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sale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검색광고안내
산으로 가는 전공 이야기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뉴스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603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바이오토픽] 이번 주 Science 커버스토리: 초파리의 뇌(腦)를 클로즈업하다.
생명과학 양병찬 (2019-01-18)

upload_image

Nanoscaling Imaging: A close-up view inside the fly brain

A three-dimensional micrograph, color coded by depth, of neurons at the ellipsoid body in the brain of a fruit fly(Drosophila melanogaster), extracted from a much larger dataset encompassing the entire brain. Combining expansion microscopy with lattice light-sheet microscopy enables rapid fluorescence imaging of neural circuits and their molecular constituents over millimeter dimensions with nanoscale resolution.

만약 초파리의 뇌(腦)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싶다면, 무지막지한 클로즈업이 필요할 것이다. 과학자들은 지금껏 팽창현미경(expansion microscopy; 참고 1)이라는 기법을 이용하여 그 일을 해내려고 시도해 왔다.

팽창현미경이란 관심있는 뉴런에 표지(label)를 붙인 다음, 엄청나게 가느다란 '덩굴손'을 추적하여 연결관계를 도표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그러려면 뇌조직 하나에 젤(gel)을 불어넣은 후 디테일이 확장되도록 부풀려야 하므로, 그 조직을 촬영할 때까지 엄청난 시간이 필요하다. 게다가 전자현미경의 빔(beam)이 두꺼운 샘플의 각 부분들을 꼭대기에서부터 밑바닥까지 촬영하는 동안, 식별용 단백질에 부착된 형광태그(fluorescent tag)가 타버리므로, 샘플의 깊숙한 부분들은 완전히 새까맣게 돼 버린다.

새로운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것은 팽창과정을 격자광시트현미경(LLSM: lattice light-sheet microscope)이라는 장치와 결합하는 것이다. LLSM이란 초박광시트(ultrathin sheet of light)로 샘플을 휩쓸고 지나가는 장치를 말하는데, 다른 현미경보다 약한 빛으로 모든 영역에 오랫동안 머물 수 있다. 따라서 형광이 타버릴 가능성이 낮아, 이미지지가 흐려질 우려가 없다.

이는 날카롭고 복잡한 디테일(예: 생쥐의 뉴런에 있는 수상돌기 가시)을 선명하게 드러낼 수 있음을 의미한다(아래 그림 참고). 그리고 하나의 평면을 - 여러 개의 지점으로 나누지 않고 - 단번에 포착할 수 있으므로, 초파리의 뇌 전체를 62.5시간 만에 촬영할 수 있다. 이는 지금껏 그런 고해상도 촬영에 사용됐던 현미경 중 가장 빠른 것보다 무려 일곱 배 빠르다고 한다.

이상은 2019년 1월 17일 《Science》에 실린 논문의 내용이다(참고 2) 정교한 계산도구를 이용하여 수천 개의 3D 절편(section)들을 한땀 한땀 이어붙임으로써, 연구진은 뇌의 커다란 부분을 포착한 다음 고해상도로 줌인(zoom in)했다. 동영상을 감상해 보시라.

이번 연구에 사용된 접근방법은 '뇌 전체에서 상호작용하는 뉴런들의 회로가 특정 행동을 추동하는 메커니즘'을 연구하고, 그 회로가 개인별·성별·발달단계별로 다른 이유를 해명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upload_image

※ 참고문헌
1. https://www.sciencemag.org/news/2017/04/blowing-brain-tissue-20-times-its-size-scientists-see-unprecedented-details
2. http://science.sciencemag.org/cgi/doi/10.1126/science.aau8302

※ 출처: Science https://www.sciencemag.org/news/2019/01/microscope-captures-intricate-images-glowing-brains-record-speed

  추천 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양병찬 (약사, 번역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약사면허를 취득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현재 서울 구로구에서 거주하며 낮에는 약사로, 밤에는 전문 번역가와 과학 리포터로...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바이오토픽] 인터페론: 중증 COVID-19의 14%에서 발견된 면역의 약점
COVID-19 팬데믹의 처음 몇 달 동안, 질병의 맹렬함에 당황한 과학자들은 인체의 바이러스 파이터 중 전위대로 알려진 1형 인터페론(type I interferon)이라는 분자...
[바이오토픽] 마침내 밝혀진 인플루엔자 백신의 비밀: '미접촉 B세포'와 '기억 B세포'의 반응
인플루엔자 백신은 「방어적 기억면역반응(protective memory immune response)」을 유도한다. 새로운 연구에서, 인간의 미접촉 B세포(naive B cell)...
[바이오토픽] 노인들이 COVID-19에 취약한 건, 면역계의 불협화음 때문
후천성 면역계의 양대 산맥인 ‘항체’와 ‘T세포’의 손발이 안 맞는 경우가 있다. 일부 환자와 노인들이 중증 COVID-19를 앓는 것은 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