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sale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Korean-American Bioscience Forum 2020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겨울철의 실험실 안전 점검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575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생초보 논문 투고기] 까임
종합 뉴로 (2020-08-18)

미팅 장소를 가는 도중에 교수님은 이것저것 문제를 내면서 가셨습니다.


지도교수: “Contingency table이 뭐지?”
뉴로: “two-by-two table에 categorical 항목들을 정리한 테이블입니다.”
지도교수: “뉴로, SNV와 SNP의 차이가 뭐지?”
뉴로: “유전체 상에 단일 변이가 생긴 것을 지칭하는 같은 개념 아닌가요?”
지도교수:  “휴….. 뉴로 학생, 이제 곧 있으면 자네는 나를 포함해 4명의 PI들과 그분들의 연구원들 앞에서 이 모든 내용을 말해야 하는데 통합과정 2년 차인데 그런 기본적인 것도 모르면 어떻게 하나?”

문제의 반타작은 했다 생각했지만, 제 인생 처음으로 만난 완벽주의자 교수님께선 못마땅해 하셨습니다. 질문에 답 못 할거 같으면 본인께서 대답해 주시겠다 하고 근처 빵집에서 ppt를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간단하게 발표 준비를 하고 들어갔습니다.

방 안에는 PI-B와 PI-C가 먼저 와있었고 PI-A는 환자 때문에 늦는다고 PI-A측 연구원이 알려줬습니다. 그동안 제 교수님과 PI-B와 PI-C는 새로운 연구과제 이야기, 그간 연구 진행 상황 등을 이야기 나눴습니다. 그리고, 30분 정도 지나서 PI-A가 들어왔습니다.

뉴로: “안녕하세요. 바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연구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figure를 제작했습니다. 오늘은 PDF파일을 하나하나 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뉴로: “먼저, Figure 1 panel A는 샘플들의 주요 oncogene과 tumor suppressor들의 돌연변이 및 원발/재발 등의 임상적 특징들을 정리한 circular dendrogram입니다. 보시면 동일환자에서 유래한 샘플들끼리 가까이 묶여있는데….”
PI-A: “잠깐, 그림이 너무 보기 안 좋고 가시성이 안 좋아요. Figure 1의 panel A가 첫인상을 주는 것인데 그림을 만드는 것을 아무 생각 없이 했어요?”

설명이 끝나기도 전에 PI-A는 말을 끊고 panel A만으로 10분 정도 혹평을 시작했습니다. 시작부터 아수라장이 펼쳐지니 황당함과 짜증이 머리 속을 가득 채워갔습니다.

지도교수: “heatmap으로 많이들 그리긴 하지만 circular dendrogram은 최신 트렌드이고 저희 쪽 논문에서도 쓰였습니다. 이 방식의 장점은 비슷한 샘플들이 묶이는 것이 더 잘 보입니다.”
PI-A: “아닙니다. 보세요 예를 들어 19번 샘플의 유전자 상태를 보여주는 것을 보면 TP53가 돌연변이가 있는지 없는지를 보려면 한 바퀴 돌았다가 보는 식으로 해야 해요. 리뷰어들에게 감점 요소입니다.”

PI-A는 자신의 디자인에 대한 철학을 연설했고 제 지도교수님은 포기하고 전통적인 사각형 heatmap으로 하겠다 했습니다. 시계를 봤을 때, 1시간 예약이 잡혀있던 회의실의 시간을 벌써 20분을 써버렸습니다.


어느 질병 연구나 마찬가지겠지만 자신의 연구논문 내용이 high-impact factor 저널에 실리려면 거의 모두 인간 샘플의 활용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샘플을 쥔 자가 왕이다’란 말이 있습니다. PI-A 직책이 실제로 병원에서 높기도 했지만 그는 이 연구에서 왕이었습니다.
 
지도교수: “시간이 별로 없으니까 필수적인 것만 말하고 넘어가세요.”
저는 circular dendrogram이 들어가는 그림들은 모두 피해가며 필요한 것만 이야기했고 주로 PI-A가 이건 기존의 상식과 다르다거나 흥미롭다던가 피드백을 줬지만 제 지식수준에선 뭔가 뜬구름 잡는 듯한 이야기였습니다. 한국어지만 해석이 잘 안 되는 말을 받아적고 제 나름대로 이해해 논문을 수정해야 할걸 생각하니 막막하더군요.
 

문제의 circular dendrogram

문제의 circular dendrogram


회의실 사용시간을 30분 정도 초과하고 다음 그룹과 약간의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결국, PI-A는 “대화가 부족하다 보니 논문 구성이 임상에서 바라볼 때 불필요하거나 이해가 안 되는 것들이 있는 것 같다. 대화를 자주 하자”를 말하며 끝을 냈습니다. 여담입니다만, 그분을 본 건 이날을 포함해 과제 끝까지 3번 봤습니다.

지도교수: “뉴로 학생, 오늘 수고했고 돌아가서 회의 내용 정리 후에 내일 논문을 어떻게 수정할지 이야기합시다. PI-A의 의견은 그 분야 대가로서 존중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그걸 무작정 다 받아들이면 안 됩니다. 지적사항들에 대해 반영을 해야 할지 안 해야 할지도 생각해오세요.”

그리고 대략 9개월 동안 추가 분석과 draft 수정작업을 했습니다. 이 동안 여러 차례 이메일로 의견을 받고 수정하고 마지막으로 오프라인 미팅을 가졌습니다. PI-A는 상당히 흡족해했고 조금만 보완해서 Nature genetics나 Cancer cell에 내보자고 했습니다. 그렇게 다시 3개월을 보완 및 수차례 이메일과 대학원생끼리 미팅 등을 거쳤습니다. 앞서 말했지만, 제 지도교수님의 논문의 완벽성을 위해 스트레스받으며 글자 포인트, 줄 간격 등 세세하게 그림 작업을 열심히 했습니다.

첫 서브미션 전날은 눈이 아직 오지 않았던 2018년 12월경이었습니다. 
“뉴로 학생. 그간 내 밑에서 정말 고생 많았어. 지도교수가 정말 짜증 났지? 술 한잔 받아.”
호프집에서 지도교수님께 그 말과 맥주를 받았을 땐 약간 복잡미묘한 감정이었습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동료 대학원생들은 이제 곧 졸업하겠네 부러워했던 것도 기억납니다.
이제 해외학회도 가고 구두 발표도 하고 그렇게 졸업하겠지 하며 부푼 기대를 안고 2018년 12월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2019년의 시작은 Nature genetics와 Cancer cell의 연달은 editorial reject이었습니다.

  추천 7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뉴로
학부에서 생명과학을 하다가 대학원에서 bioinformatics를 접해 매일 컴퓨터에 앉아 있는 대학원생이다. 최대 고민은 커져가는 뱃살! 그리고 졸업!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생초보 논문 투고기] 물론이지. 왜 안돼? - 1부
독자님들이 잘 아시다시피 2020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는 제니퍼 다우드나와 에마뉘엘 샤르팡티에 교수들이 받았습니다.저는 이 소식을 듣고 원고를 다시 쓰기로 마음을 먹기로 했습니다....
[생초보 논문 투고기] 내 논문이 Reject 당한 것은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다.
논문을 투고하고나서 잠깐 할일이 없던 것이 1달 가량 지속되었습니다. 그동안 전 미루어왔던 차순위의 일들에 집중을 하고 있었습니다. 참으로 여유로웠는데 3월부터 갑자기 교수님께서...
[생초보 논문 투고기] 이봐 학생, 논문 작성은 말이야.
 그림 작업이 끝난 후 1주일 뒤, 제 연구실의 소그룹 미팅을 진행할 때 논문 작성관련 뭘하고 있는지 제게 물어보셨습니다. 전, 지금 그간 읽은 논문을 읽으며 introductio...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2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회원작성글 해시  (2020-08-20 19:19)
1
선생님, 너무 재밌습니다!
회원작성글 뉴로  (2020-08-21 16:51)
2
해시님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머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