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BRIC을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BRICBioJob
   
통합검색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오늘의 BRIC정보
모바일 BRIC RSS
트위터 페이스북
검색 뉴스레터 안내
좋은 연구문화 만들기
Bio일정
Bio일정
 
Bio일정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2017년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정기학술대회 - 55건 등록
실험
실험
바이오 형광사진
실험의 달인들
Bio마켓
Bio마켓
BioJob
BioJob
Biojob 프리미엄(유료) 등록이란?
커뮤니티
커뮤니티
전체메뉴
대메뉴안내: BioJob
채용정보 대학원생모집 교수임용 구직정보 Job공감 Biolab
'포마토' 를 아십니까?
Mad Scient..
  (2005-07-01 10:03)
 공감8   조회2669  인쇄  주소복사  소셜네트워크로 공유하기
수정  
Stem Cell 이라는 용어가 ‘줄기세포’ 라는 이름으로 일반인도 다 들어봤을 용어로 회자되고, ‘줄기세포 사업 참여’ 라는 공시 하나에 골판지 회사의 주가가 10배 오르는 요즘의 세태에서 언뜻 떠오른 단어가 있습니다.

‘포마토’ (Pomato)

이게 뭐냐구요?  ‘포마토’ 가 뭔지 모르시는 분을 위해서 약간의 시대적 상황(?) 을 설명할 필요가 있습니다.

1980년대 초에 한국의 몇몇 학자분들에 의해서 최초의 ‘유전공학붐’ 이 조성된 일이 있습니다. 지금은 ‘생명공학연구소’ (KRIBB) 이라고 불리는 곳의 전신인 ‘유전공학연구소’ 가 설립된 것도 이때이고, 몇몇 대학에 유전공학과가 설립된 것도 바로 이때입니다. (그 당시 대학 수석 입학자가 유전공학과에 지원하는 것도 일상적인 일이었습니다) 또한 과학잡지, 소년 잡지에서 ‘유전공학’ 의 성과물로 이런 게 가능하다라고 떠들던 것 중 하나가 바로 이 ‘포마토’ (Pomato) 였습니다.

구체적으로 뭔가 하니, ‘포테이토’ 와 토마토의 합성 단어가 바로 이 ‘포마토’ 입니다. 당시에는 최신 기술이었던 세포융합 기술을 이용하여 감자 세포와 토마토 세포를 융합시켜서 식물체를 만들어 내면, 위에는 토마토가 열리고, 아래는 감자줄기가 자라고, 한마디로 꿩먹고 알먹고  하는 신품종 작물이 된다…

‘유전공학 시대가 오면 이런 것 쯤은 ‘그까이꺼~’ 하고 만들어 낼 수 있다’ 라는 기사가 일간지 과학면에 등장하던 때입니다.

물론 여기에 직접적으로는 관련도 없는 제한효소로 DNA 잘라 붙이는 사진도 양념으로 들어가구요..


그 ‘포마토’ 이후 어언 20년.
물론 그동안 국내의 생명관련 연구의 수준은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언감생심 꿈도 못꾸었던 네이쳐, 사이언스, 셀 같은 최정상급 학술지에 순수히 국내에서 수행된 연구가 종종 퍼블리시 되기도 하고..

심지어는 “JBC 같은 데는 개나소나 내는 것 아니냐” 라는 이야기도 들은 적이 있구요..
(개나 소도 못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듣기 거북한 이야기였습니다만. -.-;; )


그러나 여전히 ‘포마토’ 는 없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사실 그런 게 가능하다고 믿었던 사람들이 바보였지요..-.-;; )

그렇지만 ‘포마토’ 대신 다른 새로운 것이 ‘포마토’ 의 역할을 하고 있지요.

즉, ‘줄기세포’ 라는 이름의 ‘뭔지 모르지만 앞으로 엄청 중요한 것’ 이 대중의 화제에 오르고, 줄기세포를 이용하면 불치병도 다 고치고, 강원래도 휠체어에서 몇 년 안에 일어나게 되고, 반도체나 LCD 뒤를 잇는 ‘캐시카우’ 가 되서 한국의 성장동력이 된다는 이야기가 일간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줄기세포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저는 ‘포마토’ 가 생각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참고로 1980년대 초의 ‘유전공학 붐’ 은 그다지 오래 가지 않았습니다.

‘유전공학 관련 연구소’ 하나쯤은 갖고 있지 않으면 안된다고 해서 급하게 세워진 국내 대기업의 미국 현지 연구소는 몇 년을 못버티고 다 문을 닫았고,

국내에서 개발된 ‘유전공학 제품’ 역시 제대로 된 것 하나 없습니다.(물론 ‘카피 제품’ 이라면 몇 가지 있긴 하지만요)

이렇게 한번 속아본 경험이 있는 대기업들은 이후에도 바이오 쪽에 대한 투자는 제대로 하지 않고 있죠. 그러나 이 추세가 ‘벤처’ 로 넘어가서 인간 지놈 초안이 나왔을 때 한번, 그리고 지금 다시 한번 ‘눈먼 돈’ 을 노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열기가 식고, ‘줄기세포’ 가 이전의 ‘포마토’ 처럼 그리 빨리 ‘돈’ 이 나오는 테마가 아니라는 인식이 대중들에게 확산되면 아마도 지금의 바이오 벤처의 붐은 사라질 것이고, 두번 다시 재기하지 못할 가능성도 많습니다.

아무리 일반인들이 바이오에 대해서 무지하다고 해도 ‘세 번’ 속지는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결국 가장 직접적인 피해를 받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포마토’, ‘지놈 프로젝트’, ‘줄기세포’ 에 혹해 바이오 쪽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들이 아닐까요.  인력은 잔뜩 양성되어 있는데 일자리는 없고, 그러니 라면만 먹으면서 ‘월화수목금금금’ 내지는 ‘월월화수목금금’ (구 일본 해군의 달력도 이랬답니다) 스케줄로 노동력을 착취당할 수 밖에 없는 수많은 젊은 바이오 관련 인력들이 아닐까요.


글쎄요. 대중의 기억력은 한계가 있고, ‘줄기세포’ 가 한물 간후 몇 년 후에는 새로운 ‘Buzzword’가 등장할 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때도 과연 지금의 ‘줄기세포’ 처럼 Buzzword로써의 역할을 할 지는 모르겠습니다. 양치기 소년의 ‘늑대가 왔다’ 에 마을 사람들이 속아 넘어가는 것도  3번이고, ‘포마토’, ‘지놈 프로젝트’, ‘줄기세포’ 도 3번입니다.

진짜 들리는 말대로 바이오 관련 종사자에게는 지금이 ‘최후의 기회’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잘 포장해서 투자받고 먹고튀고 그 돈으로 겜방이나 차리지” 라는 게 바이오 관련 종사자의 유일한 희망일까요. 쩝.
목록
유전/  (2005-07-01 12:34)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유전공학...시대적 산물이죠...우리 나라의 정치적 사회적 미성숙이 만들어낸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희귀한, 괴상한, 존재하지않는 학문이..유전공학이죠......
ㅁㅁ  (2005-07-01 12:54)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잘 읽었습니다. 글을 참 잘 쓰시는군요.
포테이토  (2005-07-01 17:46)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나도 초딩때 과학문고에서 포마토 봤는데 안 속았는데, 그 때 포마토하고 같이 나온 사진이 몸통만한 젖을 달고 있는 초우량 슈퍼젖소였다. 그 때 난 이거 다 황당한 얘기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그리고 중학교 가서 물리를 열심히 했다. 물리는 정말 재미있고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학문이었다. 초딩만도 못한 것들..
흠냐  (2005-07-01 19:45)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포테이토님 왠 귀신 물리공부하는 소리...를 하시나요?.. -.-
혹여..  (2005-07-01 20:05)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포테이토님이 설마 초딩이십니껴???
어엇  (2005-07-01 22:12)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이런 일급비밀을 함부로 누설하시다니요..이건 이바닥에서만 암암리에 알려지는 비-급입니다...님들도 어서 벤처하나 만드시고 ( 혹은 이름을 stem 뭐시기로 바꾸시고) 한건올리고 튀세요..
혹시나 월 100만원, 35에 명퇴, 주 7일 근무에 만족하신다면 계속 있으셔도 됩니다..황교수가 라면 200억원어치 사 놨데니까 몇년은 굶진 않겠네요.행복하셈...
미국에서  (2005-07-02 05:59)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겜방도 인제 한물 가서.
그래도 역시 먹는 장사가.. ^^;
오리  (2005-07-02 11:45)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포마토, 되긴 됩니다. 단지 유전공학이 아니고 접붙혀서 만드는 것이고,
수확량이 낮기 때문에 경제성이 없어서 안하는 것일 뿐입니다. 포마토 바람 뛰워서, 이만큼 발전했으면, 줄기세포도 뛰워볼만하지 않습니까? 20년후에 Nature Science도 개나소나 다 낼수만 있다면...
무추  (2005-07-02 11:56)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포메이토는 양놈들한테서 들어온 거라면 무추는 우리나라에서 만들어 보려고 무지 애쓴 종목이지요.. 무우와 배추를 짬뽕해서 위에는 배추, 아래는 무우를 만들려고 했었지요.. 성공했습니다.. 다만 위에는 무우, 아래에는 배추가 자랐지요... -_-; 이런 연구들은 실제적으로 생물체의 생리, 대사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테크닉을 이용해서 되는가 안되는가를 살펴보는 것에 지나지 않지요.. 지금 현재 황교수의 줄기세포도 이와 마찬가지 입니다. 운이 좋아서 제대로 가면 대박이지만 실질적인 기초연구가 되어 있지 않으면 모래 위에 성을 짓는 셈이되지요.. 한순간에 무너지면 복구할 수가 없습니다. 되는가 안되는가 벌써 내년에 임상들어간다고 하는데 심히 걱정되는 스토리입니다.
알밤  (2005-07-02 16:57)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무추님 ㅋㅋㅋㅋ 재밌네요.
님 말씀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내년에 우리나라에 무슨 바람이 불런지...걱정되네요
호이..  (2005-07-13 19:52)
공감0  비공감0   수정 삭제
맞는말이다... 근데 이거 위세 댓글처럼 이바닥의 비밀문서를 이렇게 공개해도 되나? ^^

구. Job공감
2014년 12월 31일 까지의 게시글이며, 그 이후는 새로운 소리마당 게시판을 이용 바랍니다.
구. Job공감 게시판에서는 글등록과 댓글의 등록이 안됩니다. 단, 기 등록된 게시물의 수정 및 삭제는 가능합니다.
316
. [1]
회원작성글 종양생물학
12.31
2653
0
315
어떤 분야를 공부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초보자
12.31
2800
0
314
생명과학 공부하시려면 의대 가셔서 의사된 다음에 하세요. [11]
의학
12.31
11518
2
313
대학원 모집 전에 미리 들어가서 일하는 것이 인턴인가요? 월급있나요? [2]
대학원준비
12.31
4853
1
312
생명과학분야가 암울하다는 말에 대해서 [23]
대학원생
12.31
8838
4
311
연구원으로 취업하게 되면 연봉은 어느정도 되나요? [7]
dusrndnjs
12.30
10795
0
310
학술팀쪽으로 가려고 하는데요 [3]
12.30
4558
0
309
나이는 늘어만 가고 [4]
늙은애
12.30
6506
0
308
비상식적인 연봉 [11]
회원작성글 우뇌
12.29
12872
2
307
왜 박사진학하면 사람이 교만해지는걸까요? 주위에 그런 분들 많네요. [12]
참웃긴다
12.29
10481
1
306
장학금 신청조건에 대한 질문
에너지
12.29
2436
0
305
제가 학부 때 배우지 않은 분야로 대학원 진학할 수 있을까요? [1]
회원작성글 Joseph Jan..
12.29
3749
0
304
학부생의 진로고민입니다. [2]
고민입니다
12.28
3362
0
303
? [20]
dlwprhe
12.26
4250
0
302
학사 석사 박사 학교가 다 다른것에 대해? [9]
회원작성글 드디어 석사...
12.26
8719
0
301
대학원에서 요구하는 추천서... [3]
멘붕..
12.26
4273
0
300
석사 1년 되었습니다.. [4]
kkk09
12.25
5186
0
299
학부생에게 조언을 해주세요 [2]
모르게따
12.25
3064
0
298
유학시 석사로 갈지 박사로 갈지 고민이에요.. [6]
개같수달
12.25
5625
0
297
조언 감사드립니다. [1]
공대생
12.24
2174
0
1 02 03 04 05 06 07 08 09 10 이후 목록은 검색을 이용하세요.
 
한국뇌연구원
한국뇌연구원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BioJob Letter 신청 안내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맨위로 가기
 

BRIC 홈    BRIC 소개    회원    검색    문의/FAQ    광고    후원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ember@ibri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