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웨비나 모집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전체보기 뉴스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689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바이오토픽] 살충제가 벌떼에 악영향 미치는 메커니즘, 드디어 밝혀져!
생명과학 양병찬 (2018-11-09 09:22)

upload image
@ Save Our Bees

솜털이 보송보송하고 사랑스러운 호박벌은, 미천하지만 생태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전세계에서 작물의 수분(pollination)에 여념이 없기 때문이다. 이 결정적인 꽃가루매개자(pollinator)가 널리 사용되는 살충제에 노출될 때 무슨 일이 일어날까?

연구자들은 이 의문을 해결하기 위해, 널리 사용되는 살충제 - 네오니코티노이드(neonicotinoid)의 일종인 이미다클로프리드(imidacloprid)가 호박벌의 봉군(bee colony)에 미치는 행동영향(behavioral effect)을 테스트했다(참고 1). 그들이 호박벌을 실험대상으로 선택한 이유는, 봉군(蜂群)의 크기가 꿀벌보다 훨씬 더 작아, 개체를 관찰하기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호박벌들의 행동을 추적하기 위해, 연구자들은 각각의 벌에게 방수가 되는 조그만 2D 바코드(waterproof 2D barcode)를 부착했다. 그리고는 로봇 카메라를 이용하여 개체의 운동을 일일이 기록하기로 했다.

상이한 벌떼(살충제에 노출/비노출된 벌떼)들은 상이한 장소에 격리되었고, 각각의 장소는 '둥지 트는 지역'과 '꿀을 채취하는 지역'으로 구성되었다. 그리고 벌들은 다양한 농도의 이미다클로프리드를 함유한 꿀에 접근할 수 있었다.

연구자들은 특별히 제작한 로봇 섀시(robotic chassis) 위에 장착된 카메라를 이용하여, 각 벌떼들의 상황을 주기적으로 체크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살충제에 노출된 벌떼는 24시간 이내에 일련의 행동변화를 나타냈다. 개체들은 꾸벅꾸벅 졸며 사회적 상호작용이 줄어든 것이다. 또한 그들은 채취활동이 줄어들었고, 둥지의 중심부에서 - 벌떼의 변방(periphery)을 향해 - 먼 곳으로 흩어졌다.

연구자들은 좀 더 현실적인 상황에서 살충제가 벌의 행동에 미치는 영향도 알고 싶어졌다. 그래서 6개의 벌떼를 실외에 배치하고, 각각의 벌떼에 열센서(thermal sensor)를 장착했다. 각각의 벌떼에게는 '순수한 꿀'이나 '이미다클로피드가 함유된 꿀'에 접근하도록 했다. 그리고 연구자들은 벌떼의 표면온도, 내부와 내부의 공기온도를 각각 측정했다.

그 결과, 이미다클로피드를 섭취한 봉군은 - 특히 외부온도가 떨어지기 시작할 때 - 둥지의 온도를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미다클로피드를 섭취한 봉군은 순수한 꿀만을 먹은 봉군에 비해, 성장하는 새끼들 주변에 방어용 왁스덮개(wax canopy)를 구축하는 데 서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행동변화들은 개별적으로는 작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작은 변화들이 결합될 경우, 둥지 전체에 극단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가 '(살충제를 비롯한) 농업용 화합물이 생태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이해가 깊어져야 한다'는 인식을 강화할 거라 믿고 있다.

※ 참고문헌
1. http://science.sciencemag.org/content/362/6415/683

※ 출처: Science https://www.sciencemag.org/news/2018/11/new-tracking-system-could-show-last-how-pesticides-are-harming-bee-colonies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양병찬 (약사, 번역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약사면허를 취득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현재 서울 구로구에서 거주하며 낮에는 약사로, 밤에는 전문 번역가와 과학 리포터로...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바이오토픽] 제왕절개 분만아, 엄마의 미생물 꼭 이식받아야 하나?
영아에게 면봉으로 엄마의 질내미생물을 도포하는 것은 어린이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러나 비판자들은 '빈약한 데이터'와 '높은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 The...
[바이오토픽] 윤리적 달걀, 수평아리를 대량학살에서 구할 수 있을까?
부화장에서, 전문인 성감별사들은 병아리의 항문(총배설강)을 손가락으로 눌러 감(感)으로 암수를 가려낸다. 그리하여 암평아리들은 농장에 판매되고, 수평아리들은 파쇄기나 아우슈비츠(가...
[바이오토픽] 에볼라 임상시험 희소식: 두 가지 신약, 감염자의 사망률 극적으로 낮춰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실시된 임상시험의 예비결과에 따르면, 에볼라에 감염된 직후 신약을 투여 받은 사람의 생존율이 90%였다고 한다. 지난 1년 동안 거의 1,900명이 목숨을 잃은...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등록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5년전 오늘뉴스
심부전의 새로운 발병 원인 찾아...연세대 이한웅, 강석민 교수팀
[신기한 곤충이야기]194. 애여치 이야기
암 확산 저지 가능한 면역 세포 발견
연구정보중앙센터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