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웹진발간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68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바이오토픽] 거미에게도 모성(母性)이 있다.
생명과학 양병찬 (2018-11-30 09:28)

당신은 '거미에게 모성 따위는 없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거미 중에는 좋은 엄마도 있다. 이를테면 늑대거미(wolf spider) 암컷의 경우, 알주머니를 휴대하고 다닌다. 그러다 알이 부화하면, 새끼들은 엄마의 등에 올라탄다.

그러나 개미 흉내를 내는 깡충거미(jumping spider)의 암컷은 다른 방침을 채택했다. 놀라지 마시라! 그녀는 새끼들에게 젖을 먹인다. 처음에, 새끼들은 엄마가 둥지 주변에 떨궈놓은 조그만 방울들을 흡입한다. 차츰 성장함에 따라, 그들은 엄마의 상복부 고랑(epigastric furrow)에서 젖을 직접 빤다.

실험실 연구에서, 깡충거미 새끼들은 - 다 자랄 때까지 - 약 40일간 계속 젖을 빠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자들은 둥지 속의 거미 가족들을 면밀히 관찰한 결과,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엄마는 먹을 것을 둥지에 가져다주지 않지만, 새끼들은 처음 20일 동안 길이가 새 배로 커진 것이다(참고 1).

깡충거미 암컷의 젖과 양육에 어떤 이점이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1) 연구자들은 그녀의 상복부 고랑에 페인트칠을 함으로써 젖이 나오지 못하도록 차단했다. 그 결과, 젖을 먹지 못한 새끼들은 성장하지 않아, 10일 만에 굶어죽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연구자들이 20일 후 엄마를 빼돌리자, 다 자란 새끼들은 자구책을 강구했다. 먹고살기 위해, 엄마가 있을 때보다 더욱 빈번하게 먹이를 찾아 나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생존율은 엄마가 곁에 있을 때보다 낮았다.

그렇다면 거미젖의 정체는 뭘까? 거미젖은 '알 낳는 구멍'에서 나온다. 그러므로 한 가지 아이디어는, 거미의 젖이 - 진화적 관점에서 볼 때 - 영양란(trophic egg)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영양란이란, 동물들이 새끼에게 먹이려고 낳는 무정란(infertile egg)을 말한다.

이번에는 거미젖의 성분을 살펴보자.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거미젖은 인간이 먹는 소젖을 훨씬 능가하는 고단백 식품이다. 연구진이 거미젖의 성분을 분석해본 결과, 1mL당 단백질 123.9mg, 당분 2.0mg, 지방 5.3mg이 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거미젖의 단백질 함량은 우유의 약 네 배에 해당한다.

새끼에게 젖을 먹이는 행동은 동물, 심지어 거미나 바퀴벌레와 같은 무척추동물 중에서도 드물치 않다. 예컨대 비둘기도 - 새끼가 둥지에 머무는 동안 - 젖을 먹이며, 바퀴벌레(Diploptera punctate)도 그렇게 한다 그러나 기간(length)과 강도(intensity) 면에서 월등한 깡충거미 암컷의 '젖 주기'와 '양육' 사례는, 지금껏 인지능력이 발달한 사회적 척추동물(social vertebrate) - 오랑우탄, 인간, 코끼리에서만 일어난다고 여겨졌다.

연구자들은 이렇게 추론한다. "만약 신생아들이 굶을 가능성이 있다면, 또는 모든 새끼들이 포식자에게 잡아먹힐 가능성이 있다면, 엄마가 양육비용을 부담하는 것을 납득할 수 있다."
젖주는 거미가 존재한다는 것은, 과학자들이 동물계 전반에 걸쳐 '모친의 양육 및 수유'의 범위를 재고(再考)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그리고 그런 식으로 자손을 돌보는 데 얼마나 많은 인지능력이 필요한지도 재고해야 할 것이다.

참고 동영상
Spider moms spotted nursing their offspring with milk
https://youtu.be/zMi6bjVfERE

※ 참고문헌
1. http://science.sciencemag.org/cgi/doi/10.1126/science.aat3692
※ 출처: Science https://www.sciencemag.org/news/2018/11/spider-moms-spotted-nursing-their-offspring-milk

  추천 2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양병찬 (약사, 번역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은행, 증권사, 대기업 기획조정실 등에서 일하다가,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약사면허를 취득한 이색경력의 소유자다. 현재 서울 구로구에서 거주하며 낮에는 약사로, 밤에는 전문 번역가와 과학 리포터로 활발하게 활동하...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바이오토픽] 팩트체크: 톡소포자충(T. gondii)이 정말로 사람을 미치게 할까?
T. gondii는 세균도 바이러스도 아니지만, 말라리아병원충과 먼 친척뻘로 현미경으로나 관찰할 수 있는 단세포 미생물이다. 고양이는 감염된 설치류, 새 등의 동물을 먹음으로써 T. gondii에 감염되어...
[바이오토픽] 췌장의 가소성: 역분화된 알파세포 → 인슐린 생성
췌장에 있는 인슐린 생성세포가 파괴되면 당뇨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다른 종류의 췌장세포를 변형시켜, 인슐린 생성세포를 대체하고 혈당수준을 조절할 수 있다"고...
[바이오토픽] 종양의 발병과 진화에 영향을 미치는 생물학적 성
생물학적으로 남성이냐 여성이냐에 따라, 암을 초래하는 변이의 종류가 다르다. 약 2,000개의 종양과 28가지 암에 걸친 유전체분석 결과, 한 사람의 생물학적 성(biological sex)이 암초래변이(cancer...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등록
라이카코리아
5년전 오늘뉴스
[아이디카의 꽃.나.들.이]3. 재치를 뽐내는 아가씨, 변산바람꽃
황우석의 악몽, 日에서 재현되나
암의 전이를 촉진시키는 단핵구의 PSGL-1
연구정보중앙센터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RSS서비스 RSS
건양대학교
1550524487 0.15597800
1550524487 0.74605200
0.59007406234741 초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