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BRIC을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BRIC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통합검색
배너1 배너2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오늘의 BRIC정보
모바일 BRIC RSS
트위터 페이스북
검색 뉴스레터 안내
좋은 연구문화 만들기
Bio일정
Bio일정
 
Bio일정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세미나 VOD
실험
실험
바이오 형광사진
실험의 달인들
Bio마켓
Bio마켓
BioJob
BioJob
Biojob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커뮤니티
커뮤니티
전체메뉴
대메뉴안내: 한빛사
한빛사논문 추천논문 상위피인용논문 한빛사인터뷰 한빛사그이후 한빛사통계
이수현
이수현(Su Hyun Lee) 저자 이메일 보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초록보기
조회 4043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라이카코리아는 BRIC 후원기관입니다.
p62/SQSTM1/Sequestosome-1 is an N-recognin of the N-end rule pathway which modulates autophagosome biogenesis
1. 논문관련 분야의 소개, 동향, 전망을 설명, 연구과정에서 생긴 에피소드

여러 가지 스트레스로 인하여 misfolded protein이 세포 내에 축적이 되면 알츠하이머, 헌팅턴 등 Neurodegenerative disease가 발생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misfolded protein은 적절한 시기에 제거가 되어야 하는데 그 방법으로 Ubiquitin-Proteasome System (UPS)와 Autophagy가 있습니다. 이전까지 밝혀져있는 N-end rule의 경우 UPS의 한 부분으로써 protein의 N-말단에 어떠한 아미노산 잔기가 오느냐에 따라 이 단백질의 half-life가 정해지는 법칙입니다. N-말단에 특정 아미노산 잔기 (N-degron)가 노출이 되면 E3 ligase인 N-recognin에 의해 N-degron을 인식하여 polyubiquitination시켜 proteasome을 통해 분해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오랫동안 UPS와 Autophagy가 independent한 단백질 분해 시스템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이번 논문을 통해서 p62가 기존에 알려진 autophagy adaptor로써의 역할 뿐만 아니라 N-end rule의 새로운 N-recognin임을 규명하였습니다. 또한 기존의 UPS에 국한되어 있던 N-end rule pathway가 새로운 N-recognin인 p62를 통해서 stress로 인해 증가하는 N-degron을 autophagy를 통해 분해시키는 것을 밝혀냄으로써 N-end rule pathway가 proteolysis에 있어서 UPS와 autophagy 두 가지 단백질 분해 시스템을 모두 관장하는 중요한 법칙임을 시사하는 논문입니다.

이번 논문을 진행하며, 연구뿐만이 아니라,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서 배우게 되었습니다. 1+1=2가 아니라 그 이상이 될 수 있음을 배웠고 협업과정에서 각 연구자들이 갖추어야 할 태도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지도교수님께서는 앞으로 진행될 연구생활은 혼자서, 단독으로 진행하는 것이 아닌 협업을 통하여 이루어질 것임을 강조하시며 학생들에게 협업의 기회를 많이 주시고 장려하십니다. 이번 논문을 통해 교수님께서 가르쳐주시고 싶으셨던 협업에 필요한 기초 소양 역시 배울 수 있었습니다.

2. 연구를 진행했던 소속기관 또는 연구소에 대해 소개 부탁 드립니다.

제가 속한 실험실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과 단백질대사의학연구센터입니다. 권용태교수님께서 지도교수님으로 계시며, 노벨상 수상자 초청사업을 통해 2004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아론 시카노버(Aaron Ciechanover) 박사님이 석좌교수님으로 계십니다.

저희 실험실에서는 N-end rule 단백질분해 체계의 작용 원리를 정확히 규명하고, 동물 모델을 이용하여 이러한 단백질분해 체계의 조절 양상 및 기능, 병리학적 요인까지 포괄적으로 이해하기 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권용태교수님은 항상 오피스 문을 열어두시고 언제든지 학생들과 discussion 해주시는데, 저희 실험실 분위기를 가장 잘 말해주는 모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홈페이지 주소: http://www.pmmrc.snu.ac.kr

3. 연구활동 하시면서 평소 느끼신 점

학기가 흐를수록 점점 더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안하게 되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주변에 똑똑한 친구들이 정말 많습니다. 그리고 그 똑똑한 친구들이 열심히 하기까지 합니다. 스스로에게 한계를 느껴 극심하게 힘들었던 지난 학기에 깨달은 것이 '서로 다른 문제가 적혀있는 문제지를 풀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른 문제가 적혀있는 것을 푸는 것이기 때문에 누가 더 잘하고 못하는지는 섣불리 판단할 수가 없는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박사학위를 받기까지 필요한 것이 비단 연구능력을 기르는 것 만이 아니라 본인의 한계를 경험하고 그것을 넘을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까지 포함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모두 파이팅.

4. 이 분야로 진학하려는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해 주신다면?

저도 아직 학생이기 때문에 깊이 있는 이야기는 못해드리지만, 현실적으로 실험실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될만한 tip을 드릴까 합니다. 대학원생이 되어 연구를 하게 되면 지도교수님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 것 같습니다. 처음 연구라는 것의 개념을 알게 해주시고 가장 가까이에서 보게 되는 과학자라는 것이 그 이유일 것입니다. 학회에 가서 다른 실험실원들과 이야기를 하게 되는 자리를 갖게 되면 각각의 랩마다의 분위기라는 것이 존재함을 느낍니다. 저는 랩이 띠고 있는 색이 바로 지도교수님이 지향하는 방향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분야에 진학하려는 분들께 꼭 가고자 하는 실험실에서 internship을 해보길 추천합니다. 좋은 실험실과 나쁜 실험실은 없습니다. 다만 본인이 원하는 스타일의 연구를 하는, 본인에게 맞는 실험실이 있을 뿐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운 좋게도 스타일이 맞아서 즐겁게 실험을 하는 중이지만, 주변에 힘들어하는 친구들을 보면 본인의 스타일과 다른 연구실에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5. 연구활동과 관련된 앞으로의 계획이 있으시다면?

*학생으로서
이번에 소개시켜드리는 논문의 후속 연구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번 논문이 UPS의 한 부분으로 설명되던 N-end rule이 Autophagy영역으로까지 확장을 보여주는 논문이었다면, 아마도 다음 논문은 N-end rule관련 autophagy가 어떠한 mechanism을 통하여 induction 되는지에 대한 소개를 해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과학자로서
아직은 N-end rule로 해석이 되고 있지 않은 field와 N-end rule과의 linker 역할을 하는 연구자가 되고 싶습니다.

*인간으로서
정의로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정의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을 때에 바로잡을 수 있는 힘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정진하여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싶습니다.

6. 다른 하시고 싶은 이야기들

저는 개인적으로 뉴튼의 명언인 "내가 남들보다 멀리 볼 수 있던 것은 거인의 어깨위에서 세상을 보았기때문이다."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제가 지금 보고 있고 경험하고 있는 모든 것은 저를 어깨에 올려준 거인덕분일 것 이기 때문입니다. 비전공자였고 생물학 실험실 경험도 없다보니 입학때부터 가장 뒤쳐지는 학생이었습니다. 이런 모지리 학생을 포기하지 않으시고 멀리 볼 수 있도록 어깨에 올려주신 권용태 교수님께 진심을 다해 감사 드립니다. 교수님 오피스에서 discussion하거나, 혹은 평소 교수님의 모습을 보며 직,간접적으로 과학적 사고방식을 배우고 있습니다. 교수님은 배를 만드는 법만 알려주시는 것이 아니라 바다에 대한 동경심을 심어주신 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미래에대한 상상을 하며 힘듦을 버티고 스스로 수정하면서 연구를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이 자리를 통해서 감사함을 전하고 싶은 분이 많습니다. 저는 정말 주변의 도움덕분에 지금도 연구를 하고 있는 것이라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힘든 시기에 따듯한 조언을 아끼지 않으시는 심상미 박사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과학자의 롤모델이 되어주시는 김성태 박사님께도 이 자리를 통해서 감사함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힘들때마다 박사님이 새해덕담 문자 보내주신 것 보며 버티고 있어요^^ 오창의 한국 생명공학연구원의 김보연 박사님 이하 많은 박사님들께도 감사드립니다. 파견 나가있는 동안 실수도 많이 했는데 맘 편히 배울 수 있도록 배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 실험을 시작하면서부터 실험 테크닉을 가르쳐주신 차현주박사님께 감사함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함께하는 시간동안 서로 끈끈해진 랩 멤버들도 고맙습니다. 실험데이터가 나오면 제일 먼저 찾게 되는 친동생 같고 간혹 언니같기도한 윤지, 실험하다가 막힐 때마다 SOS하게되는 수란이, 정신적인 지지와 조언을 아끼지 않는 창훈, 입학동기라서 통하는게 많은 아정, 묵묵히 누나들 사이에서 잘 따라와주는 후배 찬훈, 우리 랩의 가장 큰 그릇인 하림, 랩의 어려운 일 도맡아 해주시는 대호오빠, 랩장으로 혼자 많이 힘드셨을텐데 항상 수고해주시는 기운오빠. 랩 멤버들 덕분에 이만큼 버티고 지낸 것 같아요. 고마워요.

오창으로 파견나가 있을 때 진정한 친구가 되어준 견여사와 민상. 평생 함께 합시다. 그리고 영원한 나의 코워커 김정기에게도 감사함을 전합니다.

뒤늦게 학위과정 밟겠다는 딸을 이해해주시고, 힘들어 할때마다 제가 겪는 힘듦을 긍정적으로 해석해주는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만년 학생인 누나에게 용돈을 주며 으쌰으쌰해주는 하나뿐인 남동생 이용주와 제가 세상 최고 똑똑이라고 생각해주시는 외갓집식구들에게도 항상 감사합니다. 제가 힘들때마다 버틸 수 있었던 이유예요. 논문나왔을 때 저보다 더 좋아하던 나의 키다리아저씨 남자친구 유민수에게도 감사함을 전합니다. 마지막으로, 유독 똑똑한 친구들 사이에서, 좌절하고 포기하고싶었던 순간마다 버텨내고있는 저에게도 정말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등록일 2017-08-08
Category:
  댓글 1
회원작성글 착한사람  (2017-08-11 10:27)
미인!
등록
목록
한국관광공사
관련링크
이수현 님 전체논문보기 >
관련인물
권용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김보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정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지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충북...)
차현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외부링크
Google (by Su Hyun Lee)
Pubmed (by Su Hyun Lee)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맨위로 가기
 

BRIC 홈    BRIC 소개    회원    검색    문의/FAQ    광고    후원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ember@ibri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