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sale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Taylor & Francis Asia Pacific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517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80. 목장을 점령한 노란 괴물, 서양금혼초
종합 아이디카 (2015-12-04)

- 이재능 -

upload image
서양금혼초
Hypochaeris radicata L.
목초지에 자라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 30~50cm.
잎은 로제트형으로 땅에 붙어서 퍼지고 꽃대만 곧게 올린다.
5~6월 개화. 꽃대를 자르면 11월까지 계속 꽃을 피운다.
유럽 원산으로 우리나라에서는 1987년에 최초로 발견되었다.
[이명] 개민들레, 민들레아재비

upload image

 제주도하면 노란 유채꽃이 있는 풍경이 먼저 떠오른다. 언제부터인가 제주도에 유채꽃에 이어 또 하나의 노란 꽃밭이 생겼다. 바로 목장의 풀밭에 자리 잡은 서양금혼초 군락이다. 유럽 원산인 이 식물은 사료작물에 묻어온 것으로 보이는데, 제주도 대부분 목초지에 번져서 골칫거리가 된 풀이다.
이 식물은 없애려고 할수록 더욱 많이 번지는 괴물이다. 잎이 땅바닥에 달라붙어서 예초기로 쳐내도 도마뱀 꼬리처럼 꽃대만 잘려나가고 며칠 후에 더 많은 꽃대를 밀어 올린다. 더욱 놀랄 일은 목이 잘려 땅에 뒹구는 씨방도 계속 여물어서 바람에 솜털달린 씨앗을 날리니 이것이 괴물이 아닐 수 없다. 내버려두면 봄 한 철만 꽃 피우고 말 것을, 없애고자하면 가을까지 계속 더 많은 꽃을 피우도록 돕는 셈이다. 어떤 연구에 의하면 이 풀을 자주 깎아주는 지역에서는 자연 상태의 초지보다 밀도가 더 높다고 한다.
이 식물의 특성과 퇴치방법을 연구한 학자들의 논문에는(아직까지는 누구도 마땅한 퇴치방법을 찾아내지 못했지만...) 뿌리와 꽃에서 다른 작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화학성분을 분비하고 잎은 거칠고 독성이 있어서 가축이 먹으면 배탈이 난다고 한다. 물리적, 화학적 무기와 강인한 생명력을 두루 갖춘 잡초인 셈이다.
어떤 학자는 '퇴치불능의 잡초'라고 불렀지만 나는 이 별명에 공감하지 않는다. ‘잡초’라는 이름은 인간과의 싸움을 이겨낸 명예로운 훈장이기에 인간에 의해 사라지는 식물은 진정한 잡초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 괴물에게도 약점이 보여서 그나마 다행이다. 이 식물은 목초지처럼 키가 낮은 풀밭에서는 왕성하게 번지지만 자연 상태의 풀섶과 숲 속에서는 경쟁력이 없는 듯 보기가 힘들다. 신은 어떤 피조물에게도 절대 강자의 지위를 주지는 않았다.
어떤 사람도 모든 것을 잘 하거나 완벽하지 않다. 우리가 늘 겸손해야만 하는 이유이다.

upload image
금혼초
Hypochaeris ciliata (Thunb.) Makino
냇가나 산지의 풀밭에 나는 여러해살이풀. 높이 40~60cm.
줄기는 곧게 서고 긴 갈색 털이 밀생한다. 6~10월 개화.
백두산 일대와 주로 북한 지방에 자생한다.
[이명] 금은초

* 본 글은 저작권이 있으므로 무단 복제 및 유포를 금지해 주시고, 링크를 활용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재능
두메산골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1979년에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31년간의 군생활을 마치고 전역할 때까지 삶의 대부분을 자연과 벗하며 지냈다. 야생화를 즐겨 찾으며 틈틈이 써 놓았던, 조상들의 삶과 꽃 이름에 얽힌 이야기를 이곳에 연재한다....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아이디카의 꽃.나.들.이*마지막편]200. 동해바닷가에 사는 신비한 요정, 해란초
해란초는 동해 바닷가를 따라 무리지어 자라는 식물이다. 난초는 아니지만 꽃이 아름다워서 해란초라고 불린다고 한다. 이 식물은 1949년도에 발간된 ‘우리나라 식물명감’(박만규)에...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99. ‘선모시대’나 ‘두다리사람’이나
8월에 울릉도에 간다고 하니 한 지인이 귀한 정보를 주었다. 그곳 모처에 ‘선모시대’라는 희귀한 식물이 자생하고 있다면서, 이 식물을 야생에서 본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고 했다...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98. 일본원숭이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섬초롱꽃
사람들은 우리 풀꽃 이름이 마뜩치 않을 때, 막연하게 일제의 잔재 탓으로 돌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앞뒤 사정을 살펴보면 그럴 일만도 아니다. 우리 식물의 국명(國名)은 1937...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