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웨비나 모집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전체보기 소리마당PLUS new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1492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진로] 천연물 의약품 개발하는 약사가 되기 위한방법
천연물 약과학자
  (2018-11-08 02:03)
 
천연물 의약품 개발하는 약사가 되고 싶은데

해양천연물과 같이 미개척 천연물에 가능성을 보고 있습니다
또 다른 유망한 천연물 세부분야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그리그 요새 천연물 의약품이 되게 유망받는 분야라고 알고 있는 데 어떤 부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지 

즉, 천연물 의약품의 장단점을 알고 싶고 앞으로 어떤 분야와 접목가능성이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고수님들 답변좀요 




태그  #천연물   #약사   #천연물 의약품
신고하기
목록 글쓰기
  댓글 11  
?  (2018-11-08 06:12)
1
고등학생이에요, 약대 학부생이에요?
그리고 딱히 천연물이 요새 되게 각광받다는 이야기는 어디서 들으셨나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고등학생?  (2018-11-08 07:38)
2
어디 한의대 다니는 사촌형이 그러든가요?
천연물 의약품은 건기식과 의약품의 중간정도에 위치합니다.
더욱이 약사는 개발업무와는 동떨어져있고요.
미개척 천연물이 지금도 얼마나 남았나 모르겠네요. 몇십년전부터 대부분의 천연물은 분리되고 테스트 되었습니다.
그리고 전혀 유망받는 분야가 아닙니다. 전망이 밝지도 않고요.
앞으로의 치료법이나 약물은 개개인에 따라 다르게 처리되고 줄기세포 치료던지 유전자 치료라던지 각 개인별로 다른 치료법들이 적용될 전망입니다.
천연물약물처럼 구성성분이 뭔지도 잘 모르고 이것저것 막 때려 넣고 하는 치료는 한물 갔어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댓글리플
천연물약과학자  (2018-11-08 15:58)
3
제가 말하려고 햇던것은 개똥쑥 아르테미시닌 처럼 천연물에서 추출해서 사용하는 약품같은 것도 포함이에요 이것저것 떄려넣는 것은 저도 별로 좋지않다는 생각이 들고요

대부분의 천연물이 분리되고 테스트 되었다고 하는데 그럼 모든 천연물의 성분들이 분리 정제되었다는 말씀인데 그렇다면 개똥쑥도 2~3년 밖에 되지않앗는데 어디서 튀어나온 것이며

천연물이 어떤 질병에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가 모두 테스트 되었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리고 해양천연물같은 경우에는 심해에 있는 물질들은 아직 제대로 획득조차 되지않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그리고 약대 준비하는 학부생입니다.
  신고하기
댓글리플
ㅇㅇ  (2018-11-08 20:05)
4
Artemisinin and its semi-synthetic derivatives are a group of drugs used against Plasmodium falciparum malaria.[1] It was discovered in 1972 by Tu Youyou,

-"Artemisinin", Wikipedia
  신고하기
댓글리플
회원작성글 약학연구  (2018-11-29 12:08)
5
고등학생? 이 분의 말 중에 뇌피셜과 카더라 거의 전부인것 같네요.
약사가 개발과 동떨어져 있다는 소리부터가 무지한건데
약사들이 연구를 '안'하는거지 동똘어진게 아닙니다.
약사가 정상적 석박만 밟으면 누구보다도 더 약개발에 있어서 유리한데
페니실린 아스프린이 다 천연물 유래 의약품인데 무슨 건기식과 의약품 중간이라는 궤변을 하나요. 한의대에서는 본인들 이권 챙기려고 천연물의약품을 한의학의 한약 모방한것이라는 궤변 펼치고 있는데 그걸 곧이곧대로 믿으시네. 신약 선도물질의 50퍼정도가 천연물이고 이 구조를 토대로 합성하는겁니다.
천연물 의약품 정의 부터 찾아오시고 전제를 명확히 깔고 까시길 바랍니다.
줄기세포 유전자 치료 같은 소리하네 ㅋㅋㅋㅋ 천연물이 유망하진 않아도 그것보다는 유망하겠다
줄기세포 터진지가 언제고 유전자 치료는 윤리적인 문제로 터치도 힘들고 유전자간 상호작용에 대해서 제대로 아는 것도 없는데 ㅋㅋㅋ
  신고하기
ㅇㅇ  (2018-11-08 09:16)
6
날치기로 우리나라에서 몇 개 통과된 이후 더 승인되거나 외국에서 승인된 건이 몇 건이나 있나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댓글리플
-0-  (2018-11-12 08:57)
7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몇백억씩 매출을 올리잖아요. 그건 국민 보건에 기여한다는 의미인데...,
그럼, 다른 연구에서 이정도 국민 보건에 기여하는 연구는 무엇이 있나요?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강릉  (2018-11-08 16:19)
8
https://gn.kist.re.kr:8443/portal/main/main.do

오세요. 열심히 준비하셔서.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ㅇㅇ  (2018-11-08 16:49)
9
천연물 전공자 입니다. 윗분들 말씀이 현실이기도 하고, 전공자로서 조언 드리는게 맞을 것 같아 글 남깁니다.

몇 년 전까지, 천연물 신약개발 분야에 대한 국가적 투자가 활발했으마, 투자 대비 실적이 없어서 (쉽게 말하면 눈먼 돈 타 먹고, 연구 결과 0점. 그나마 개발된 것도 임상에서 죄다 탈락하고, 발암 물질 검출됨) 지금은 극단적으로 말해 명맥(?)만 유지해야 한다고 할까요?
해양천연물 개발 분야로 S대 자연대(라고 들었는데...) 에서 연구단이 있다고 들었고, 꽤 괜찮은 물질이 나왔다는데, 그 이후의 소식은 모르겠네요.
일반적으로 천연물은 small molecule 분야를 말하는데, 중국+인도 에서 어마무시하게 뛰어들어서, 왠만한 유명 약재는 다 건드렸어요. 즉, 님이 수개월에 걸쳐서 물질을 분리해서 규명했는데, 이미 보고가 된 경우가 많다는 얘깁니다.
미국 교수님께 천연물 추출 신약 개발 얘기 했더니 웃으십니다. 이미 우리 학교에만 small molecule의 왠만한 기본 구조에대한 database가 구축되어 있는데, 뭣하러 힘들게 추출하니? (천연물 추출 신약 개발은 아시아 쪽과 일부 유럽에서 주도적이라는 뜻이겠죠. 미국권은 천연물 유래 구조의 합성 신약 개발이 주를 이룹니다)

천연물은 경우에따라 분리 될 수록 활성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보통 신규 물질 구조에 특허를 거는데,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미 유명한 생약은 구성물질들이 많이 밝혀져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언급하신대로, 개별 물질이 아닌 “에탄올로 추출된 쑥 추출물”처럼 추출법에 특허를 걸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효능을 지닌 물질이 isopopyl alcohol 에도 나오고, methanol 에서도 나오니, 기업 입장에서 난감하죠. ㅎㅎㅎ

주변에서 누가 뭐라고해도, 본인이 좋으면 하는 겁니다. 저도 주저리주저리 안 좋은 얘기들만 꺼내지만, 너무 재밌고 좋아서 하고 있습니다. 다만 꿈 같은 기대는 버리시고, 현실을 직시하시면, 묵묵히 그 분야를 연구한 사람들이 주목 받는 기회가 생길거라 믿습니다.
꿈은 쫓는 자의 것이 아니라, 찾는 자의 것입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댓글리플
천연물약과학자  (2018-11-08 17:20)
10
감사합니다 하고싶은 것 하면서 사는게 제일좋겟죠 역시 !
  신고하기
0  (2018-11-11 03:40)
11
약대 중에서는 경희대 약대에서 제일 활발하게 하는 편입니다. 알아보세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4월1일부터 소리마당 댓글 참여가 회원+SNS연동으로 변동됩니다.
이슈 글타래 보기
 
여성과기인 지원정책 찬반
 
공정한 연구과제 심사·평가
 
대학원생 인건비 문제
소리마당(전체)  |  오피니언  |  진로  |  학술  |  별별소리
1446
[별별소리] 아데노바이러스 질문입니다.
회원작성글 lin700
04.20
8
0
1445
[학술] 특정 저널지의 투고까지 걸리는 시간을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1]
ㅁㅁ
04.19
104
0
1444
[학술] 교수임용비리_신고처 및 증거자료?
회원작성글 새옹지마
04.19
175
0
1443
[학술] draining lymph node란 무엇을 의미하는건가요? [1]
회원작성글 잉ㅇ이앙
04.19
54
0
1442
[진로] 박사, 분야를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입니다. [2]
회원작성글 오웬찡
04.19
118
0
1441
[별별소리] 석사,박사과정 인건비 문의.. [2]
kjh
04.19
165
0
1440
[별별소리] 논문의 1차 Decision과 관련된 좋은 신호는 ???? [1]
회원작성글 진짜모르...
04.19
221
0
1439
[별별소리] 연구실 선택 도와주세요ㅠㅠ
호올스
04.19
72
0
1438
[학술] snp 단일염기다형성 질문있습니다. [2]
회원작성글 수플레
04.19
55
0
1437
[진로] 2019년도 의약품 규제과학전문가 양성 교육 공유(작년 수강자)
회원작성글 꽃눈눈꽃
04.19
80
0
1436
[오피니언] 브릭은 통신원을 뽑는 기준이 뭡니까? [4]
회원작성글 skepsci
04.18
742
5
1435
[별별소리]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1]
고민
04.18
324
0
1434
[별별소리] 폐수처리 잘아시는분..? [1]
ㅇㅇ
04.18
132
0
1433
[진로] 선배님들 취업때문에 고민입니다 ㅠㅠㅠ 어디에 갈까요? [2]
회원작성글 미리내
04.18
291
0
1432
[학술] data availability statement란 무엇인가요? [1]
회원작성글 durubit
04.18
89
0
1431
[오피니언] 유사과학으로 의심되는 행사에 과기부가 후원한다? [6]
sea
04.18
804
3
1430
[진로] 대학원진학하고자하는데 연구실에대한 정보를 어떻게 획득할수있나요? [1]
무락
04.18
194
0
1429
[진로] 독성평가 및 위해성평가 vs 세포work (배양부터 기본적인 assay, FACS, ELISA...)
회원작성글 서머
04.18
131
0
1428
[학술] 제가 교신저자로 되어있는 학술지 논문 내용을 제 박사학위논문에 포함 [3]
회원작성글 urban
04.18
807
0
1427
[별별소리] 연구를 할수록 진로 관련 등 걱정이 쌓여갑니다. [1]
회원작성글 att12345
04.17
564
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10  다음 끝
한국관광공사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보통 포닥(post-doctor) 공고는 어느 사이트에서 보고 지원하... [6]
선배님들 포닥준비 과정중 문의사항이 있어 글을 남깁니다. [2]
피펫잡는 언니들
여성과학기술인을 위한 연구실 안전관리 가이드라인 개정안 (2...
이런 게시판이 생기다니 좋네요 [1]
이 책 봤니?
[홍보] 아름다움의 진화: 연애의 주도권을 둘러싼 성 갈등의 자연사
[홍보] 파란하늘 빨간지구: 기후변화와 인류세, 지구시스템에 관한 통...
이 논문 봤니?
[추천] α-Difluoromethylornithine reduces gastric carcinogenesis by...
PNAS
[요청] 발포정 제조에 대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연구비 부정신고
대학원생119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FAQ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