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sale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검색광고안내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21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바이오토픽] 공룡도 암에 걸렸었다: 초식공룡의 다리에서 진단된 골육종(osteosarcoma)
생명과학 양병찬 (2020-08-05)

공룡도 암에 걸렸었다

ⓒ 立場新聞 standnews


아래의 기형적인 뼈는, 공룡에서 진단된 최초의 악성종양 사례다. 이 뼈는 지금으로부터 약 7,600만 년 전, 현재로 치면 캐나다 앨버타주 남부의 공룡공원(Dinosaur Park)에 살았던 뿔달린 초식공룡 켄트로사우루스(Centrosaurus)의 종아리뼈(fibula)—무릎과 발목 사이에 위치하는 종아리를 이루는 뼈 중 하나—의 일부다.
 

공룡도 암에 걸렸었다


처음에 고생물학자들은, "그 뼈의 형태가 이상한 건 깔끔하게 치유되지 않은 골절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8월 3일 《랜싯 종양학》에 새로 실린 연구에서(참고 1), 연구자들은 정확한 진단을 내리기 위해 '화석의 뼈'와 '인간 환자의 뼈종양'의 내부구조를 비교 검토했다. 그 결과, 문제의 공룡은 골육종(osteosarcoma)을 앓았던 것으로 판명되었다. 골육종이란 주로 10대 어린이와 젊은 성인들을 공격하는 암으로, 미성숙한 뼈조직에 종양을 초래하며, 종종 다리의 장골(long bone)에 나타난다.

화석에서 악성질환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학자들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yrannosaurus rex)에서 양성 종양(참고 2), 오리부리공룡인 하드로사우르(hadrosaur)에서 관절염(참고 3), 그리고 2억 4천만 년 된 거북에서 골육종(참고 4)을 발견한 적이 있다. 그러나 연구팀에 따르면, 세포 수준에서 공룡의 암을 확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이번 연구에서 고생물학자·병리학자·외과의사·영상의학자로 구성된 과학자들은 화석 전체를 고해상도 컴퓨터단층촬영기로 촬영하고, 뼈의 박편(薄片)을 현미경으로 관찰하여 세포의 구조를 평가했다. 그 결과, 그 종양은 충분히 진행되어 공룡을 한동안 성가시게 만들었을 것으로 추측되었다. "사람의 경우, 그와 비슷한 증례를 치료하지 않는다면 치명적일 수 있다"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그러나 그 화석은 수많은 다른 켄트로사우루스 표본과 함께 골층(bone bed)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문제의 공룡은 암(癌)으로 병사한 게 아니라 홍수에 휩쓸려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의 진단은 현대적인 영상장비와 진단기법을 사용해 이루어졌다. 이번 연구의 의의는, 첨단 장비와 기법을 이용하면 특이한 기형화석을 면밀히 분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질병의 진화적 기원에 대해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는 데 있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Diagnosing a dinosaur from McMaster University (OFFICIAL) on Vimeo.


※ 참고문헌
1. http://www.thelancet.com/journals/lanonc/article/PIIS1470-2045(20)30171-6/fulltext
2. https://link.springer.com/article/10.1007/s00114-003-0473-9
3. https://www.sciencemag.org/news/2016/08/70-million-years-later-duck-billed-dinosaur-has-diagnosis-septic-arthritis
4. https://www.sciencemag.org/news/2019/02/deadly-human-bone-cancer-found-240-million-year-old-turtle

※ 출처: Science https://www.sciencemag.org/news/2020/08/doctors-diagnose-advanced-cancer-dinosaur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양병찬 (약사, 번역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약사면허를 취득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현재 서울 구로구에서 거주하며 낮에는 약사로, 밤에는 전문 번역가와 과학 리포터로...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바이오토픽] 노인들이 COVID-19에 취약한 건, 면역계의 불협화음 때문
후천성 면역계의 양대 산맥인 ‘항체’와 ‘T세포’의 손발이 안 맞는 경우가 있다. 일부 환자와 노인들이 중증 COVID-19를 앓는 것은 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토픽] COVID-19는 어떻게 뇌(腦)를 손상시키나?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 중 일부는 신경학적 증상을 보인다. 과학자들은 그 원인을 규명하려 노력하고 있다. 그 여성은 집안에서 사자와 원숭이를 봤다. 그녀는 지남력을 상실하고...
[바이오토픽] 파킨슨병 치료의 신무기 빛(light), 임상시험 시작
광선요법(light therapy)은 기분을 전환하고 상처를 치유하며 면역계를 증강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혹시 파킨슨병도 치료할 수 있지 않을까? 그 의문을 해결하기 위한...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