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버그알림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608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과학협주곡 2-17] “엄마, 학회가자!”
오피니언 문성실 (2018-10-29 09:41)

지난 8월 미국 바이러스 학회 (American Society for Virology, ASV)에서는 이메일로 간단한 설문 조사를 회원들에게 요청했다. 매년 여름 개최되는 ASV 연례 학회에 많은 바이러스학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아이들을 위한 보육이나 노약자를 위한 간병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 조사였다. 학회 참석 결정에 자녀 보육 및 노약자 간병이 고려대상이 되는지, 만약 주말에 열리는 학회에 참석할 경우 학회장(on-site)에서 보육/간병 시설을 이용할 용의가 있는지 아니면 펠로우쉽의 형태로 보육/간병을 전담할 인력의 여행비용이나 집에서 학회 기간 중 고용할 인력(off-site)에 대한 경제적인 지원이 필요한지에 관해서 물었다.

우리에겐 생소해 보이는 이 설문 조사는 사실 미국과 유럽의 여러 학회에서 이미 10여 년 전부터 시행해 왔던 정책 중 하나다. 미국 세포생물학회(ASCB), 미국 인간 유전체 학회 (ASHG), 유럽 생물 진화 학회(ESEB)를 비롯한 많은 학회는 연례 학회에 참석하는 대학원생, 박사 후 연수 과정 혹은 초기 경력자 등의 제한적인 경제 상황에 놓인 연구자들에게 기업의 특별후원이나 학회 차원에서의 펠로우십을 통해 학회 기간 동안의 자녀 보육 및 노약자 간병 시설을 제공하거나, 그에 상응하는 여행경비 및 인건비에 대한 지원과 저렴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보육 서비스를 학회장 현지에서 제공하고 있다1.

많은 연구자가 학회에 참석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자신이 연구한 결과를 발표함과 동시에 구직, 연구 협력, 연구비 신청 등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즉, 자신의 연구를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다른 연구자에게 인정을 받는 장으로서 다음 경력으로 도약하기 위한 유용한 정보와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되고 있다. 과학자의 경력 과정에서 이런 학회 참가의 필요성이 가장 높은 시기는 박사과정, 박사 후 연구원, 초임교수 등의 초기 경력의 시기이다. 사회적 측면으로 봤을 땐 상대적으로 어린 자녀를 둔 경제적으로 불안정한 부모들의 연령대가 이들과 들어맞는다. UC 버클리 대학교 생물 및 물리학 박사 후 과정 연구원들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전체 박사 후 과정 연구원 중 25%는 전년도 내셔널 학회에 연구발표를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기혼 여성의 비율은 45%에 달했다2.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두 가지 이슈(양육, 연구)의 한가운데 있는 초기 경력 단계의 여성 과학자들이 가장 높은 비율로 학계를 떠나거나 정착하지 못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초기 경력의 여성 과학자들이 이 민감한 시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여러 학회에서 위에서 이야기한 이러한 다양한 노력을 점점 늘리고 있는 추세이다.

우리는 이러한 노력의 이면에 있는 사유(思惟) 과정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첫 번째는 공론화와 인식의 변화이다. 과학계의 수많은 인력 통계에서 나타나는 여성 과학자의 ‘새는 파이프’ 현상은 초기 경력 단계의 양육과 연구를 병행하는 이들에게 더 민감하게 나타나고 있다. 학위를 마치고 다음 단계로의 도약과 안정적인 연구 정착에 기본적인 학회 참가의 기회조차 쉽게 주어지지 않는 ‘가장 취약한 그룹’에 대해 각 학회가 인식하기 시작했고, 이러한 문제들을 학회 내에서 ‘공론화’하기 시작했다. ASV의 경우는 올해 처음으로 학회에서 15분 거리에 유료 보육시설 이용을 추천했다가, 예상보다 많은 연구자들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전체 회원들과 ‘공론화’ 과정을 시작했다. 미국 물리학회 (American Physical Society, APS)는 학회 기간 중 가정이나 현장에서 발생하는 보육 비용 지원 정책을 Elsevier Foundation의 지원을 통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면서, 3년 동안 89건의 신청을 받았으며 79건에 대해 비용을 제공했다. 그중 47건은 대학원생과 박사 후 과정에, 그리고 21건은 초기 경력자에게 수여했으며, 수여자들의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제도를 개선하고, ASP 자체 독립 예산으로 이 프로그램을 지원하기에 이르렀다2. 설문 조사를 하고, 분석하고, 프로그램을 만들고, 예산을 세우고, 시범적으로 정책을 시행하고 안정화하는 시간적 경제적 노력의 과정을 소수의 정책 결정자가 아닌 전체 학회 회원의 공론화 과정과 해당 그룹의 적극적인 목소리가 반영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두 번째는 문화의 변화이다. 몇몇 학회 등록 사이트에서는 마치 리조트 광고 문구처럼 “Family-friendly conference”라는 안내를 걸어놓았다. 학회장에는 세션 시간이나 네트워크 시간 동안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 시설과 모유 수유나 모유 유축을 위한 수유실 공간 또한 배려가 아닌 ‘기본’으로 학회 측에서 제공하고 있다. 이는 관료주의적이고 보수적인 과학자 집단이라는 과거의 이미지를 과감하게 버리고, 아이를 데리고 학회에 오는 것이 지탄받거나 무능력의 시선으로 보이는 것이 아닌, 남녀를 불문하고 ‘과학자이자 부모’인 신진과학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의 기회를 확대해 학회 내의 다양성과 혁신을 이끌어 내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의 뒤에는 학회 내의 여성 과학자들의 의견 표출 및 반영에 적극적인 지도부의 노력이 있다.

한국 사회로 돌아가 보자. 한국 과학계와 여성계는 ‘여성 과학자 지원’에 대한 공론화 과정이나 다양한 경력 과정에 속해있는 정책 수혜자 그룹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묻거나 수렴하고 있는가? 선진국의 여성 과학자 지원제도를 공론화나 현지화 과정 없이 ‘평등’(Equality)이라는 동일한 높이의 벽돌로 만들어 보기 좋게 쌓아놓고 있지는 않은가? ‘공정한 형평성’(Equity)을 위한 과학계의 다양한 목소리와 필요의 다각적인 분석과 여성 과학자들을 비롯해 함께 협력해 나아가는 과학 지성 집단의 이해와 지원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여성 과학자들을 위한 정책은 오히려 그들과 그들의 후배들을 향한 반발(backlash)로 그들에게 다시 돌아올 것이다. 이러한 공론화 과정과 함께 여성 과학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변화의 흐름을 이끄는 자세이다. 여성 과학자이자 어머니로서 꽤 무게 있는 두 가지 역할을 감당하는 것은 과학계에서는 더 이상 소수가 아닌 다수의 이야기가 되어가고 있다. 그러나 얼마나 많은 여성 과학자들이 과학자들을 대표하는 자리에 서고 있는가? 여성 과학자의 문제를 정부나 여성 과학기술자 단체에 맡겨둔 채, 정책 결정의 자리보다는 수혜자의 자리에 머물고자 하지는 않는가? 한국의 수많은 과학 학회의 여성분과는 얼마나 자리를 잡고 있으며 학회 내의 여성 과학자의 의견을 얼마나 수렴하고 있는가?

지난 9월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의 ‘넬슨 만델라 평화회의’에는 뉴질랜드 총리인 저신다 아던 (Jacinda Ardern)의 생후 3개월 된 딸이 ‘퍼스트 베이비’의 신분으로 참석했다. 모유 수유를 하고 있기 때문에 아기는 유엔총회에 동행했으며, 유엔 사무국 측은 ‘뉴질랜드 퍼스트 베이비’라고 쓰인 모조 출입 카드를 만들어 주었다. 아던 총리는 아이와 동행한 일정은 자신에겐 큰 도전이었으며, 일하는 곳을 더 개방적으로 만들고, 이는 다른 여성들을 위한 길을 만드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유엔의 대변인은 “아던 총리는 워킹맘보다 그녀의 나라를 대표할 더 나은 자격을 가진 사람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세계 지도자의 5℅만이 여성이기에 우리는 가능한 한 그들을 환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이야기했다3.

과거의 언니들이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도전이 남성 세계에서 아이와 함께 하는 여성으로 살아가는 것이었다면, 현재의 언니들은 더욱 형평성 있는 환경을 개척하고 아이와 함께 당당하게 걸어가는 여성과학자의 길을 스스로 증명해야 하는 더 큰 도전 앞에 서있다. 아이와 함께했던 아던 총리의 길을 환영했던 유엔의 긍정적인 자세처럼 언니들의 도전을 환영하는 다양성과 혁신에 적극적인 그런 한국 과학계가 되길 바란다.

※ 주석
1. http://www.pnas.org/content/early/2018/03/01/1803153115
2. https://www.sciencemag.org/careers/2014/08/new-initiatives-offer-child-care-solutions-traveling-scientists
3.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4743

문성실

문성실/ 평범한 여성 미생물학자
순수 국내파 미생물학 박사로 현재는 미국에서 바이러스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결혼을 통해 가정이란 또 하나의 일터를 가지고 있으며, 두 아이와 과학놀이를 즐기는 평범한 여성 미생물학자이다.

  추천 1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김우재, 김찬현, 문성실, 문정기, 조성환, 한빈
과학협주곡 시즌 2는 시즌 1 보다 더 다양한 필자들의 한국과학계에 대한 생각을 다룹니다. 나이, 성별, 직위, 직업 모두를 초월한 다양한 분야에서 과학과 연결된 필자들의 이야기는, 한국 과학의 현실과 나아갈 방향을 보여줄 좋은 기록이 될 것입니다. 협주곡의 핵심은, 그 다양한 악기들...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과학협주곡 2-19] 과제 심사 및 선정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자
2017년 5월, Komanduri 교수의 Twitter에 흥미로운 포스팅이 올라왔다.  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Carl June 교수가 CAR-T (Chimeric antigen receptor-T) 세포 연구를 주제로 NIH에...
[과학협주곡 2-18] 어느 원로 과학자의 문틈으로 세상보기
어떤 이유로든지 오래된 유적이 땅속에 묻혀있을 경우, 이를 발견하기란 우연에 기대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현대 과학에 의한 레이저는 이를 필연으로 만듭니다. 최근 과테말라 정글 아래에 숨...
[과학협주곡 2-16] 학술공동체의 복원
유타대학의 컴퓨터과학과 교수 매트 마이트(Matt Might)가 신입 대학원생을 위해 쓴 ‘그림으로 알아보는 박사 학위의 의미’란 글이 있다. 인류의 모든 지식을 담은 큰 원을 생각해보자. 초중고 과정...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등록
포스트게놈 총괄지원단
5년전 오늘뉴스
[신기한 곤충이야기]128. 위협적인 외래 종, 등검은말벌
암 전이와 관련한 Snail1과 LOXL2의 기능 조명!
야한 엄마의 아들이 더 섹시하다는데... 자유로운 性的 환경서 태어난 수컷...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RSS서비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