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서브원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BioLab 최정욱 교수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조회 43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포닥나라
포닥 지원 관련 질문이 있습니다..
회원작성글 nknglee
  (2023-04-21 15:01)

안녕하세요 선배님들,

저는 최근에 졸업하고 이제야 미국 포닥 지원을 한참 하고 있는 새내기 박사입니다.

연 초 부터 다섯군데 정도 원서를 썼으나 아직 한군데도 인터뷰를 보지 못한 상황이라서 지금 작업하고 있는 논문에 좀 더 신경을 쓰고 있으나 답답한 마음은 여전해서 이렇게 글로 여쭙게 되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최근에 지원한 곳은 PI에게 직접 컨택한게 아니고 홈페이지에 관련 서류들을 업로드하고 정보 기입해서 지원을 했는데 (내셔널 랩이 보통 그렇죠..!) 혹시 complete submission 후에 PI 교수님/박사님께 따로 메일을 또 보내서 initiative를 보인다던가 어필을 해보는것이 득이 될까요 해가 될까요..? 그렇게라도 하고 싶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고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은데 다른 분 들은 어떻게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PI에게 직접 컨택 하는 경우 remider를 보내는 경우도 있던데, 이렇게 기관에 지원하는 경우엔 그냥 잠자코 기다리는게 좋을까요..?

선배님들의 가감없는 의견이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태그  
#미국포닥
 
#포닥지원
신고하기
목록
  댓글 2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회원작성글 pest  (2023-04-24 20:40)
1
한국 분들은 쓸데없는 부분에서 배려심이 너무 깊은 것 같아요.. 한국은 무례할까봐 신경을 많이 쓰는 동방예의지국이지만, 서양사람들은 좀 안 그렇습니다.

짧게 리마인드 보내셔도 아무 문제 없습니다. 물론 답장은 올 수도 안 올 수도 있습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Ip Man  (2023-05-09 11:40)
2
홈페이지에 업로드 하는 방식의 지원은 연락이 매우 느립니다. 우리나라와 다르게 서양사람들은 저런 부분에서 상당히 느긋하여 지원자만 답답하죠. PI에게 직접 메일을 보내는 방법은 확실한 방법입니다만, PI 중에서는 관련된 메일을 자동 필터링 하는 분들도 있어서 본적도 없이 휴지통으로 가는 메일이 많습니다. 유명하신분일수록 하루에 오는 메일이 방대하고 그곳에 들어가려고 하는 사람도 많아서 그렇게 필터링을 해놨다고 합니다. 또한 메일을 한번 보내고 기다리려 보아도 답이 없다면 일정 간격을 두고 몇 번 더 보내보세요. 뽑을 의사가 있던 없던 답장을 보내십니다. PI 들은 바빠서 일일이 메일을 잘 안열어 보시고 앞에서 처럼 필터링이 되어 있을수 있기에 정말 가고 싶은 랩이라면 제목을 잘 쓰셔서 몇 번 보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힘내십시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관련글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135
포닥을 그만두고 다른 포닥 자리를 알아봐야 고민입니다. [8]
회원작성글 마란타
05.09
1901
0
134
J1 비자 재발급 가능할까요..? [4]
회원작성글 Moony
05.03
674
0
133
미국 포닥 지원 절차 [4]
회원작성글 포닥시작
04.23
863
0
132
포닥 지원 관련 질문이 있습니다.. [2]
회원작성글 nknglee
04.21
432
0
131
미국에서 출산 해보신분 계신가요? (보험 가입 관련해서) [3]
회원작성글 포닥22...
04.14
888
0
130
유럽 및 미국 포닥 지원시 스펙 [2]
회원작성글 _stemab
04.13
913
0
129
AKIA Publication Award for Postdoctoral Fellows in Immunology
회원작성글 mussa
01.27
923
0
128
미국 포닥 지원부터 최종 결정까지 그 여정 [14]
회원작성글 춤추는이...
2022.12.27
6215
6
127
포닥 인터뷰 및 진행과정에 대한 질문입니다. [2]
회원작성글 safkaug
2022.11.26
2660
2
126
영어 정말 안 들리네요 [13]
회원작성글 흔한박사...
2022.10.28
6742
0
125
학교 하우징 룸메이트 관련 문제 [5]
회원작성글 YLEE25
2022.10.26
2269
0
124
J1 비자 트랜스퍼 문의 [5]
회원작성글 마음정원
2022.10.18
2078
0
123
미국 포닥 예정 중인 사람입니다. 포닥 생활 관련 문의 드립니다! [7]
회원작성글 Dr.landa..
2022.10.14
4346
0
122
보통 해외포닥 인터뷰 전에 research proposal 을 요구하나요? [14]
회원작성글 다즐링
2022.09.17
3607
0
121
해외 Job apply 가능할까요? [11]
회원작성글 지친다
2022.09.13
3478
0
120
포닥생활 원래 다 이런가요? [10]
회원작성글 Hapi777
2022.08.12
10360
0
119
해외 유학 장학금 기회.. [5]
회원작성글 kin꿈...
2022.08.07
2578
0
118
고국의 어린 예술가로부터 한 수 배웁니다 [2]
회원작성글 Kemeny
2022.06.21
3415
0
117
다들 해외포닥을 결심하게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2]
회원작성글 석사.
2022.06.14
4514
0
116
포닥 면접 봤습니다. 선배님들의 의견을 여쭈어요 [8]
회원작성글 Son_D
2022.06.05
5290
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포닥을 그만두고 다른 포닥 자리를 알아봐야 고민입니다. [8]
J1 비자 재발급 가능할까요..? [4]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71. 슬기로운 미쿡 생활(34) -...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70. 슬기로운 미쿡 생활(33) -...
이 책 봤니?
[서평] [PCR 돌리고 한 장] 캐스린 페이지 하든 - 유전자 로또
[홍보] 과학적 설명의 한계를 탐구하다 『고양이와 물리학』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요청] 면역학과 바이러스학 [3]
연구비 부정신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필코리아테크놀로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