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검색광고안내
(주)다윈바이오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과학으로 본 코로나19 (COVID-19)
전체보기 뉴스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웹진(BioWave)
목록
조회 9597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고려대학교 화학과 김종승 교수 (1)
"유기합성 기초로 부작용이 없는 항암제 개발"

인터뷰 내용

 -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 소감
 - 주요 연구 내용 소개
 - 다른 연구그룹들과의 차별되는 점이 있다면?
 -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은?
 - 연구실 구성원들 소개
 - 앞으로의 연구 계획

일시: 2013년 3월 27일, 오후 1:30

장소: 고려대학교 아산이학관

김종승 교수 약력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 소감

"다른 훌륭하신 교수님들도 모두 대상자이었는데, 나에게 그러한 영광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너무 기쁘기도 했다. 특히 우리 연구실에서 열심히 일을 하는 학생들이나 연구원들이 수상에 대한 자부심을 느끼면서 아주 좋아했다. 우리 대학 화학과 교수님들도 좋아하셨다. 이렇게 되기까지 뒷바라지 해 준 집사람과 아이들에게도 고맙고 개인적으로 영광이다."

주요 연구 내용 소개

"나의 전공은 유기합성이다. 근자에 유기합성을 이용한 연구들이 과연 우리 인간에게 어떤 유익한 것을 직접적으로 줄 수 있는지에 관해서 집중적으로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인간에게 유익한 방향은 크게 두 가지가 있었다. 하나는 환경적인 것을 고려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람의 몸에 직접 관련되는 것을 연구하는 것이었다. 나는 후자에 속한 연구로 바이오메디컬 관련 연구를 많이 하고 있고 유기합성을 통해서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다.

암환자들이 항암제를 투여하거나 복용하게 되는데, 큰 부작용 중의 하나가 항암제를 많이 투여하면 머리가 빠지거나 몸이 많이 수척해진다. 그만큼 항암제는 극약이나 마찬가지이다. 항암제가 암세포만 죽이면 좋겠지만 정상세포까지 죽이는 것이다. 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발생하는 것이다. 그러면 방향은 설정이 되었다. 어떻게 하면 암세포에만 항암제가 전달되고 암세포가 더이상 자라지 않게, 다시 말해서 암세포를 사멸시킬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된 기존의 연구로는 DDS(Drug Delivery System, 약물전달체계)을 많이 연구해 왔고 나름의 장점이 있다. 하지만 나는 유기화학을 전공했기 때문에 유기합성을 통해서 항암제를 만들고 이 항암제가 과연 암세포만 죽이고 정상세포에 들어가지 않는지, 부작용을 얼마나 줄이는지 등에 대한 결과를 분석했다. 그러한 성능이 우수해서 세계적인 학술지에 발표도 하였다.

그렇다면 항암제가 암세포에게만 정확하게 전달이 되었는지를 어떻게 알수 있을까? 예전에는 의사 선생님이 몇개월 후에 몸이 좋아졌는지를 보고 판단했다. 이번에 개발한 것은 항암제를 투여하면 즉시 그 항암제가 정상세포에는 가지 않고 암세포에만 전달되었는지를 바로 알수 있다는 것이다. 항암제에 암세포만 찾아갈 수 있는 표적자를 달고 동시에 형광물질을 달아놓되 약물을 암세포에 전달하는 순간에 형광물질이 환하게 되면서 이미징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여러가지 세포 실험과 간단한 동물실험을 통해서 안 것이다."

다른 연구그룹들과의 차별되는 점이 있다면?

"유기합성을 통해서 물질을 합성하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하고 있고 전문가들도 많다. 그러나 의학적인 측면에서 생각하면 분명히 그 필요성이 있다. 그런데 학문적인 특성도 있고 각 분야의 독립성도 크기 때문에 두 분야를 넘나들면서 공동연구를 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그래서 나는 이러한 부분을 알고 생물학까지 접목하는 연구에 뛰어든 것이다. 같이 공동연구를 하면서 시너지 효과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은?

"전세계에 암환자가 아주 많기 때문에 항암제 시장이 상당히 크다. 항암제에 표적자와 형광물질을 달아서 하나의 세트로 개발하는 아이디어도 중요하지만 개발된 후의 시장성도 중요하다. 항암제를 개발해 놓고도 상업화를 위한 초기비용이 너무 크면 시장성이 없게 되는 것이다. 오래전부터 세계 유수의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nano chemistry, cluster chemistry 분야로 약물전달 연구를 많이 하고 있지만 그것도 아직 상업화되지 않았다. 그래서 유기화학을 기초로 해서 항암제를 개발하는 것이다. 또 그 항암제가 암세포에만 작용하는지 알 수 있는 기술로는 우리가 세계적으로 독보적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연구실 구성원들 소개

"연구실에는 석박사 대학원생이 14명, 연구원 1명, 박사후 연구원 5명이 있다. 총 20명이 밤낮없이 열심히 연구하고 있다. 타겟은 항암제인데, 부작용이 없는 항암제 연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구원들과 대학원생들이 열심해 해 주어서 한편으로는 너무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외에도 약물전달체계 연구도 하고 있다. 파트별로 합성팀, 스크리닝팀, 그리고 세포실험으로 나누어져 있고, 또 한편으로는 각각 다른 물질을 가지고 연구하고 있다. 장기별로 다른 항암제를 개발하는 것인데 어떤 항암제는 간암에 가도록 하고, 어떤 것은 유방암, 뇌종양, 췌장암 등 각 장기별로 연구하는 팀이 서로 다르다. 연구진이 많으면 더 다양한 것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의 연구 계획

"목표는 항암제를 만드는 것이다. 즉 항암제가 정확히 암세포에 전달되고 암세포가 죽게 되는 모든 메커니즘을 정확히 학문적으로 밝히는데 현재 연구를 하고 있다. 앞으로의 방향은 암에 걸린 특정 장기에만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항암제 연구를 하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관련 사이트 : 고려대학교 화학과 초분자나노유기재료 연구실


2편에서 계속....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김종승 교수 1편 - "유기합성 기초로 부작용이 없는 항암제 개발"
김종승 교수 2편 - "연구자도 정당하게 대우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되어 있어야"
  댓글 0
등록
목록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