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  e브릭몰e브릭몰 sale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국내 바이오 소재 활용 촉진을 위한 설문조사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769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61. 놋젓가락나물이 전하는 슬픈 역사
종합 아이디카 (2015-09-24)
- 이 재 능 -

upload image
놋젓가락나물
Aconitum ciliare DC.
숲속에 나는 미나리아재비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길이 2m 가량. 줄기가 30cm 정도는 곧게 서서 자라다가
덩굴 모양으로 뻗어간다. 8~9월 개화. 뿌리를 약용한다.
[이명] 선덩굴바꽃

upload image

 멋들어진 덩굴에 연보라색 꽃을 피운 놋젓가락나물을 볼 때마다 저 식물이 놋젓가락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하는 궁금증이 들었었다. 어느 날 운 좋게 전체 모습이 잘 보이는 놋젓가락나물을 만나서 몇 년 동안이나 가지고 다니던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었다. 그때까지는 덩굴로만 알았던 놋젓가락나물을 자세히 보니 땅에서 두 뼘 정도는 곧은 줄기로 꼿꼿이 서 있었다. 그 줄기는 젓가락으로 써도 좋은 굵기로 곧고 매끈하며 단단했다.
그냥 ‘젓가락나물’이라고 하지 않고 ‘놋젓가락나물’이라고 한 까닭은 우선 봄에 노란색 꽃이 피는 ‘젓가락나물’과 이름이 달라야 하고, 그 매끈한 줄기의 질감과 광택이 놋쇠와 비슷했기 때문이지 싶다. 무엇보다도 이름을 지을 무렵에 우리나라에서 흔히 사용하던 식기와 수저가 놋쇠여서 쉽게 그 이름으로 차용되었을 듯하다.
놋쇠는 구리와 아연의 합금으로 14세기에 제조법을 알게 되었다. 녹이 나지 않고 재질이 단단해서 스텐이나 플라스틱과 같은 신소재가 나오기 전까지는 그릇이나 수저를 만들기에 가장 이상적인 금속이었다. 내가 어렸을 적에도 놋그릇에 놋수저를 사용했었다.
우리 역사에서 젓가락까지 빼앗긴 한심한 일이 있었다. 1937년에 중일전쟁, 4년 후에는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일본이 포탄을 만들기 위해 놋그릇은 물론이고 수저까지도 강제로 공출해 갔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형사들까지 동원해서 집 구석구석을 뒤졌다고 하니 이 땅에 얼마나 놋젓가락이 남아있었을지 짐작이 된다. 그렇게 해서 사라진 놋젓가락이 다시 돌아온 사연이 기가 막히다. 일제에 빼앗긴 지 십여 년 만에 6.25 전쟁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온 나라가 잿더미가 된 뒤에 놋쇠로 만든 포탄 껍질이 산하를 덮었다.
식물 이름 하나에서도 슬픈 역사가 생각날 만큼 우리 민족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수난을 겪어왔다. 정말 슬픈 일은 그런 뼈아픈 역사의 교훈을 너무 쉽게 잊어버려서 또 다시 민족의 자존이 짓밟히던 역사가 반복되었다는 사실이다.

upload image
   놋젓가락나물의 밑동은 곧고 단단하며 매끈한 놋젓가락을 닮았다.

* 본 글은 저작권이 있으므로 무단 복제 및 유포를 금지해 주시고, 링크를 활용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추천 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재능
두메산골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1979년에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31년간의 군생활을 마치고 전역할 때까지 삶의 대부분을 자연과 벗하며 지냈다. 야생화를 즐겨 찾으며 틈틈이 써 놓았던, 조상들의 삶과 꽃 이름에 얽힌 이야기를 이곳에 연재한다....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아이디카의 꽃.나.들.이*마지막편]200. 동해바닷가에 사는 신비한 요정, 해란초
해란초는 동해 바닷가를 따라 무리지어 자라는 식물이다. 난초는 아니지만 꽃이 아름다워서 해란초라고 불린다고 한다. 이 식물은 1949년도에 발간된 ‘우리나라 식물명감’(박만규)에...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99. ‘선모시대’나 ‘두다리사람’이나
8월에 울릉도에 간다고 하니 한 지인이 귀한 정보를 주었다. 그곳 모처에 ‘선모시대’라는 희귀한 식물이 자생하고 있다면서, 이 식물을 야생에서 본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고 했다...
[아이디카의 꽃.나.들.이]198. 일본원숭이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섬초롱꽃
사람들은 우리 풀꽃 이름이 마뜩치 않을 때, 막연하게 일제의 잔재 탓으로 돌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앞뒤 사정을 살펴보면 그럴 일만도 아니다. 우리 식물의 국명(國名)은 1937...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