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BRIC을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BRIC동향
   
통합검색
배너1 배너2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오늘의 BRIC정보
모바일 BRIC RSS
트위터 페이스북
검색 뉴스레터 안내
좋은 연구문화 만들기
Bio일정
Bio일정
 
Bio일정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2017년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정기학술대회 - Plenary Lecture VOD보러가기
실험
실험
바이오 형광사진
실험의 달인들
Bio마켓
Bio마켓
BioJob
BioJob
Biojob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커뮤니티
커뮤니티
생명의 역사를 찾아서
전체메뉴
대메뉴안내: 동향
뉴스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
목록
조회 102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창조과학연속기고-3] 그들은 왜 진화론을 거부할까?
오피니언 김준홍 (2017-09-04 09:32)

진화론을 거부하는 사람들 혹은 창조과학자들은 왜 진화론을 싫어하고 거부할까? 이에 대한 대답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 가장 유력한 대답은 진화론은 인간을 다른 종과 동일선상에 놓고 이해하려는 시도이기 때문이다. 장담하건대 인간의 진화문제가 아니었다면 찰스 다윈의 저작들도 그리 큰 논란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다윈도 그러한 논란을 예상했던지 그의 첫 저작 『종의 기원(1859)』마지막 페이지에서 “인간과 인간의 역사의 기원에 대해 빛이 던져질 것이다”라고 언급할 뿐 인간과 다른 종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하지만 그를 적대시하던 자들은 『종의 기원』이 던져주는 암시를 이미 눈치채고 있었다. 지구상에 있는 모든 생명이 하나의 조상으로부터 분기한 자손이라면 인간도 그 수많은 가지 중에 하나라는 것은 자명하였다. 『종의 기원』출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다윈의 얼굴과 유인원 혹은 다른 동물의 몸을 합성한 풍자만화가 신문의 1면을 장식했다. 다윈이 자신이 제시한 문제에 대해 스스로 답한 것은 십여 년이 지난 후였다. 그는 『인간의 유래와 성선택(1871)』과 『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1872)』에서 인간과 다른 동물의 정신능력과 감정표현 등이 기존에 생각하던 것보다 그리 크지 않으며 하나의 연속성에 놓고 이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구의 과학사를 놓고 볼 때 다윈의 진화론은 기존의 지구 중심 및 인간과 신 중심 세계관에서 탈피하는 흐름에서 마지막 방점을 찍은 이론이다. 중세까지의 서구 세계관에서 지구는 세상의 중심이었으며 인간은 신과 천사 바로 아래에 위치했다. 인간 아래에는 동물 및 식물, 광물이 위치했다. 이러한 정태적, 위계적 세계관에 변화를 가져온 첫 번째 사건은 갈릴레이와 코페르니쿠스가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돈다고 주장한 것이다. 첫 균열이 있고서 2백 여 년이 흐른 뒤 두 번째 균열이 왔다. 지질학자 라이엘은 지구의 나이가 기존에 성서에서 주장하는 것보다 훨씬 오래되었으며, 지층의 형성은 과거 오랜 시간 내내 지금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는 지질작용이 누적되어 일어났다는 동일과정설을 주장했다. 동일과정은 라이엘이 제시한 지질작용의 일반원리였다. 라이엘의 영향을 받았던 다윈은 생물진화의 일반 원리를 찾고자 했고, 그 일반 원리인 자연선택론은 자연 속에서 인간의 위치를 마침내 천상과 지상의 중간 즈음에서 지상으로 내려놓았다.

물론 지금 현재 인간이 자연계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생각해보면 인간은 이 지구상에서 대적할 종이 없을 만큼 지배적인 종이 맞다. 하지만 생명의 역사를 생각해보면 인간은 억세게 운이 좋았으며, 수많은 우연이 이어진 한 계통의 자손일 뿐이다. 잠시 시계를 6천5백만년 전으로 되돌려보자. 만약 6천 5백만년 전에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하지 않았다면 포유류는 지구상의 지배적인 위치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며 영장류도 포유류 조상으로부터 진화하지 못했을 것이다. 6백만년 전에 동아프리카에서 열대 우림이 사라지지 않았다면 두발걷기가 진화하지 않았을 것이고 두발걷기가 아니었다면 척추가 큰 두뇌를 감당하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에 큰 두뇌 또한 진화하지 않았을 것이다. 2백만년 전 아프리카의 기온이 내려가고 계절성 기후가 도래했을 때 사냥하는 법을 습득하지 못했다면 1백만년 전 빙하기가 왔을 때 인류의 조상들은 굶어 죽었을 것이다. 실제로 채식이 주식이었던 인류의 한 가지인 파랜스로퍼스(Paranthropus)속은 첫 빙하기가 올 때 즈음 모두 멸종하였다. 마지막으로 20만년 전 아프리카에 극심한 가뭄이 오지 않았다면 당시 생존하던 호미닌 집단이 작은 집단으로 고립되지 않았을 것이며 호모 사피엔스는 진화하지 못했을 것이다. 이 수많은 우연 중에서 단 하나만이라도 발생하지 않았다면 현재 우리는 이 지구상에 없을 것이다. 이 모든 사실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우리는 인간에 대해 겸허해 질 수 밖에 없다.

생물 및 인간의 진화에 대한 증거가 너무 압도적이기에 종교계에서는 비록 공식적으로는 진화론을 받아들인다고 선언하진 않았지만 진화론과 종교의 공존을 추구하는 경우가 많다.i  비록 영혼의 탄생과 관련 되는 부분은 여전히 신의 역할로 남겨 두더라도 말이다. 창조과학은 영혼의 문제뿐만 아니라 모든 과학적 사실을 부정하고 중세시대 이전의 세계관에 머물러 있고자 하는 시도이다. 창조과학을 추구하는 자들은 아마도 지상에 머물기보다 천상과 지상 사이의 공간이 더 편하게 느껴질 것이다.

김준홍
김준홍 :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연구원, 생물인류학자, 유전자-문화 공진화론자.
---------------------------------------------------
i  예를 들어, 가톨릭의 사례: http://www.catholic.com/tract/adam-eve-and-evolution

 

  추천 0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과학자들, 창조과학의 해악을 말하다
한국 사회의 과학은 개발독재 시대, 경제논리에 밀려 과학의 정신이 뿌리내릴 기회조차 없이 대학과 연구소에 자리잡았다. 과정의 합리성을 통해 진리에 다가가고자 하는 과학정신의 부재는, 한국 과학의 산실이라는 카이스트부터 대부분의 주류 대학들에서...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창조과학연속기고-16] 새로운 과학운동을 향해...(마지막 기고)
한국과학대중화 운동의 역사는 오래 되었다. 자연과학이 처음 조선에 전파되고 지식인 사회에 퍼져나간 시기는 19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며, 최한기의 저술을 통해 개화기 조선 지식인의 눈에 비친 서양...
[창조과학연속기고-15] 생활미신, 창조과학
신비한 듯, 미지의 것에 대한 믿음을 빙자하여 어이없는 확신감을 갖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많다. 그런 사람들은 사실과 상식을 부정하고 자기가 믿고 싶은 것, 관습적으로 믿어 왔던 것만을 믿을...
[창조과학연속기고-14] 그래도 생물은 진화한다고
지인이 해준 이야기가 있다. 그의 지도교수는 아주 대단한 창조과학자였는데, 어느 날 연구실 모두가 함께 여행을 떠났다. 우연인지 모르지만 그 동네는 길거리에 널린 돌멩이조차 화석일 정도로 화석...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의견올리기
작성자
마텍무역
마텍무역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5년전 오늘뉴스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맨위로 가기
 

BRIC 홈    BRIC 소개    회원    검색    문의/FAQ    광고    후원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ember@ibri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