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엘앤씨바이오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배양육 연구동향: Meat the Future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조회 4505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포닥나라
그의 부고
회원작성글 citrus947
  (2021-11-09 07:59)

작년 추위가 깊어갈 무렵, 정확히는 이맘때보다 보름 정도 후였네요.

포닥을 시작지 두 번째 해가 되는 겨울, 첫해와 달리 눈이 오지 않아 아쉬운 마음이 눈 대신 쌓여가고 있었고, 포닥 2년차의 연구에 대한 만족과 그와는 별개로 실적에 대한 불안감이 그 위에 방황하는 발자욱처럼 번갈아가며 찍혀가고 있었습니다.

늦은 밤 실험실에 남아 일을 하는 중에 플로리다에 있던 박사과정 동문에게서 뜬금없이 페북 메세지가 왔습니다.

Hey. Have you heard that?

Dr. X passed away yesterday.

(헤이...그 소식 들었어? 닥터 X가 어제 돌아가셨데...)

 

 분명히 해석이 어렵지 않은 문장이었지만 해석이 이해를 동반하는데 꽤나 시간이 걸리더군요. 난데 없는 박사학위 지도 교수의 부고였습니다. 그는 코로나가 한창이던 그때 그렇게 스스로 숨을 놓았습니다. 한 때 내가 나에게 상상했던 것과의 유사함으로...

 나의 박사학위 기간은 지옥같았고, 인천공항을 떠나며 보란듯이 성공하겠다던 다짐의 이상과 괴리된 현실속에서 자존감을 잃어 갔습니다. 실험실 바닥에서 식어버린 몸을 전시하듯 그에게 남겨 놓는 것이 가장 강력한 시위가 아닐까 라고 상상해본 적이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실행의 의지가 없는 상상뿐이었지요.

 디펜스를 마치자 마자 도망치듯 아팔란치아 산맥을 넘어 이곳으로 왔습니다. 웨스트버지니아와 버지니아의 장엄한 산맥을 이삿짐보다 빈공간이 더 많았던 적재함의 트럭으로 달리며 그 깊은 숲과 야음이 그곳에 두고온 시간도 가려주길 바랬던 것 같습니다.

 프라이머 하나 시킬 돈이 없어서 거의 1년을 실험을 못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부모의 가난을 욕할 수는 없지만, 가난에서 기인한 방조는 아이에게는 전 인생이 걸린 치명적인 문제가 될 수도 있지요. 부모는 선택이 불가능 하지만 지도교수는 내 선택 사항이라는 것과, 조악하나마 논문으로 나오기 충분한 데이터들이 이미 있었다는 점이 탈출과 리셋을 망설이게 했습니다. 인생의 순간에 기회비용과 매몰비용을 산출하는 것이 쉬운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환경이 어렵더라도 구성원간의 유대가 있다면 나았을까요? 그런것이 없었기에 만약이라는 가정은 무의미하다 할 수도 있겠습니다. 다만 부모의 가난은 구성원과 공유되지만, 실험실의 가난은 대학원생에게만 가혹합니다.

 원망이 샘솟을 때, 펀딩을 못받는 다는 것이 꼭 그를 평가 절하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과학에도 시류가 있고 단지 그의 방향이 지금의 시류에 안맞는 것 뿐일 뿐, 그를 원망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적어도 그렇게 생각하기 위해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그렇다고 이 실험실을 택하고 들어온 나를 탓하기에는 억울한 측면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남 탓 하기엔 부끄럽고 내 탓 하기엔 억울한 그런 시간의 연속이었고, 일주일에 한 번 하는 심리학과에 재학중인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제공하는 무료 심리상담을 통해 간신히 나를 추스리며 꾸역꾸역 졸업으로 발걸음을 옮겨나갔고 정말 운 좋게 지금의 포닥자리에 오게 되었습니다. 

 포닥 2년차가 되어가니 하나 둘 한국에서 자리를 잡고자 하는 지인들은 박사 과정동안 했던 연구의 결과들이 제 1저자의 논문으로 나오기 시작하더군요. 거기에 포닥기간동안의 결과들이 합쳐져 적어도 어딘가에 지원은 할 수 있는 경력증명들을 만들어 가고 있었고, 저는 제가 찍은 Confocal image 가 게재된 논문의 Acknowledgement에도 이름이 없는 상황을 덤덤하게 받아들이고 있었습니다.

 사실 마냥 덤덤하지는 않았지만, 더이상 엮이고 싶지 않다라는 생각과 내가 선택한 일의 결과이니 감내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었습니다. 거인의 어깨에 서서 세상을 볼 수 있는 있는 일이 내게 주어지지 않은 것 뿐이다 그리 생각했습다.

 더이상 박사 학위를 하던 실험실에 사람은 없고, 내가 남기고 온 구조체들과 데이터들은 후속 연구없이 그렇게 묵혀질 것이었습니다. 내가 그 곳에서의 기억을 매몰시키듯이. 다만, 처한 환경이 내 능력으로 치환되어가는 것을 스스로 자각하던 기억은 학대의 경험을 지닌 약한 존채처럼 이따금 발작처럼 서러움을 동반하더군요. 그러한 사고들이 중첩을 이루어갈 때 불현듯 전해진 그의 부고는 굉장히 기괴한 모습으로 나에게 다가왔습다.

 무서우리만큼의 덤덤함과 허무함 사이를 오락가락하다가 그 감정의 속내를 들여다 본 후의 죄책감에 소스라치게 놀라기를 반복했습니다. 미묘한 해방감이 들었던 것 또한 사실인지라 그 놀라움이 또한 무서웠음을 고백합니다. 취업을 하건, 이민 조건을 바꾸는 서류를 작성하건 꼬리표처럼 붙어다녀야 하는 지도교수의 추천서, 혹은 인물평가...그 그늘에서 벗어났다는 사실과 내가 그토록 불안정한 사람밑에서 버텨낸것만도 다행이었다는 안도감이 이내 양심의 가책이 되곤 했습니다.

 그의 부고를 들은지 거의 1년이 다되어가는 가을의 막바지에 그 때의 기억이 계속 마음 저변을 밀고 올라옵니다. 이해할 수 없었던 그의 마지막 유언과 남겨진 그의 가족들에 대한 기억과 그의 학생으로서 악착같이 버티는게 전부였던 그 시절이 버무려져 그 시기가 앞으로의 내 삶에 어떤 의미로 남을것인가 가늠해 보지만.....사실은 알 길이 없을 뿐이네요.

 과학인으로 사는 것도 결국은 사람이 살아가는 일이라 뜻대로 되지 않는 일과 뜻하지 않은 일들에 둘러싸여 어디로 가는지 모르게 흘러가는 경우가 대부분인것 같습니다. 계획한 방법과 시간으로 뜻하는 경력을 만들어 자리에 안착하는 경우도 있지만,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길을 부평초처럼 흘러가는 상황에 있는 분들도 어찌 되었던 힘을 내었으면 좋겠습니다. 조금은 어두운 글을 써보았지만....내일은 어찌되었던 또 힘내서 새로운 도전을 시도할 저처럼요.  그런게 삶 아닐런지요...

 

 

 



태그  
#포닥
이슈추천  8
신고하기
목록
  댓글 3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회원작성글 -_-;  (2021-11-10 01:36)
1
저도 제가 학위를 했던 실험실이 문을 닫았습니다. 학위 후 출판할 때 돈이 없어 컬러사진을 흑백으로 출판하고 pdf만 칼라로 남겨두기도 했습니다. 내 돈을 내겠다고 했지만 지도교수가 그럴 필요없다고 거절하더군요. 다행히 그는 아직도 살아있고 제가 자리를 잡은 학교의 현미경실에서 일합니다. 그 때는 이해 못했지만 같은 학교에서 위치가 바뀌어 만난 후에 술 몇번 마시니 이해하게 되더군요. 지금 다시 제 실험실이 문을 닫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목을 조여 오지만 20살 어린 여자친구와 잘 살아있는 지도교수를 보며 나도 이 실험실에서 실패하고 문들 닫아도 다른데서 잘 살 수 있다는 가능성을 또 봅니다. 화이팅 하세요..ㅎ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해외??  (2021-11-21 22:31)
2
컨퍼칼 이미지 그렇게 많이 찍어줬는데, ack에도 못 올라간거 어쩜 이리 똑같은지.. 찍어줄땐 감언이설 겁나 하고, 몇달동안 해결 안 되던거 단 두시간 만에 포인트 잡아서 해결해 줬더니, 참여저자 해 주겠다고 정말 고맙다고 그러고 가서 다 빼더라고요. 그러고는 입소문은 내서 여기저기서 부탁은 엄청 해 오고, 웃긴게 제가 서운한 소리 한걸 듣고 부탁하는 입장에서 샘플이 뭔지 뭔실험 하는지를 안 알려준 채로 찍으랍디다. 절대 저자 요구 못하게 하겠다는 심보. 본인들이 잘못하고 있는걸 다 아는거죠. 그럴거면 와서 찍어달라 소리가 염치없이 나오는 낮짝들이 엄~~~~청 두꺼워 보였습니다. 니들이 해결하세요. 남 속여가며 데이터 만들지 말고.

원글님은 그렇게 묵묵히 견디신 만큼 또 다른 길들이 열리고 보일겁니다. 하시는 일 잘 마무리 하시고 또 도전하면서, 원하는 바 이루시길...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레몬기차  (2022-01-09 16:36)
3
브릭글 보면서 답변은 잘 남기지 않는데, 참 마음이 아프면서도 여러생각이 드는 글이네요. 저는 글쓴이님이 지나온 그 과정에 있습니다. 돈없는 실험실. 제가 나가면 문을 닫게 될 실험실에서 버티고있지요. 돈이 없어 실험을 손 놓은지는 몇해되었고, 졸업여건이 있어 논문을 내야하는 상황입니다. 주기적으로 업체에서 빚 독촉 전화가 오는 것은 덤이지요.

그 동안 실험실에 있던 데이터와 제가 만든 데이터를 짜맞추어 논문을 내고 있는데 쉽지 않네요. 과연 졸업은 할 수 있는지 졸업한다고 내 인생이 크게 달라질 수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부모는 선택할 수 없어도 지도교수는 선택할 수 있다는 말을 알면서도 아직 포기 못했습니다. 논문은 봐주시지도 않지만, 그래도 혼자 묵묵히 나아가고 있습니다. 논문도 제 사비로 내야할 것 같구요 ㅎㅎ

저도 언젠가 글쓴이님처럼 담담하게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빕니다.
글쓴이님도 포닥으로 좋은 성과 많이 얻으셔서, 담담한 과거가 가볍게 이야기하는 추억이 되길 바랍니다.

논문 수정하다가 들어 온 브릭에서 제 선택이 그리 잘못되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끔 만들어주신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관련글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120
포닥생활 원래 다 이런가요? [6]
회원작성글 Hapi777
08.12
1030
0
119
해외 유학 장학금 기회.. [1]
회원작성글 kin꿈...
08.07
476
0
118
고국의 어린 예술가로부터 한 수 배웁니다 [2]
회원작성글 Kemeny
06.21
1528
0
117
다들 해외포닥을 결심하게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1]
회원작성글 석사.
06.14
2062
0
116
포닥 면접 봤습니다. 선배님들의 의견을 여쭈어요 [7]
회원작성글 Son_D
06.05
2446
0
115
은행에서 받은 보너스도 세금 보고하셨나요? (미국 포닥 2년차, non-resident) [2]
회원작성글 s.park
04.19
3399
0
114
어떤 계기로 포닥을 결심하셨는지 궁금합니다. [12]
회원작성글 박사탈출...
04.18
2579
0
113
미국 포닥 J1 비자 인터뷰 [8]
회원작성글 이박
02.08
5360
1
112
AKIA Publication Award for Postdoctoral Fellows in Immunology
회원작성글 mussa
02.08
2162
1
111
약대 대학원 질문드려요!! [1]
회원작성글 당근약콩
02.06
1079
1
110
미팅 얼마나 자주 있으신가요? [6]
회원작성글 Forito
01.25
3665
1
109
미국포닥 어드미션 후, 증빙 관련.. [2]
회원작성글 암세포1
01.11
1790
1
108
미국포닥 초기정착금 관련 [4]
회원작성글 PPlP
2021.12.17
4326
1
107
해외포닥 인터뷰 관련한 질문입니다. [9]
회원작성글 YLEE25
2021.12.14
2256
1
106
마우스 트랜스퍼 관련 질문 (미국 -> 한국) [2]
회원작성글 Hendrik
2021.12.11
1548
1
105
그의 부고 [3]
회원작성글 citrus94..
2021.11.09
4506
8
104
가난하고 바쁜 포닥 2년차 현타 [10]
회원작성글 aria
2021.09.17
9172
2
103
NIH 포닥 관련 질문입니다. [6]
회원작성글 끼끼도사
2021.09.17
3811
2
102
포닥이 다른 기관/연구실로 이동할 경우 남은 과제에 대해... [12]
해외포닥
2021.08.15
3827
6
101
해외에 포닥을 지원한 초짜포닥 [9]
초짜포닥
2021.08.09
5085
4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포닥생활 원래 다 이런가요? [6]
해외 유학 장학금 기회.. [1]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8. 슬기로운 미쿡 생활(21) -...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57. 슬기로운 미쿡 생활(20) -...
이 책 봤니?
[홍보] 진리는 바뀔 수도 있습니다
[서평] [뇌과학책방] 세상에 공짜는 없다...중독에 빠진 뇌 과학자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요청] 면역학과 바이러스학 [3]
연구비 부정신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진스크립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