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버그알림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627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韓 유전자가위 제공, 美 인간배아 유전자 변이 교정 성공
생명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7-08-03 09:3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유전체 교정연구단 김진수 단장 연구팀이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OHSU) 미탈리포프(Mitalipov) 교수 연구팀 등과 함께 인간배아에서 비후성 심근증의 원인이 되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로 교정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크리스퍼 유전자가위(CRISPR Cas9) : 박테리아의 면역 체계에서 유래한 DNA 절단효소로 특정 유전자를 없애거나 더할 수 있고, 다른 염기서열로 교체할 수도 있다.

연구진은 인간배아 유전자 교정을 통해, 비후성 심근증 변이 유전자가 자녀에게 유전되지 않을 확률을 자연상태*의 50%에서 72.4%로 높여서, 유전자가위로 유전병을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었다.
   * 부모 중 한 명이 변이 유전자 보유 시, 유전될 확률 50%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단일 유전자 변이로 인한 유전질환은 1만 가지 이상이다. 혈우병, 겸상 적혈구 빈혈증, 헌팅턴병 등 희귀질환이 많고, 환자 수는 수백만 명에 달하기 때문에 이번 연구의 파급효과는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비후성 심근증은 선천적으로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심장질환으로, 인구 500명중 1명의 비율로 발생하는데, 심부전 증상이 나타나며 젊은 나이에 돌연사*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다.
  * 정확한 통계는 없으나 대한법의학회지(광주전남지역)에 따르면 2007∼2010년 심장질환 관련 사망자의 7%가 비후성 심근증에 의한 사망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 IBS 김진수 단장 연구팀은 배아 실험에 사용할 유전자가위(크리스퍼 Cas9)를 제작하여 제공하고, 실험 후 DNA 분석을 통해 유전자가위가 표적 이탈 효과 없이 제대로 작동했음을 확인하였으며, 인간배아에 유전자가위를 도입하여 유전자를 교정하는 실험은 미국 OHSU 연구팀이 수행하였다.

IBS 유전체교정연구단은 정교한 유전자가위 제작기술과 우수한 유전자교정 정확도 분석기법을 보유하고 있어서, 미국 OHSU 연구진의 제안으로 이번 연구에 참여하였다.

OHSU 연구팀은 미국 국립과학원과 국립의학원의 가이드라인과 기관 자체 가이드라인 및 과학윤리위원회 검토 등 미국의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인간배아 유전자교정 실험을 안전하게 수행하였다.
  * 미국은 유전적 난치병 치료목적 기초연구를 위한 인간배아와 생식세포 변경 허용

특히, 이번 연구는 유전자 교정의 성공률을 높였다는데 의미가 크다. 기존에는 수정 후 유전자가위를 주입해서, 같은 배아에 유전자가 교정되지 않은 세포가 섞여있는 모자이크 현상이 발생했는데, 이번 연구에서 정자와 유전자 가위를 동시에 난자에 주입해서 모자이크 현상을 극복함으로써, 유전자 교정의 성공률을 높였다.
  * 모자이크 현상이 일어난 배아는 변이된 유전자를 후세대로 물려 줌

연구결과는 국제적인 학술지 네이처(Nature, if 38.138) 온라인에 한국시간 8월 3일 새벽 2시에 공개되었으며, 논문명과 저자는 다음과 같다.

논문명
Correction of a pathogenic gene mutation in human embryos

저자정보
(31명)
Hong Ma*, Nuria Marti-Gutierrez*, Sang-Wook Park*(제1저자,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Jun Wu*, Yeonmi Lee, Keiichiro Suzuki,Amy Koski, Dongmei Ji, Tomonari Hayama, Riffat Ahmed, Hayley Darby, Crystal Van Dyken, Ying Li, Eunju Kang, A-Reum Park(참여저자,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Daesik Kim, Sang-Tae Kim(참여저자,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Jianhui Gong, Ying Gu, Xun Xu, David Battaglia, Sacha A. Krieg, David M. Lee, Diana H. Wu, Don P. Wolf, Stephen, B. Heitner,
Juan Carlos Izpisua Belmonte(공동 교신저자, 美 솔크 연구소 유전자 발현 연구실) #, Paula Amato#(공동 교신저자,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 배아 및 유전자 치료센터, 내분비과), Jin-Soo Kim#(공동 교신저자,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Sanjiv Kaul#(공동 교신저자,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 Knight 심장의학 연구소) and Shoukhrat Mitalipov#(공동 교신저자,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 배아 및 유전자 치료센터, Knight 심장의학 연구소)

논문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연구의 필요성
   ○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동식물 유전자에 결합해 특정 DNA의 염기만 자르는 인공효소다. 이를 이용하면 특정 유전자를 없애거나 추가하거나 교체할 수 있다. 유전병의 원인이 되는 돌연변이를 교정하거나 항암 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데 활용될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 인간 유전병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로 유전질환을 일으키는 변이 유전자를 배아 수준에서 정교하게 교정하는 연구를 수행하였다.

 2. 연구 내용 
   ○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연구진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제작했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교정해야 할 염기를 인식하는 가이드 RNA(sgRNA)와 절단효소 Cas9 단백질로 구성된다. 이번 연구에서는 변이된 MYBPC3 대립유전자를 인식하는 가이드 RNA를 만들고, 환자 역분화줄기세포를 이용해 효과를 확인한 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오리건 보건과학대학 연구진에게 제공했다.
    * 대립유전자 : 부(父)계와 모(母)계에서 하나씩 받는 유전자(상동 염색체에 서로 대응)로, 이번 연구에서는 변이가 일어난 MYBPC3 대립유전자를 지닌 정자와 정상적인 MYBPC3 대립유전자를 보유한 난자를 제공 받아 실험하였다. 
   ○ 오리건 대학 연구팀은 MYBPC3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환자로부터 얻은 정자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정상인의 난자에 도입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결과, 수정 시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난자의 대립 유전자가 변이가 일어난 대립유전자를 교정함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MYBPC3 변이 유전자를 가지지 않을 확률이 72.4%로 자연상태의 50%보다 22.4% 증가하였다.
   ○ IBS 연구진은 인간 배아에 적용된 유전자가위의 정확성을 평가하기 위해 절단 유전체 시퀀싱(Digenome-seq) 기법과 전 유전체 시퀀싱(Whole Genome seq)기법으로 유전자가위가 적용된 배아의 DNA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절단 유전체 시퀀싱에서 절단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한 23개의 비표적 절단 위치(potential off target) 중 어떤 곳에서도 유전자가위가 오작동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3. 연구 성과
   ○ 이번 연구는 유전자가위로 유전질환을 지닌 변이 유전자를 인간배아에서 정확하게 교정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유전자가위를 구성하는 Cas9 단백질과 가이드 RNA(guide RNA)를 정자와 동시에 난자에 주입하여 유전체 교정 분야의 난제인 모자이크 현상을 극복했다. 단일배아에 교정되지 않은 유전자가 섞여서 변이 유전자를 다음 세대로 유전하는 모자이크 현상을 극복하여 유전체 교정 분야에서 매우 큰 기술적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할 수 있다.
   ○ 또한 외부 DNA 도입 없이 유전자가위만 적용할 경우, 세포 내 존재하는 정상적인 대립 유전자(정상인 난자)를 이용해 변이가 일어난 유전자를 교정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유전자가위로 배아 내 복구 시스템을 유도한 결과, 배아 내 복구 시스템이 작동하고 교정이 효율적으로 일어남을 입증했다. 이는 인간배아 연구를 수행하지 않고서는 결코 확인하기 어려운 결과로 향후 유전질환을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향후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효율을 높이고 안정성이 입증된다면 다양한 유전질환 관련  연구가 이루어져서 유전질환을 지닌 부모들이 건강한 아이를 가질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 단장은“이번연구는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는 인간배아에서 유전자가위의 효과와 정확성을 입증 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 생명윤리 관련
   ○ 미국은 미래 세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유전질환과 관련해 연구 목적의 인간배아 실험을 허용하고 있음. 이번 연구는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 내 심의기구(Institutional Review Board)에서 세운 가이드라인과 과학적․윤리적 검토를 위한 전문 위원회(ad-hoc committee)에 의해 승인되었음. 또한 올해 미국국립과학원․의학원에서 발간한 인간 유전체 교정 가이드라인에 따라 수행되었음.
   ○ 국내 생명윤리법은 인간배아 연구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으나, 인간배아에 대한 실험은 미국 연구팀이 수행하였고, 한국 연구팀은 실험에 사용할 유전자가위를 제작하여 제공하고, 미국 연구팀의 실험 후 DNA에 대한 분석을 통해 오작동 여부를 분석하는 역할을 담당하였으므로, 국내 생명윤리법에 저촉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됨.


1. 연 구 결 과 문 답

이번 성과가 기존과 다른 점은?
이번 연구는 유전질환을 가진 변이 유전자를 인간배아에서 유전자가위로 교정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또한, 기존에 해결하기 어려웠던 모자이크 현상을 유전자가위 도입방식을 달리해 해결했다는데 큰 기술적 진전이 있다.

어디에 쓸 수 있나?
이번 연구는 변이 유전자를 배아에서 교정하는데 성공하며 근본적인 유전질환 치료법을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다룬 비후성 심근증은 유전적으로 발병할 확률이 높지만 성인이 되기까지 징후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다음 세대로 이 유전자가 전달되는 경우가 많은 이유 중 하나다. 연구진은 유전자가위를 이용해 발병인자인 돌연변이를 배아에서 교정해 다음 세대로 유전을 막을 수 있는 확률을 높였다.
 이번실험을 주도한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 대학의 미탈리포프(Mitalipov) 교수는 “유전자 교정의 안정성이 증명된다면 유전질환을 갖고 있는 가족들의 부담은 물론 더 나아가 인류 전체의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어려움이나 에피스드가 있었다면
인간배아에 대한 연구는 매우 민감한 주제인 만큼 우려되는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논문 심사 과정에서 생명윤리 분야 심사위원이 ‘이번 연구는 생명윤리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매우 잘 지켜졌다.’ 라고 심사평을 달아준 점은 매우 고무적이었다.

생명윤리법에 저촉되지 않는지?
인간 배아를 활용한 실험은 미국 연구팀이 미국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했으며, 한국 연구팀은 실험에 쓰일 유전자가위를 제작하여 제공하고, 실험 후 DNA 분석을 통해 오작동 여부 분석을 하였지만, 인간배아를 직접 실험하지 않았으며, DNA는 인간배아가 아닌 ‘인체유래물’이므로 국내 생명윤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유전체교정 연구단 관련 연구동향 / 전망
김진수 단장 연구팀이 자체 개발한 절단 유전체 시퀀싱(Digenome-seq) 기법은 유전자가위의 정확성을 검증하는 최적화된 기법이다. 절단 유전체 시퀀싱 기법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에 의해 잘리는 표적 염기서열과 비표적 염기서열을 찾아 비교하는 프로그램으로 신형 유전자가위 크리스퍼 Cpf1은 물론 최근 염기교정 유전자가위의 정확성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연구팀은 2013년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이용해서 최초로 인간배양세포의 유전자에 변이를 일으키는데 성공한 이후, ‘15년 외부 DNA를 사용하지 않고 절단효소  Cas9과 교정해야 할 염기를 찾아가는 가이드 RNA만 사용하는 혼합 방식을 이용해 인간배양세포와 식물의 교정하는데 성공해서(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 게재), 학계는 물론 산업계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16년에는 크리스퍼 Cpf1 유전자가위의 정확성을 입증하고, 생쥐 배아의 유전자 교정에 성공해 논문 2편을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 같은 호에 실었다. 동물 개체 수준에서 크리스퍼 Cpf1 유전자가위를 적용해 성공한 첫 사례였다. 또한, 효율적으로 유전자가위를 배아에 전달하는 방법으로 전기충격을 제시했다. 이후, 올해 신형 유전자가위로 농작물 유전자 교정에도 성공했다.
 2017년 올해에는 단일 염기 바꾸는 염기교정 유전자가위로 동물의 특정 유전자 염기를 바꾸는데 최초로 성공한데 이어 정확성을 밝히는데 성공했다. 절단 유전체 시퀀싱 기법을 적용해 전체 유전체 수준에서 염기교정 유전자가위의 성능을 확인하고 규명한 것이다.
 또한 유전자가위로 퇴행성 실명 질환인 노인성 황반변성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서울대병원과 공동 연구해 발표한 바 있다. 유전자가위가 암이나 유전성 희귀질환에 적합한 치료법이라는 기존의 틀을 깨고 비유전성 퇴행성 질환에도 효과적임을 증명한 것이다. 공동 연구진은 유전자가위를 적용해 특정 인자를 정확하게 교정해 병변을 제거하는 유전자 수술 개념을 제시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전 세계 관련 연구동향 / 전망
전 세계 각국은 유전자가위 연구뿐만 아니라 임상 연구에 돌입하고 있다. 현재 유전자가위 임상 연구는 미국 9건, 중국 5건, 영국 3건이 진행 중이다.
 작년 미국국립보건원(NIH)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활용해 암환자를 치료하는 임상시험을 허가했다. 미국 펜실베니아 연구팀은 2016년까지 암환자 18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2016년 8월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암세포 공격 능력을 높인 면역세포를 환자에게 주입한다는 내용이다.
 항암치료는 물론 유전자 변이로 생기는 유전병이나 에이즈와 같은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도구로 유전자가위가 각광받고 있는 만큼 새로운 절단 효소를 개발하거나 절단 효율을 높이는 기술적인 측면 외에도 임상이나 응용분야에 적용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비후성 심근증의 증상과 발병 원인
그림1. 비후성 심근증의 증상과 발병 원인

 비후성 심근증은 MYBPC3 유전자가 망가지거나 변형되면 발생한다. 선천적으로 심장근육이 지나치게 두꺼워지는 질병이다. 유전적으로 발병할 확률이 매우 높지만 성인이 될 때 까지 징후가 나타나지 않는다. 인구 500명 중 1명의 비율로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질병으로 젊은 나이에 돌연사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다.
 또한, 유전으로 전달되는 비후성 심근증의 경우, 우성 유전의 특징이 있어 부모 중 1 명이라도 이 유전자에 변이가 있게 되면, 자식 2 명 중 1 명은 비대심근병증에 걸리게 된다.


유전자 교정을 위한 유전자가위 제작과 적용
그림2. 유전자 교정을 위한 유전자가위 제작과 적용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연구진은 비후성 심근증을 유발하는 MYBPC3 유전자 변이(4bp가 결실된 상태)를 교정하고자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제작했다. 정상인 난자에 변이된 유전자를 갖고 있는 정자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주입한 결과,  MYBPC3 정상 대립유전자 (WT allele)를 이용한 유전자 교정이 일어났다.
 이는 외부 DNA 도입 없이도 세포 내 존재하는 정상적인 대립 유전자를 이용해 망가진 유전자를 교정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추천 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등록
포스트게놈 총괄지원단
최근 관련 뉴스
5년전 오늘뉴스
유전자 교정하는 'RNA 유전자가위'의 정확성 높여...서울대학교 김진수 교수...
한약제제 기반 골다공증 치료 물질 개발...한국한의학연구원 마진열 박사팀
버려지는 엄나무 껍질 활용방법 찾았다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동향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RSS서비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