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식약처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웹진 Vol.23, No.12 (2021년 12월) 발간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375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식약처, FAO・WHO와 함께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 국제규범 마련
정책 식품의약품안전처 (2021-11-22)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참여한 제44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이하  코덱스, Codex Alimentarius Commission) 총회에서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를 위한 국제규범이 11월 18일 최종 채택됐습니다.

코덱스 총회는 ‘항생제 내성 관리를 위한 국제규범 마련’이라는 국제사회의 공감대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코덱스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TFAMR)*를 설립했고, 우리나라는 2017년부터 의장국으로 네 차례 회의를 주재해 이번에 국제규범을 최종 채택하는데 기여했습니다.
    * TFAMR(Task Force on Antimicrobial Resistance) : 식품유래 항생제내성에 대한 국제 규범을 마련하기 위해 설치된 특별위원회

이번에 마련된 국제규범은 ‘하나의 보건*(One Health)’ 원칙하에 식품 공급망 전체에서 정부, 산업계, 소비자가 항생제 내성 위해관리를 위해 각각 지켜야 할 사항을 정하고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 사람, 동물, 식물, 환경의 건강이 서로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개념

최종 채택된 국제규범은 ▲‘항생제 내성 최소화 및 확산방지 실행규범 개정’(이하 실행규범) ▲‘항생제 내성 통합감시 가이드라인 제정’(이하 통합감시 가이드) 2건입니다.

실행규범은 농‧축‧수‧산물, 생산 환경, 식품가공・유통까지 식품시스템 전반에 걸쳐 정부, 생산자, 동물약품 제조업자 등이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해 지켜야 하는 사항* 등을 담고 있습니다.
    * 성장촉진 목적의 항생제 사용 원칙적 금지, 인체치료에 중요한 항생제를 사용하는 경우 수의사 등 전문가의 처방을 받고 사용 등

통합감시 가이드는 농‧축‧수‧산물 생산에서 사용하는 항생제 양의 수집‧관리* 방법과 식품에서 분리된 미생물들에 대한 항생제 내성 실험 모니터링 등을 담고 있습니다.
    * 국가별 인프라, 역량에 따라 실시하되 지속적으로 개선을 하고, 자료 공유를 촉진하는 내용 등

식약처는 미국, 네덜란드 등 워킹그룹 의장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쟁점사항을 사전에 조정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합의를 이끌어 내는데 일조했고, 지난 10월 TFAMR 본회의에서는 당초 회의 일정보다 하루 더 연장해 최종 합의를 도출해 냈습니다.

그동안 실행규범은 최종 합의가 예상된 반면 통합감시 가이드는 항생제 내성 자료 공유와 통합감시 가이드 적용의 유연성에 대한 수출국과 수입국의 입장차가 커서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예상이 많았습니다.

식약처는 지난 6월 사전회의 성격으로 개최한 워킹그룹 회의에서 국가간 입장차가 큰 쟁점사항들에 대해 회원국들의 충분한 사전논의를 이끌며 합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또한 9월 처음 개최한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국제 콘퍼런스’를 활용해 TFAMR의 국제규범 논의 동향 등을 소개하고 회원국들의 이해와 공감대를 향상시키는 등 다각적으로 노력했습니다.

국제규범이 최종 채택된 직후 길에르미 다코스타 총회 의장과 회원국들은 의장국인 대한민국과 식약처에 감사를 표명하고 임무 완료를 축하하였습니다.

이에 TFAMR 박용호(서울대 수의과대학 명예교수) 의장은 “이번 국제규범 마련은 항생제 내성균과의 싸움에서 매우 중요한 성과이며, 회원국들의 헌신과 의지가 모여 완료할 수 있었다”면서 회원국들에게 항생제 내성 최소화를 위한 관심과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참고로 총회에 앞서 개최된 코덱스 집행이사회에서는 ‘항생제 내성 관리가 국가 간 입장차가 크고, 매우 복잡한 이슈임에도 주어진 기한 내에 회원국들의 합의가 이뤄진 것’에 대해 높은 평가를 했습니다.

김강립 처장은 “코덱스 총회에서 국제규범이 최종 채택된 것은  식약처가 그 간 식품시스템에서 항생제의 사용과 내성을 줄이는 핵심 역할을 주도해온 성과로서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은 것”이며, “식품안전분야에 있어 큰 외교적 성과”라고 강조했습니다.

식약처는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을 최소화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에 마련된 국제규범을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도 함께 이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참고로 이번에 마련된 국제규범의 영문 전문은 회의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고, 국문 번역 자료는 추후 발간·배포할 계획입니다. * http://www.fao.org/fao-who-codexalimentarius/meetings/detail/en/?meeting=TFAMR&session=8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 국제규범 주요 내용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 국제규범 주요 내용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 국제규범 주요 내용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머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