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대학원 진학 설문조사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658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바이오토픽] 둥지 속에서 벌어지는 군비경쟁: 찌르레기와 흉내지빠귀의 장군멍군
생명과학 양병찬 (2019-03-12 09:28)

Even though foreign blue and brownish speckled eggs don’t match the mockingbird’s own blue-green spotted egg, they still tended to be accepted by the parent bird
Even though foreign blue and brownish speckled eggs don’t match the mockingbird’s own blue-green spotted egg, they still tended to be accepted by the parent bird. / @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찌르레기 부부는 전형적인 게으름뱅이 부모다. 약 90종의 다른 새들과 함께, 다른 새의 둥지에 알을 낳아놓고 새끼 양육의 부담을 다른 새들에게 떠넘긴다. 그 결과로 나타나는 것은 군비경쟁이다. 덤터기 쓴 양부모들은 반격 방법을 진화시키고 있고, 게으름뱅이들은 그에 대한 대응방법을 진화시키고 있다. 이제 과학자들은 알에 찍힌 점(點)이 '알을 계속 품을 것인가, 아니면 둥지에서 밀어낼 것인가'를 결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메커니즘을 발견했다.

밝은빛탁란찌르레기(Molothrus bonariensis)의 가장 흔한 피해자 중 하나는 흰눈썹흉내지빠귀(Mimus saturninus)다. 흉내지빠귀의 알은 청록색에 점이 있고, 찌르레기의 알은 (새하얀 색에서부터 갈색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색깔에 점이 있다. 연구자들은 흉내지삐귀가 '패턴'과 '색깔'이 다른 알들을 내칠 거라고 가정해 왔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게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고 한다.

흉내지빠귀가 '둥지 밖으로 밀어낼 알'을 결정하는 방법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뉴욕 주 브룩빌 소재 롱아일랜드 대학교의 대니얼 핸리(진화생태학)가 이끄는 연구진은 70개의 '3D 프린팅 알'에 다양한 색깔을 칠하고, 그중 절반에만 점을 찍었다. 그들은 이 알들을 85개의 흉내지빠귀 둥지에 넣고, 며칠 후 돌아와 어떤 알이 아직 남아있는지 확인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연구진은 《왕립학회 자연과학회보 B(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4월호에 기고한 논문에서(참고 1), "설사 색깔이 맞더라도, 흉내지빠귀는 점(點) 기반하여 '품을 건가, 내칠 건가'를 결정하는 경향이 있다"고 보고했다. 예컨대, 색깔과 패턴이 모두 다른 '점이 없는 갈색 알'의 경우, 흉내지빠귀의 제거율은90%였다. 여기까지는 좋았지만, 그들은 알에 점이 있을 때는 제거율이 감소했다. 이를테면 갈색 알이라도, 점이 있을 경우에는 제거율이 60%로 급감했다. 전반적으로 볼 때, 흉내지빠귀는 매우 파란색 알을 선호했으며, 심지어 자기가 낳은 알보다 훨씬 더 파란 알을 선호했다. 그리고 파란 알에 점이 있을 경우, 흉내지빠귀 부모의 채택률은 90%를 상회했다.

"점이 추가되면 채택률이 증가할 수 있다"라고 이번 연구에 참가하지 않은 영국 링컨대학교의 쉬나 코터(진화생태학)는 말했다. "따라서 기생 찌르레기가 자기 알의 안전성을 보장하는 쉬운 방법은, 굳이 완벽한 매치를 추구할 필요 없이 점을 찍는 것이다."

그러나 탁란조들은 간혹 점찍기 이상의 작전을 구사해야 한다. 프린스턴 대학교의 메리 캐스웰 스토다드(진화생물학)가 이끄는 연구진은 잠비아에서, 122마리의 황갈색겨드랑이프리니아(Prinia subflava)가 사기꾼의 알을 기각하는 때가 언제인지를 관찰했다. 그들은 색깔, 크기, 표시를 기록하고, 정교한 패턴인식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표시의 형태와 방향성을 분류했다.

그 결과, 자기가 낳은 알과 매우 비슷한 알을 발견할 경우, 프리니아는 '알의 형태'와 '반점의 위치'를 이용하여 올바른 선택을 한 후 알을 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은 이 결과를 《왕립학회 자연과학회보 B》같은 호에 발표했다(참고 2). "반점의 정확한 위치를 흉내 내는 것은 매우 어렵다. 그러므로 프리니아는 알의 진위 여부를 확신할 수 없을 때 그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코터는 말했다.

"이번에 발표된 두 편의 논문은, '양부모가 자기 알과 사기꾼 알의 차이를 인식하는 방법'에 대한 오랜 의문을 해결했다"라고 헬싱키 대학교의 로즈 소로굿(진화생태학)은 논평했다.

"이번 연구들은, 양부모가 간혹 매우 영리하고 까다롭다는 것을 보여줬다"라고 스토다드는 말했다. 기생자들이 점을 속임수의 일관된 부분으로 진화시킨 후, 양부모는 점의 디테일한 부분을 기억할 수 있는 지력(brain power)을 이용하여 안목을 향상시키는 방법을 진화시켰다. "새의 뇌 속에서 일어나는 일은, 우리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훨씬 더 복잡하고 흥미롭다"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 참고문헌
1. https://royalsocietypublishing.org/doi/10.1098/rstb.2018.0195
2. https://royalsocietypublishing.org/doi/10.1098/rstb.2018.0197

※ 출처: Science http://www.sciencemag.org/news/2019/03/there-s-arms-race-going-bird-nest-scientists-are-uncovering-how-each-side-fights-back

 

오늘도 우리 몸은 싸우고 있다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양병찬 (약사, 번역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약사면허를 취득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현재 서울 구로구에서 거주하며 낮에는 약사로, 밤에는 전문 번역가와 과학 리포터로 활발하게 활동하...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바이오토픽] (Nature 사설) 박사과정 학생이 된다는 게 건강에 해롭다니...
지난주 영국에서는 '대학원생의 정신건강'에 대한 사상 최초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그러나 그 정도로는 어림도 없다. 학계의 위기를 해결하려면 훨씬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 U of SC...
[바이오토픽] 인류세(Anthropocene), 새로운 지질시대 인증
인류세 작업그룹(AWG)이 인류세(人類世)를 새로운 지질시대로 지정하기로 결의했다. 만약 AWG의 제안서가 ICS의 최종 승인을 받는다면, 원자력 시대(Atomic Age)는 인류세의 출발점으로 기록될 것이다...
[바이오토픽] CRISPR 이용하여 재창조된 B 세포, 백신도 없는 치명적 바이러스 물리쳐
연구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 중 일부로부터 우리를 보호해줄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그들은 면역세포의 유전자를 변형하여 더욱 효과적인 항체를 만들게 함으로써, 생쥐를...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등록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연구정보중앙센터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