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버그알림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전체보기 한빛사논문 추천논문 상위피인용 그이후 한빛사통계
권민지
권민지(Min Jee Kwon) 저자 이메일 보기
DGIST
  논문초록보기
조회 108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Coiled-coil structure-dependent interactions between polyQ proteins and Foxo lead to dendrite pathology and behavioral defects
1. 논문관련 분야의 소개, 동향, 전망을 설명, 연구과정에서 생긴 에피소드

이번 연구는 대표적인 퇴행성뇌질환 중 하나인 polyglutamine (polyQ) 질병의 원인단백질인 polyQ protein이 어떤 구조적 특징을 이용해 신경병증을 유도하는지 밝힌 논문입니다. 현재까지 polyQ 단백질이 β-sheet structure와 coiled coil structure가진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polyQ 단백질의 어떤 구조적 특징이 신경병증을 유도하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저희 그룹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polyQ 단백질의 coiled coil 구조가 수상돌기 이상과 같은 초기신경병증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구체적으로 polyQ 단백질의 coiled coil 구조가 Foxo와 같은 transcription factor의 coiled coil 구조와 비정상적 interaction을 하고 Foxo의 기능을 망가뜨려, 그로 인해 신경세포의 수상돌기 이상이 유도되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나아가, 저희는 독성 polyQ 단백질에 의해 관찰되었던 수상돌기 병증이 Foxo 과발현을 통해 유의미하게 회복될 수 있음을 제시하였습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독성 polyQ 단백질의 coiled coil 구조에 의한 interaction을 특이적으로 저해함으로써 퇴행성뇌질환의 초기신경병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치료제가 개발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 연구를 진행했던 소속기관 또는 연구소에 대해 소개 부탁 드립니다.

저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 (DGIST) 뇌인지과학과 석박통합학위과정에 현재 재학 중입니다. DGIST는 다른 과학기술원들과 비교 하였을 때 비교적 짧은 역사를 가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DGIST만의 여러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학교와 학과 자체들도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아 최신 장비들을 갖추고 있고, 최근까지도 active한 연구를 진행하다 오신 교수님들께서 열정적으로 학생들을 지도해주고 계십니다.

또한, 교수님들께서 학생들과 더 많은 소통을 하려 노력하시면서 뇌 과학 분야를 함께 선도하기 위해 불철주야하십니다. 그리고 DGIST는 학생들이 융복합 인재로 자라나기를 장려하며 다른 분야와의 협력연구를 적극적으로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근 science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는 요즘의 흐름에 맞춰 다양하고 좋은 기회들을 쉽게 접하기에 매우 적합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3. 연구활동 하시면서 평소 느끼신 점 또는 자부심, 보람

대학원을 오기 전까진 생명과학이 이렇게 어려울 것이라 상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이전의 저는 열심히 연구하면 실험결과들이 제가 예상한대로 나올 것이라 안일하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경험해보니 제가 겪은 생명과학은 실험결과들이 제가 예상한대로 나오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흥미롭고 보람이 큰 학문입니다. 한 가지 생각에만 매달리지 않고 여러 가능성을 항상 염두 해두며, 수많은 trial and error 과정을 겪어 누구도 밝혀내지 못한 답을 얻게 되었을 때의 쾌감은 말로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짜릿합니다.

또한, 아무래도 퇴행성뇌질환과 같은 중요한 사회적 문제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topic을 연구하고 있다 보니, 제가 하고 있는 연구들이 단순히 저의 호기심을 해결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나아가 여러 사람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며 보람을 느낍니다.

4. 이 분야로 진학하려는 후배들 또는 유학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해 주신다면?

제가 해드릴 수 있는 말은 '절대 스스로 포기하지 말자' 입니다. 이미 많은 후배님들도 몸소 체험하며 느끼고 있겠지만, 생명과학 분야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며, 일이 매우 많습니다. 따라서, 개인 생활에 많은 제약을 받게 되며, 스트레스도 많이 받으며, 몸과 정신도 많이 힘들 수 있습니다. 때문에, 스스로 몸과 마음을 잘 다스리며 스트레스를 cope하는 방법을 터득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열심히 노력하며 내가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연구하면 언젠가는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며 그 보람은 달콤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자신의 부족한 점이나 모자라는 부분들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학위과정을 가장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선 항상 자신이 틀렸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아는 부분도 다시 정확하게 짚고 넘어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대학원 생활을 하며 느낀 점은 생명과학 분야는 공부를 하면 할수록 점점 더 모르는 것들이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부분에 대해 스스로를 부끄럽게 생각한다기보단 항상 겸손한 자세로 무엇이든지 부족한 부분을 찾아 배워가며 더 나은 내가 되는 것이 성공적인 대학원 삶의 중요한 key라고 생각합니다.

5. 연구활동과 관련된 앞으로의 계획이 있으시다면?

저희는 이번 연구에서 대표적인 퇴행성뇌질환 중 하나인 polyQ 질병에 대해 연구하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polyQ 질병뿐만 아니라 다른 뇌질환들에도 관심이 많아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 여러 뇌질환들과 관련된 연구도 진행해보고 싶습니다. 좋은 연구를 더 많이 하여 퇴행성뇌질환이나 뇌질환 환자들의 치료에 보다 직접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큰 보람을 느끼며 계속 연구 하고 싶습니다..

6. 다른 하시고 싶은 이야기들....

우선 부족한 저를 데리고 연구적으로나 인간적으로 많은 가르침을 주시고 훌륭한 연구결과를 얻는 결실을 맺게 도와주신 이성배 교수님께 감사 드립니다. 또한, collaborator이시지만, 항상 연구적으로나 인간적으로 그 이상의 가르침을 주시고 연구자로서 가야 할 길을 알려주신 황대희 교수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그리고 직속 후배이자 이 연구를 완성하는 여정을 처음부터 함께하고, 아무리 힘들어도 저를 믿고 따라와준 한명훈 학생에게 감사합니다. 또한, 대학원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적응하기도 쉽지 않았을 텐데도 이 연구에 많은 도움을 준 직속후배 고병수 학생에게도 고맙습니다. 그리고 collaborator로써 항상 많은 도움 주고 있는 현도영 박사님께서도 감사합니다. 좋은 연구는 혼자만의 능력으로 완성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께서 좋은 연구를 할 수 있도록 항상 도움을 주시고 응원 해주셨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감사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저희 랩에서 함께 동고동락하며 열심히 일하는 랩원들과 학위과정을 함께 시작해 서로 응원해주는 든든한 동기들, 그리고 항상 사랑해 주시며 기나긴 학위과정을 함께 믿고 지지해준 제 가족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등록일 2018-11-06
Category:
  댓글 0
등록
목록
지이헬스케어
관련링크
권민지 님 전체논문보기 >
관련인물
이성배 (DGIST)
전근혜 (DGIST, 삼성서울병원)
정창근 (DGIST)
한명훈 (DGIST)
현도영 (POSTECH)
황대희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외부링크
Google (by Min Jee Kwon)
Pubmed (by Min Jee Kwon)
위로가기
한빛사 홈  |  한빛사FAQ  |  한빛사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RSS서비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