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웹진 Vol.23, No.12 (2021년 12월) 발간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06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암세포 방어막 뚫는 프로바이오틱스 개발
의학약학 사이언스타임즈 (2021-11-24)

보통 박테리아라고 하면 폐렴이나 수막염같이 심각한 질병을 야기하는 특정 균주를 우선 떠올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프로바이오틱스로 알려진 유익한 박테리아는 다양한 방식으로 신체의 건강을 돕는다.

특히 요즘 들어서는 프로바이오틱스가 단순히 건강기능식품으로서가 아니라 암처럼 치료가 힘든 질환의 치료를 돕는 치료제로서도 주목받고 있다.

그런데 미국 신시내티대학의 연구진은 최근에 암세포의 방어막을 파괴함으로써 암 치료제가 보다 더 쉽게 종양을 죽일 수 있도록 설계된 프로바이오틱스를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암세포의 방어막을 파괴함으로써 암 치료제가 보다 더 쉽게 종양을 죽일 수 있도록 설계된 프로바이오틱스가 개발됐다


이 연구 결과는 생체소재 분야의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얼즈(Advanced Healthcare Materials)’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신시내티대학 약학대학의 날리니칼스 코타기리(Nalinikath Kotagiri) 교수는 고형암을 전문적으로 연구해왔다. 고형암이란 액체 상태의 암인 백혈병 등의 혈액암과 같은 형태가 아니라 세포로 이루어진 단단한 덩어리 형태의 종양을 지닌 암을 말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고형암에는 콜라겐과 히알루론산으로 구성된 세포외기질이 있어서 세포 주위에 방어막을 형성해 항체와 면역세포가 종양에 도달하는 것을 어렵게 한다.

연구진이 그 같은 고형암의 방어막을 깨트리기 위해 주목한 박테리아는 지난 100년간 프로바이오틱스로 사용되어 온 ‘니슬 대장균(E. coli Nissle)’이다. 연구진은 질병을 일으키는 대장균과는 다른 이 대장균 세포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외막소포라고 불리는 작은 구조를 더 풍부하게 분비하도록 니슬 대장균을 조작했다.

종양에는 영향 미치지만 다른 세포는 공격하지 않아

외막소포는 박테리아 자체에 존재하는 동일 물질을 운반하므로 외막소포가 많이 분비되면 이 대장균이 암의 세포외기질을 분해하는 효소를 운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코타기리 교수에 의하면 일반적으로 박테리아는 고형암에서 발견되는 두 가지 특징인 저산소 및 면역결핍 환경에서 번성하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특별히 설계된 이 박테리아 역시 자연스럽게 고형암에 끌리게 된다.

연구진은 니슬 대장균의 고유 기능을 활용해 그런 환경을 지닌 종양에 집중하도록 국소화시켰다. 니슬 대장균이 일단 거기에 머무르면 효소를 종양의 세포외기질로 훨씬 더 깊숙이 운반하는 나노 규모의 외막소포를 만들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프로바이오틱스를 만든 후 연구진은 유방암과 결장암에 걸린 실험동물들을 대상으로 그 효과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니슬 대장균은 투입 후 정맥으로 전달되어 암세포의 방어막을 파괴함으로써 치료제의 전달을 쉽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조작된 니슬 대장균 프로바이오틱스를 주입한 생쥐에게 암의 면역치료제나 표적치료제 약물을 투여한 결과, 단순히 암 치료제만을 투여한 생쥐에 비해 2배 더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박테리아와 효소가 세포외기질을 분해함으로써 치료제가 암세포에 도달하는 것을 용이하도록 해주었기 때문이다.

또한 연구진은 니슬 대장균이 종양에는 영향을 미치지만 심장, 폐, 간, 뇌 같은 다른 기관의 건강한 세포는 공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조작된 니슬 대장균이 신체의 다른 부위에는 감염을 일으키지 않으며 안전하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다양한 용도로 박테리아 조작할 수 있어

하지만 연구진은 면역 결핍 환경에서 대형 동물 모델과 잠재적으로 인간에서 그 안전성을 조사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프로바이오틱스 박테리아는 인간의 세포보다 약 1~2배 많은 수로 우리의 몸 안에 퍼져 있다. 때문에 장내는 물론 피부, 폐, 입, 그리고 심지어는 종양 내부에도 박테리아가 있다. 따라서 이를 잘 활용하면 좀 더 능동적으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주장이다.

코타기리 교수는 “조작된 박테리아가 계속해서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다면 장, 입, 피부 등의 질병을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용도로 박테리아를 다양하게 조작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여러 단백질과 분자로 무장한 박테리아는 단지 결합 치료를 쉽게 하는 것만이 아니라 단일 치료 플랫폼(한 가지 유형의 치료법을 사용하는 요법)을 만들 수 있는 잠재력도 지닌다”고 주장했다.
 

이성규 객원기자 ㅣ 저작권자 2021.11.24 ⓒ ScienceTimes (원문출처)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사이언스타임즈

사이언스타임즈에서 소개되고 있는 과학기술, 과학정책 등 과학계의 주요 이슈를 선별하여 소개합니다.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코끼리는 어떻게 산불을 방지할까
자연적으로 생기는 산불은 통제가 가능한 상황에서는 회복되는 단계에서 나무들의 생장이 좋아지고 생물 다양성을 높여 생태계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 기후와 초목 등이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죽었던 양치류, 사실은 번식 기회 엿봤던 것
일반적인 양치식물을 유심히 관찰하면 뿌리를 달고 나온 줄기는 갈라진 초록 잎의 뒷면에는 알알이 맺힌 포자를 형성한다. 보통 여름에 만들어 분산한다. 하지만 어떤 종류는 기능적으로...
“‘실데나필(비아그라)’이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 줄인다”
최근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주도한 새로운 연구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발기부전 치료제(상품명 비아그라)와 폐고혈압 치료제(상품명 라바티오)로 승인한 실데나필(silde...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머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