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웹진발간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4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책봤니? - 홍보
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
실라 재서노프 지음 ∣ 박상준·장희진·김희원·오요한 옮김 ∣ 동아시아∣2019년 1월 30일 출간
회원작성글 East_Asia
  (2019-02-01 16:44)

생명과학은 법과 제도, 국가 정책에 얼마나 큰 영향을 주었을까? 정답은 "엄청나게 큰 영향을 주었다"이다. 20세기 초중반에는 화학과 물리학이 두 차례 세계 대전을 일으키며 영향력을 행사했다면, 20세기 후반에는 생명과학이 국가를 위해 새로운 역할을 했다. 생명과학과 유전공학이 발전하면서 동물 실험에 특허를 인정할 수 있는지, 배아 복제를 허용해야 하는지 같은 질문이 제기되었는데, 이러한 질문은 사회질서의 근간과 관련된 것이었다. 국가는 전에 경험하지 못한 질문들을 마주해 어떻게든 질서와 제도의 틀 안에 과학기술을 묶어둬야 했고, 그 과정에서 다양한 주체들이 경합하고 충돌했다. 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 20세기 중반부터 21세기 초반까지 미국과 영국, 독일에서 이루어진 생명과학 정치의 사례들을 세밀하게 기록한 책이다

책은 세 서구 사회 국가, 미국, 영국, 독일의 사례를 다룬다. 왜 한 국가가 아니라 세 국가인가? 왜 다른 나라가 아니라 미국, 영국, 독일을 비교 연구의 사례로 삼았을까? 과학은 검증 가능하고 재현 가능한 학문이다. 미국에서 어떤 실험에 성공하면 한국에서도 비슷한 조건이 갖춰졌을 때 그 실험 결과를 재현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법과 제도는 다르다. 과학 실험에서처럼 '비슷한 조건'을 갖출 수 없다. 미국이 어떤 법과 제도를 시행했을 때는 미국의 문화적·역사적 배경이 작용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은 미국과 문화적·역사적 배경이 다르기 때문에, 똑같은 제도를 시행해도 똑같은 효과를 거두리라 기대하기 어렵다. 생명과학 기술이 개발되면 곧 그 기술은 여러 나라로 전파된다. 하지만 그 기술을 수용해서 제도화하는 과정은 나라마다 다를 수밖에 없다. 다들 저마다의 사정이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살펴보면서 미국, 영국, 독일이 각각 어떤 과정을 거쳐 생명과학의 이슈들을 수용했는지 비교해서 분석한다

그러면 왜 하필 미국, 영국, 독일인가? 이 세 국가는 서로 다른 문화적·역사적 맥락 속에 놓여 있지만, 서구 민주주의 사회라는 점에서 유사한 정치적 전통을 공유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이들은 생명과학 이슈가 등장했을 때 그 사건들의 충격을 거의 처음으로 받아들이는 국가였다. 20세기 중후반 무렵에는 대부분의 생명공학 발전이 미국 기업이나 다국적 기업에 의해 이루어졌는데, 이 때문에 나타난 갈등을 최초로 마주한 것도 많은 경우 이 나라들이었다. 그리고 책이 주목하는 민주주의 거버넌스 측면에서 이 나라들의 특징을 생각해볼 수 있다. 생명공학 정치에서 어떤 일이 생겨나면 국가가 즉각적으로 반응해야 한다. 그런데 민주주의가 발전한 나라에서는 국민들도 이와 관련된 의사결정에 참여하려고 한다.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이 과학기술과 과학기술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조가 만들어지는 것이다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에서는 이러한 과정을 세밀하게 그리고 있다

책은 국가 간의 갈등뿐 아니라, 과학자, 기업, 정부, 시민 사이에 나타난 갈등도 흥미롭게 묘사하고 있다. 아실로마 회의는 재조합 DNA 연구의 가이드라인을 설정한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아실로마 회의는 과학적 책임과 자기 규제의 모범으로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모든 이가 아실로마 회의를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한 것은 아니었다. 예를 들어 DNA 구조를 밝혀낸 생명과학계의 스타 제임스 왓슨은 아실로마 회의가 부조리극이라고 혹평했다. 유전공학을 평가하고 규제하려는 노력이 보지도 듣지도 못한 늑대가 나타났다고 외치는 심각한 판단 착오라고 주장한 것이다. 기술이 완벽하게 통제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데, 왜 기술이 사회운동가들이 내세우는 미지의 공포나 두려움과 결부되도록 방치해야 하는가? 왓슨의 입장에서 아실로마 회의가 과학자들의 자율성과 전문성을 훼손하는 결과로 보였을 것이다. 한편 반대편에서는 이 회의에 과학자들만 참여했다는 데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아실로마 회의가 학자들의, 과학자들에 의한, 과학자들을 위한 규제였다고 비판한다. 재조합 DNA 기술은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진 기술이며, 장기적으로 보면 모든 인류, 모든 생명체가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런데 과학자이 그런 기술을 완전히 책임질 수 있을까?

이런 맥락에서 시민 인식론이 등장한다. 시민 인식론이란 간략하게, 특정 사회의 구성원들이 집단적으로 선택해 지식 주장을 시험하고 사용하는 제도적인 실천을 의미한다. 이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주장이나 시연은 불법적이고 비합리적인 것으로 취급되어 무시되었다. 이런 집단적 지식방식은 문화적 시민 인식론을 구성하며, 독특하고, 체계적이며, 제도화되고, 공식 규정보다는 실천을 통해 명료화된다. 시민 인식론이 성립되는 과정에서는, 전문가인 과학자뿐 아니라 정부와 대중도 지식 생산의 주체가 된다. 광우병 사태, 유전자 조작 식품 수용 문제와 관련해 미국, 영국, 독일에서 서로 다른 시민 인식론이 자리 잡은 것도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다. 역사적이고 문화적인 배경이 시민 인식론이 성립하는 데 영향을 준 것이다.

이 책은 생명과학의 사례만을 다루지만, 우리는 최근 원자력발전소 유지 찬성/반대 논쟁을 통해 이러한 갈등과 과정이 여러 사례에서도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앞으로 과학기술이 발전할수록 이런 일은 늘어날 것이다. 예를 들어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논의할 때,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회적인 대타협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이때 사회가 어느 정도로 강하게 규제를 펼칠 수 있는지 결정하기 위해서는 민주주의의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 이 책에서 강조하는 시민 인식론은, 앞으로 과학기술을 사회적으로 적용하는 많은 사례에서 하나의 기준이 될 것이다. 



태그  
#과학기술학
 
#생명과학
 
#시민 인식론
이책 나도 봤어요 0
   
이책 나도 볼께요 1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소리마당플러스
홍보
진화의 배신_착한 유전자는 어째서 살인 기계로 변했는가
•인류 진화의 역사로 현대병의 비밀을 밝히고, 그 해결책을 제시한다!   인간이 20만 년이라는 장구한 세월 동안 멸종을 면하고 번성할 수 있었던 비결은 경이로울 정도로 훌륭한 유전자 덕분이었다. 진화의 여정 속에서 우리 조상들은 필요 이상으로 음식을 먹어 두고, 소금을 간절히 원하고, 불안해하거나 우울해지는 전략을 취하고, 신속하게 혈액을 응고시키는 보호 체계를 발달...
회원작성글 부키
 |  02.13 10:03  |  조회 27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플라이룸
‘초파리 유전학자’라고 늘 스스로를 정의하는 오타와대 김우재 교수의 첫 번째 단독 저서이다. 자신의 정체성을 나타낼 때는 언제나 자신이 사랑하는 ‘초파리’를 앞세우는 그는 초파리로 세계 정복을 꿈꾼다는 초파리에 미친 사람이다. 또한, 자신의 글에 ‘급진적 생물학자’라는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는 그는 과학계의 독설가로 유명하다. 초파리로 ‘사회, 과학 그...
회원작성글 BRIC
 |  02.12 14:07  |  조회 7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홍보
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
생명과학은 법과 제도, 국가 정책에 얼마나 큰 영향을 주었을까? 정답은 "엄청나게 큰 영향을 주었다"이다. 20세기 초중반에는 화학과 물리학이 두 차례 세계 대전을 일으키며 영향력을 행사했다면, 20세기 후반에는 생명과학이 국가를 위해 새로운 역할을 했다. 생명과학과 유전공학이 발전하면서 동물 실험에 특허를 인정할 수 있는지, 배아 복제를 허용해야 하는지 같은 질문이 제기되었는...
회원작성글 East_Asi..
 |  02.01 16:44  |  조회 42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1
홍보
사이언스 빌리지: 슬기로운 화학생활
“화학만큼 우리 삶을 지배하는 학문은 없다.” - 『사이언스 빌리지: 슬기로운 화학생활』 추천사 中    물질세계에서 살아가는 이상, 인간은 수많은 물질과 접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우리가 접하는 모든 물질의 성질은 화학이 결정한다. 그리고 과학이 발달함에 따라, 인간이 접하는 물질의 수는 점점 늘어만 가고 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화학’...
회원작성글 dongasia..
 |  01.28 09:26  |  조회 65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2
서평
면역에 관하여
WHO에서는 2019년 세계 보건을 위협하는 10가지를 발표했다[1]. 눈여겨볼 만한 것은 인플루엔자, 에볼라, 뎅기, HIV 등의 바이러스 질환이 반을 차지하며, 유럽과 미국에 보건 사회학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백신 반대운동이 8번째 위협으로 꼽혔다. WHO Europe의 발표[2]에 의하면 2018년 전반기에만 41,000명 이상의 유럽 인구가 홍역에 감염되었으며, 2016년에 최저치를 기록하다가 2017년 2만여...
회원작성글 BRIC
 |  01.23 14:04  |  조회 59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1
서평
『과학자가 되는 방법』을 읽어야 하는 이유
@ 과학자가 되는 방법 | 남궁석(지은이) | 이김(출판사)  어린 시절 책을 읽어야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는 나에게 어른들은 ‘직접 해보지 못하는 일들을 간접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하곤 했다. 그럴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긴 했지만, 사실 내가 진짜로 겪은 일이 아닌 간접경험이 도대체 나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그 때는 이해할 수 없었다. 하지만 적어도 내가 직접 겪...
회원작성글 BRIC
 |  01.11 10:52  |  조회 211  |  댓글 1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0
서평
나의 설계도의 98%, 정크 DNA
저자 네사 캐리(Nessa Carey)는 영국 태생의 분자세포생물학자로, 영국 에든버러 대학에서 바이러스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에서 부교수로 재직했다. 하버드 의학대학원, MD 앤더슨 암센터, 서던캘리포니아 대학 등 많은 의학 연구기관에서 활동해왔으며, 현재는 임페리얼 칼리지 방문교수이다. 이전에 그가 출판한 책으로는 ‘유전자는 네가 한 일을 알고 있다’(The E...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53  |  조회 31
나도 봤어요0  |  나도 볼께요0
서평
살아야겠다
살아야겠다 (김탁환 저/북스피어) 2015년 어느 날, 옆의 부서의 팀장이 오피스 문들 두들겼다. “너 한국에서 메르스 터진 거 아니? 혹시 한국에 메르스 관련 아는 사람 있으면 연결 좀 시켜줄래?” 난 그렇게 한국의 메르스 사태를 알게 되었다. 밤낮으로 한국 뉴스를 검색하면서, 한국에 있는 내 가족과 실시간으로 연락하면서, 늘어나는 숫자와 줄어드는 숫자들 사이에 격분과 염려와 안...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46  |  조회 59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과학기술의 일상사
[과학기술정책 읽어주는 남자들] (aka과정남)이란 과학 팟캐스트를 운영하는 두 청년이 과학기술정책과 과학분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은 책이다. “과학기술”이라는 책 표지의 작은 글씨보다 “일상사”라는 큰 글씨에 방점이 찍힌 만큼 ‘과학기술서’라고 겁먹지 말고 ‘과학 대중서’라는 생각으로 가볍게 책을 들었으면 한다. 저자들 또한, 그동...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45  |  조회 47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떨리는 게 정상이야
『북극을 가리키는 지남철은 항상 바늘 끝을 떨고 있다. 여윈 바늘 끝이 떨고 있는 한 우리는 그 바늘이 가리키는 방향을 믿어도 좋다. 만일 그 바늘 끝이 불안한 전율을 멈추고 어느 한쪽에 고정될 때 우리는 그것을 버려야 한다. 이미 지남철이 아니기 때문이다』 신영복 “떨리는 지남철” 중   제어계측을 연구하는 공학자이자 대학 강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윤태웅 교...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44  |  조회 32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류의 기원
  출처: 사이언스북스 “Trace your ancestors’ journeys over time.” 미국에서 타액(saliva)으로 혈통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AncestryDNA라는 회사의 광고 카피이다. 인간 게놈 프로젝트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쌓인 과거와 현재 인류의 게놈 데이터를 통해 이제는 $99이 있는 사람이면 누...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41  |  조회 32
나도 봤어요2  |  나도 볼께요0
서평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이자 저널리스트인 “에드 용”의 첫 책이다. 프롤로그에서 그는 ‘모든 동물학은 생태학이다.’라고 이야기하며, 우리는 동물계 전체를 거시적으로 바라보는 한편, 모든 개체의 몸에 존재하는 ‘숨은 생태계’를 미시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가 써 내려간 동물과 미생물, 곤충과 미생물 그리고 인간과 미생물에 대한 공생...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34  |  조회 26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틱노트, 알래스카에서 그린란드까지
북극(Arctic). 지명은 있으나 그 경계가 애매모호한 곳. 지구물리학자는 백야가 나타나는 북극권보다 북쪽 지역을 북극이라 정의하고, 생태학자들은 나무가 자랄 수 있는 수목한계선 북쪽이나 7월 평균기온이 10도 이하인 지역으로 북극을 정의한다. 북극점을 중심으로 시베리아 북부, 그린란드, 캐나다 고위도 지역, 알래스카, 그리고 북극해가 있는 지구의 북쪽이 북극인 것이다. [아틱 노트/ 알래...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33  |  조회 24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Spillover: Animal Infectious and the Next Human Pandemic
(출처: 꿈꿀자유 홈페이지, CDC Museum 홈페이지)   미국 CDC에 있는 작은 스미소니언 박물관에는 원숭이 두개골을 들고, 조개껍질과 털로 장식된 나이지리아 요루바교의 “천연두의 신 (God of smallpox)”인 “소포나 (Shapona)” 목각상이 전시되어있다. 소포나는 땅을 지배하는 신으로 소포나가 노하면 사람들이 곡물을 먹고, 그 곡물이 피부로 가서 천연두를 일으...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15  |  조회 25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랩걸 Lab Girl 나무, 과학 그리고 사랑
막 동이 트기 전 새벽녘의 학교 앞 버스 정류장, 실험 결과가 궁금해 밤새 실험을 하고 집으로 가던 그 시간. 현미경으로 보았던 선명한 녹색의 형광 점들은 선선한 새벽 공기를 다 들이마시고 싶을 만큼 뿌듯함을 남겨주곤 했었다. 학부, 대학원, 포닥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내 인생의 청춘을 다 바친 실험실. [랩걸]을 쓴 호프 자런은 그 청춘의 시간을 나무의 성장에 빗대어 그녀의 과학자로서, 여...
회원작성글 BRIC
 |  01.08 15:05  |  조회 67
나도 봤어요1  |  나도 볼께요0
서평
아픔이 길이 되려면
사진출처: 동아시아 출판사 페이스북 역학(Epidemiology)은 특정 집단 내 발생하는 질병의 빈도와 분포를 기술하고, 그 질병의 요인들을 밝히므로 예방법을 개발하는 학문이다. (Epidemiology is the study of the distribution and determinants of health-related states or events in specified populations, and the application of this study to the control of health problems (1)) 내가 처...
회원작성글 BRIC
 |  01.07 15:41  |  조회 41
나도 봤어요3  |  나도 볼께요2
추천요청
교재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학부2학년까지 재학 후 군 문제로 휴학중인 학생입니다. 제가 글을 쓴 이유는 휴학 중 독학으로 공부할 교재를 추천 받고 싶어서입니다. 구글링을 통해서 원하는...
회원작성글 Rna자체...
 |  01.07 14:40  |  조회 191
추천요청
클로닝 잘 설명해주는 책
클로닝 기초부터 응용까지 잘 설명된, 이왕이면 최신 내용이면서 그림도 많이 초보자가 이해하기 쉬운 책 추천 부탁드려요. 서점에서 만화로 된 책도 있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
ㅋㅌㅋㅌ
 |  2018.09.28 23:46  |  조회 503  |  댓글 2
추천요청
단백질 공학(Kinetics)관련해서 책을 추천 받고 싶어요..
이제 막 연구를 시작한 대학원생인데 Activity(specific), Optimal conditions(pH, T, Loading, Incubation time), reusability, application, kinetics, analysis instrument and me...
회원작성글
 |  2018.05.16 21:50  |  조회 456
처음 이전  1  다음 끝
BRIC 배너광고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FAQ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RSS서비스 RSS
1550319243 0.68701800
1550319244 0.11826200
0.43124413490295 초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