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웅비 메디텍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전체보기 뉴스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269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14화. 과학자의 언어를 버려라
종합 땡그리엄마 (2021-12-21)

과학자의 언어를 버려라


한숨 돌리는 기간을 갖기로 결정했지만, 그렇다고 정말 한숨 돌릴 수 있는 시간이 있던 것은 아니었다.

어찌 되었건 둘 다 맡아서 하고 있던 일들이 분명히 있었기 때문이다. 그랬다. 우리에겐 다음 목표가 있었다.

급여가 해결되고 난 뒤 우리의 목표는 연구소를 구축하기 위해 투자를 준비하는 것이었다.

그러한 이유로 투자 관련 교육을 신청하고 내가 방학을 하고 있던 시기에 투자 교육을 받았다.  사실 정부에서는 스타트업의 생존을 돕기 위한 한 가지 전략으로 투자 관련 교육을 시켜주곤 한다. IR 장표란 대체 무엇인지, ppt를 어떻게 구성해야 하는지, 혹은 어떻게 발표를 해야 하는지 등 다양한 것들을 알려주고 연습시켜주는 과제인데, 뭐든 일단 공부를 하고 다음 일을 도모하는 우리 팀 스타일에 딱 맞는 과제가 아닐 수 없었다.  결국 우리는 또 공부를 하게 되었다

처음 우리가 투자를 위한 IR 장표를 만들면서 깨닫게 된 것은, 과거 내가 연구개발을 위해 작성해온 제안서 혹은 발표를 위해 준비한 PT와는 완전 다르다는 것이었다.  사실 이 교육을 받기 전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우리의 사업에 대한 설명을 담은 여러 장표를 만들었던 적이 있다. 그나마 여기저기 발표를 해본 경력도 있고, 연구 개발 관련된 장표를 만들어본 경험이 풍부했기 때문에 그나마 도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이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잘 되지 않았다.

우리의 연구기술은 고도의 전문화된 분야인 덕택에 사실 뼛속까지 문과인 우리 동료도 이해하기 버거워했기 때문이었다.  동료도 이해하기 힘든 언어일진데 다른 사람들을 설득할 리 없지 않겠는가. 그제서야 우리는 우리 사업의 가장 큰 허들은 결국 과학자만 아는 이 언어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과거 멘토를 이해시키기 어려웠던 우리의 언어가 투자장표를 만드는 데에서도 문제가 된 셈이다. 그렇게 우리에겐 새로운 미션이 생기게 된 것이다.

쉬운 작업은 사실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바꿔야 했던 이유는, 바꾸지 못하면 시장에 나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의 사업이 무엇을 추구하는지, 그리고 그를 추구하기 위해 어떤 기술이 사용되어야 하는지, 왜 그 기술이 중요한지, 그리고 그 기술을 할 수 있는 전문가가 왜 필요한지를 어필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시장에 증명하지 못하는 것이 되지 않겠는가?

우선 나는 동료를 다시 이해시켜보기로 했다. 동료가 알아들을 수 있는 언어로 동료를 설득하고, 경영자인 동료가 본인 눈높이에서 기본 틀이 되는 장표를 만들기로 했다.

두 번째로 과학자의 언어를 내려놓기로 했다. 화학자의 언어를 중학생에게 설명할 수 있게 바꾸는 작업을 했다. 정확한 언어가 아니라고 분노하지 않기로 마음을 먹고, 되도록 본래 의미가 퇴색되지 않는 단어로 바꾸었다. 어려웠다. 수시로 다시 원래 단어로 바꾸고픈 충동을 느꼈지만, 간신히 참아내는 중이다.

이 전략은 나름 성공적인 상황이다. 동료는 예전보다 우리가 하려는 일을 이해하는 것이 쉬워졌다. 이전에 IR 장표와 지금의 장표를 비교하면 하늘과 땅 차이 수준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과거엔 알 수 없는 전문용어로 가득하던 장표가 지금은 간단하면서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바뀌어 가고 있다. 쉬운 언어가 쓰이기 때문에 발표할 수 있는 기회가 늘었고, 질문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오고 있다.

여전히 과학자의 언어를 버리는 것은 어렵다. 말을 하나하나 바꿀 때마다 흠칫 거리기도 일수고, 돈을 벌기 위해 과제를 수주하고 발표를 하며 불확실한 미래 가치를 설명할 때마다, 뭔가 찜찜하기도 하다. 확실한 것만 말하고, 불확실한 것은 언급하지 않는다는 연구 신조와 어긋난다는 생각에 내가 점점 타락하는 것인가라는 자괴감도 간혹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작업을 쉬지 않는 이유는 나름의 신념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고 싶어고, 그래서 의약품을 개발하는 연구에 관심을 두었다. 그리고 내가 만든 의약품이 어느 누군가에게 편안한 삶을 선사하기를 희망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화학은 사람들 가까이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처럼 어려운 언어로 화학이 사람들에게서 멀어져 간다면, 그래서 no chemi를 외치는 사람들을 설득할 수 없다면, 화학은 관심 밖으로 밀려나 정말 필요한 시점에 사람들을 도울 수 없을지도 모른다. 이 연구가 중요한지를 설득할 수 없다면, 그래서 연구로만 남아야 한다면, 누군가를 치료할 수 있는 약을 만든다는 의약화학 연구의 가장 중요한 목표를 실행할 수 없지 않겠는가? 그래서 오늘도 현실과 적당한 타협을 하며, 양심에 어긋나지 않는 선으로 전문용어를 번역하고 있다.

  추천 8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윤정인 (엄마 과학자, 유기화학자, 칼럼니스트, 창업가)

엄마 과학자로 살기 위해 정치하는 엄마가 되었고, 사단법인 ESC 회원이 되었습니다. 사실은 신약을 만드는 게 꿈이었던 유기화학자입니다. 엄마 과학자를 포기할 수 없어 지금은 벤처 창업가가 되었습니다. 엄마 과학자가 고군분투하는 창업 도전기를...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엄마 과학자 창업도전기] 17화. 창업은 대학원 과정과 유사하다.
창업 2년차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요즈음, 한 가지 깨달음을 얻었다. 창업은 의외로 대학원 생활과 아주 유사하다는 점이다. 이공계에서의 대학원이란, 과학자로써 데뷔하기 위한 연...
[엄마 과학자 창업도전기] 16화. 근로자 정체성은 내가 결정할 수 없다.
사건의 발달은 4대 보험이었다.지난 chapter에서 밝힌 바와 같이, 우리는 동료를 구했고, 연구소를 설립했다. 공동 창업 후 맞이하는 첫 번째 동료로 우리는 사내 등기 이사를...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15화.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창업 초기, 선배 대표님의 도움으로 창업과정에서 연차별로 과업을 설정하고 그걸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란 조언을 들은 적이 있다. 연차별 최종 목표를 설정하고 그 시간들이 모여...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1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회원작성글 davidson  (2021-12-23 10:07)
1
당신의 선택과 열정에 감사

과학을 위한 정치 ~~
그리고 일반대중을 위한 언어~~

멋진 엄마 그리고 기업가가 되시길 바랍니다.
노동에도 대가가 필요하다는 글까지~

화이팅 하시길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필코리아테크놀로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