freight charge(탁송료)=1175
3) Dealer processing charge(***처리 비용) (not required by law)=500
4) Tire recycling fee(타이어 재활용 수수료)=4
5) Electronic registration fee=20
6) Titling(소유권) and registration fees(등록비):
*Title tax(소유권 가져오기 위한 등록세) =2210.21
*등록(registeration fee 187, title fee 100, security interest 20, temporary tags 20)=327
7) RETAIL PRICE ADJUSTMENT(딜러가 가격을 조정해 준 부분)= -5382.21

최종적인 금액은 39398달러였고, 여기서 5000달러 할부를 해서 현금으로 34398원을 지불했다. 또한 할부는 4.29%의 이율로 12개월 이자가 126.04달러가 산정되었고 5126.04달러가 12개월로 나눠져서 한달에 427.17달러가 출금된다고 적혀있었다. 총 11개의 PDF 문서를 받아왔다. (차량 구매일 21.3.16일, 진짜 번호판으로 교체하러 오라고 한 달 뒤에 연락옴)
 

차 구매, 차 보험


2. 자동차 보험

미국 보험도 매우 상세하게 항목별로 보험료가 산정되어 있기 때문에 개인별로 운전 환경에 따라 적절한 보험을 찾아보면 좀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보통 6개월 단위로 보험을 구매하지만 구매를 해지하는 것도 언제든 가능하다 (일별로 산정해서 계산 가능함). 미국 자동차 보험의 특징은 한국에 비해 그 보험료를 계산하는 방식이 매우 세분화되어 있다는 것이다. 단순히 어디에 사는지부터 학력까지 보험가를 산정하는데 반영하는 것 같다. 미국은 매우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인데, 보험이라는 것이 동일 운전자 집단의 사고율을 예상하고 이에 따라서 산정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 다양성을 아주 세분화하여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상대편에 대한 보험은 의무로 가입해야 하고 자차에 대한 부분은 선택사항이다. 많이 들었던 조언은 상대편에 대한 보험은 비용이 들더라도 그 커버리지를 높게 설계 설정하는 것이고, 자차는 자신의 운전 패턴 및 차량 가액 등에 따라 맞게 설정하는 것이다. 그 외에 미국의 의료보험과 마찬가지로 디덕터블 (deductible; 가입자 부담금)을 높게 설정하면 보험사가 커버하기 전까지 지불해야 하는 비용이 올라가지만 그만큼 보험료를 저렴하게 설정할 수 있다. 최근에는 핸드폰 앱을 통해서 개인의 운전 패턴을 자동적으로 수집하고 운전 습관에 따라 보험 가액을 추가 할인받는 것도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방어운전교육 (Defensive driving course)을 이수하고 이를 반영하여 추가적으로 보험료를 할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필자는 아직도 보험에 대한 공부를 더 많이 해야 한다.

*보험용어(insurance policy(보험증서) effective data(효력 발생일), premium(보험료), coverage(보장범위, 보장액), limit(한도), deductible(자기부담금), liability(책임보험), personal injury protection(PIP):자기신체상해, collision(충돌 보험, 자차), comprehensive(포괄적 차량 배상), uninsured and underinsured motorists insu.(무보험차량 사고에 대한 손해보험))
*한국에서 운전 경력 조회(영문)를 발급받았지만, 미국과 캐나다에서의 운전 경력만 인정하는 듯 했다.
*신용카드로 납부시 (transaction fee 5달러), 통장 계좌 납부 시 1달러
*https://moon-palace.tistory.com/470 (참고사이트. 권장하는 금액이 있음)
*차량 소유권(차 구매 시 받는 것임, 차 안에 절대로 비치하지 말 것), 차량 등록증(정식 번호판을 달면 부여 받는것임, 차에 비치하고 다닐것).
*소유권에 대한 참고사이트(https://blog.daum.net/kk1983/470)
 

차 구매, 차 보험

차 구매, 차 보험


3. EZ Pass

우리나라의 하이패스와 같은 개념으로 이해하면 될듯하다. 구입과 설치에 관한 글은 추후에 업데이트함.


 

작성자: 김만선 (서울시립대학교 자연과학연구소)

* 본 서평은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피펫잡는 언니들"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미국행
 
#차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글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161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2. 슬기로운 미쿡 생활(15) - 가족*친지의 방문
회원작성글 BRIC
05.17
78
0
160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1. 슬기로운 미쿡 생활(14) - 동네 도서관 활용
회원작성글 BRIC
05.10
169
0
159
[엄마 과학자 창업도전기] 16화. 근로자 정체성은 내가 결정할 수 없다.
회원작성글 BRIC
04.28
205
0
158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0. 슬기로운 미쿡 생활(13) - 미국 프리스쿨(한인유치원) 적응기
회원작성글 BRIC
04.19
261
0
157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9. 슬기로운 미쿡 생활(12) - 재외공관 방문, 해외 투표
회원작성글 BRIC
04.07
274
0
156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8. 슬기로운 미쿡생활 (11) - 미국 생활비 2탄
회원작성글 BRIC
04.01
305
0
155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7. 슬기로운 미쿡생활 (10) - 미국 생활비 1탄
회원작성글 BRIC
03.31
333
2
154
여성과학기술인 긴급 자녀돌봄 사업 수요조사
회원작성글 hryeo
03.29
327
2
153
[닥터리의 육아일기] 사실은 아이가 다섯
회원작성글 BRIC
03.29
223
1
152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6. 슬기로운 미쿡생활 (09) - 미국의 금융 배우기
회원작성글 BRIC
03.18
401
1
151
[닥터리의 육아일기] 코로나가 나에게 준 것
회원작성글 BRIC
03.16
303
1
150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5. 슬기로운 미쿡생활 (08) - 워킹퍼밋, 취업허가서, EAD, I-765에 관하여
회원작성글 BRIC
03.10
373
1
149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4. 슬기로운 미쿡 생활(07) - 미국 운전면허증
회원작성글 BRIC
03.04
374
1
148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3. 슬기로운 미쿡 생활(06) - 미국 초등학교 적응기 2탄
회원작성글 BRIC
02.10
746
1
147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2. 슬기로운 미쿡 생활(05) - 미국초등학교 적응기 1탄
회원작성글 BRIC
02.03
750
1
146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1. 슬기로운 미쿡 생활(04) - 미국의 캠핑
회원작성글 BRIC
01.27
1271
1
145
[닥터리의 육아일기] 슬기로운 다둥맘 생활
회원작성글 BRIC
01.26
903
2
144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15화.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니다
회원작성글 BRIC
01.24
557
1
143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40. 슬기로운 미쿡 생활(03) - 미국에서 차량 구매
회원작성글 BRIC
01.20
728
1
142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39. 슬기로운 미쿡 생활(02) - 미국에서 병원 다녀본 이야기
회원작성글 BRIC
01.13
607
1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은행에서 받은 보너스도 세금 보고하셨나요? (미국 포닥 2년차,...
어떤 계기로 포닥을 결심하셨는지 궁금합니다. [12]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2. 슬기로운 미쿡 생활(15) -...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1. 슬기로운 미쿡 생활(14) -...
이 책 봤니?
[홍보] 알기 쉬운 백신 이야기
[서평] [PCR 돌려놓고 한 장] 레베카 스클루트 - 헨리에타 랙스의 불...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요청] 면역학과 바이러스학 [3]
연구비 부정신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써모피셔사이언티픽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