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전체보기 소리마당PLUS new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16236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진로] 미국에서 포닥이 받을 수 있는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종류
회원작성글 TRP
  (2017-03-10 02:21)

미국에서 포닥이 받을 수 있는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종류에 대한 내용입니다.
미국으로 박사후 연수를 생각하시는 분들중 정보가 부족하시다고 느끼실 분들이 있을 듯하여 개인 SNS에 올렸던 내용을 정리하였습니다 .

1.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정의
2. 월급여와 직위
3. 미국에서 포닥이 받을 수 있는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종류

1.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정의
Fellow의 사전적 정의: A fellow is a member of a group of people who work together in a fellowship pursuing mutual knowledge or practice.
“펠로우는 공동의 지식 혹은 수련을 추구하며, 동료애 속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집단의 구성원이다. (한글로 번역하기도 힘들다)”
보통 생물학 분야에서는 박사를 마친후 해야할 일종의 수련 과정으로 보며, 통상 박사후 연구원(Postdoctoral Research Fellow) 혹은 박사후 과정생이라고도 부릅니다.
한편 Postdoctoral Research Fellow는 펠로우라는 직위의 특성상 'the holder of research fellowship'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사실 '네 월급은 네가 알아서 하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보통 Postdoctoral Research Fellow의 training을 위해 스폰서는 수련에 필요한 일체의 장비, 공간, 소모시약 등을 제공하며, 스폰서 (보스 혹은P.I.)로 부터 가장 중요한 과제수행에 필요한 과학적 지식과 기술을 훈련받습니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trainee라는 표현도 사용됩니다)
또 다른 형태로 postdoctoral associate가 있는데 이경우 자발적 수련 보다는 고용의 관계를 가짐. 현재 full support를 받을 경우 이러한 title을 가져야 하지만 그냥 혼용해서 사용합니다.

간략히 fellowship은 결국 Postdoctoral Research Fellow가 연구를 수행하는동안 충당되는데 필요한 재원 즉 월급이라고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연구비는 NIH를 통해 집행 되거나 수많은 민간 재단을 통해 집행됨.

2. 급여와 직위
미국 바이오 포닥의 급여는 기본급여인 Basal salary와 의료보험과 퇴직금, 휴가비 등을 포괄하는 fringe benefit으로 구성됩니다.

월급은 처음 appointment를 받는해의 NIH guide line을 따릅니다. 구글에서 postdoctoral salary NIH guideline이라고 치면 검색가능합니다.
급여책정은 채용된 시점에서 0년차 부터 7 or more식으로 책정됩니다.
2016년에 Fair Labor Standards Act에 따라 기본급여가 $47.476으로 상향 조정 되었습니다만, 소속될 실험실이 위치한 주와 기관에 따라 급여가 상이할 수 있습니다.

급여의 상승은 경우에 따라 상당히 주관적인데, 소속된 Depart, PI의 제량에 따라 오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ringe benefit은 기관에 따라 상이할 수 있습니다.

2. 직위 (Academic title)
2.1 보통 postdoctoral Research Fellow의 경우 5년까지 유효한 기관이 있습니다. (NIH, State University등) NIH는 정부 기관이라 구체적으로 말씀이 아려우나 포닥이 끝나면 Biologist와 같은 technician의 형태인 정식 staff이 되거나 나가거나 이런 식으로 알고 있습니다.

2.2 포닥 기간이 끝나면 Research Associate, Research Scientist등으로 임명직위명을 바꿉니다.
이때부터는 뭔가 삶이 달라집니다.

2.3 보통 Sr.가 붙으면 준 faculty에 포함됩니다.
그리고 Instructor, Research Assistant Professor 등으로 직위가 상향적용되기 시작합니다.
(모든 분에 해당되지 않고, Depart와 PI의 펀딩 상황에 따라 달라집니다)

2.4 마지막으로 tenure track 즉 정년계로 직위가 바뀌는 과정. Assistant, Associates, Full professor.

다들 잘 아시듯이 업적에 따라 포닥에서 바로 가거나, instructor에서 부터 연구비를 착실히 받고 논문실적으로 정년계로 가시는 방법이 있습니다.

3. 미국에서 포닥이 받을 수 있는 펠로우쉽 (Postdoctoral fellowship)의 종류
미정부 펠로우쉽과 민간재단 펠로우쉽으로 구분됩니다.
먼저 미정부 펠로우쉽은
F32 말그래도 월급, 그리고 T32 training grant로 구분됩니다. (영주권자가 아니면 아예 신청 조차 불가능)

그다음 민간 재단 펠로우쉽
가장 접근성이 좋은,
American Heart Association: 미국 전역에 연구비를 지원하며 연구비 지원은 권역별로 함. 보통 심장이 들어가니까 '어 난 심장 연구를 안하는데'라고 생각하는데, 말이 심장이지 혈관 혹은 그와 유사한 질환이고 본인 연구를 연결만 시킬 수 있으면 모두 지원 가능하다.
단 경쟁율이 높은 것은 덤이고, 그래도 동일주제로 세번까지는 받아주니 못 받는 것도 아닙니다.

그외에
American XXX Association으로 구성된 재단
Lung, Cancer, 등등 많습니다.

특정질환관련 연구재단.
뇌전증재단,
얼마전 한국에서 찬 물 뒤집어 쓰는것으로 유행했던 ALS등등 찾아보면 상당히 많습니다.

그리고 엄청나게 수주받기 가장 고난이도인
Life Science Research Foundation
National Science Foundation
등도 있습니다.
그리고 경력전환을 위한 K99/R00도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 정부에서 주는 학문후속세대연구- 국외박사후 연구비가 있습니다.
일년치에 가까운 연봉을 일시지급하는 관계로 장단을 논하기 어렵고, 서류 작업할것이 있습니다.

펠로우쉽을 받았을때 장점:
보통 보스로 부터 직접적으로 월급을 받지 않으므로 펠로위십을 받았다는 명예로움과 동시에 연구 자유도가 급상승함. 각종 시약 및 장비 사용의 제약에서 자유로워지며 다양한 시도와 기획이 가능해집니다.
경력에 좋음. 향후 연구비를 작성할 때 다양한 아이디어구상을 훈련할 수 있습니다.

단점:
1. HHMI나 보스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지 않을 경우 지원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특히 글쓰기 훈련이 덜 되어있을 경우 첨삭해 줄사람이 보스 밖에 없을 경우 어려워짐 (보스가 언어 장벽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있지 않을 경우)
2.준비 과정에서 보스가 시키는 일과 펠로우쉽 실험을 동시에 진행해야 하므로 눈코 뜰세 없이 바빠집니다.
3. 그와 동시에 논문 출판 지연은 덤.

추가적으로 생각해볼 문제
보통 펠로우쉽의 주기가 2년임. 본인은 펠로우쉽은 장기적으로는 좋다고 할 수 잇음. 그러나 1-2년 준비과정+2년 펠로우쉽+나머지는 보스 지원으로 살아야 하는 타임라인의 특성상 개인적으로는 단기적 수명연장이라고 부릅니다.
다른 사항은 요즘 미국에서 대다수 펠로우쉽의 지원 가능 연수를 졸업 후 혹은 디펜스 후 4년이내로 제한하고 있어서 시간관리가 매우 어렵습니다.
사실 가장 추천하는 코스는 논문이 잘 나올 수 있고, 연구비 사정이 좋은 랩으로 가라는 건데 누구나 가능하지만, 불가능하기도 함. 본인이 잘 선택해야 할 시기임. 그리고 미국은 아직까지 외국인 포닥이 경력관리를 하면서 살아남을 길이 남아있습니다.



태그  #미국에서 포닥이 받을 수 있는 펠로우쉽   #Fellowship
이슈추천  16
신고하기
목록 글쓰기
  댓글 15  
비접  (2017-03-10 04:43)
1
좋은 정보입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ezs7777  (2017-03-10 12:58)
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바이오포토닉스  (2017-03-10 13:14)
3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리플
  
  신고하기
WideSky  (2017-03-11 00:55)
4
좋은 정보네요. 제가 이런걸 미리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쓸데없이 졸업만 빨리하고 시간을 좀 허비했더니 살아남을 길이 별로 안 남았더라구요. 그 후론 후배들에게 졸업이 능사가 아니고, 바로 나올 준비가 될때까지 졸업을 늦추는게 경력관리 측면에서 오히려 좋다고 이야기해줍니다.

저희 분야에서 fellowship은 대부분 박사 수여 후, 1-2년 이내입니다. 한국에서 일 정리하느라 1-2년 나오는걸 늦추게 되면 모두 ineligible이 되어 버립니다. 아무래도 지체없이 바로 일을 시작하는게 그나마 확률을 좀 더 높이는 것이라 할 수 있겠네요. fellowship 없이 랩에 돈 말라가는걸 보게 되면.. 교수님 방으로 한명씩 끌려 들어갈 때마다 '설마?' '설마?' '다음번엔 내 차례인가?'라며 마음 졸이게 된다는..

국내 포닥으로 미국에서 살아남기에 가장 모범적인(?) 루트는, 박사->바로 미국 포닥->fellowship->본인 논문(+영주권)->small grant (K award 또는 private)->promotion/job apply->R01->R01->R01...인데요.. 말이야 쉽지 성공하기가...ㅠㅠ
댓글리플
  
  신고하기
댓글리플
............  (2017-03-11 02:20)
5
맞는말씀..

국내박사로 미국에서 살아남으려면 저걸 다 알고 박사받기전에 포닥루트를 바로 알아서 박사받자마자 바로 나와서 시간을 최대한 세이브 해야 하는데..

대부분 한국에서 박사받고 괴수한테 붙잡혀 포닥 1-2년하다가 미국오면 이미 많이 늦어요. 대부분 fellowship이나 앞서 언급하신 K99같은 award는 박사 취득 후 어플라이할 수 있는 기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이미 한국서 포닥 1-2년씩 하고 미국 나와서 적응하고 어영부영하다보면 저런 기회는 다 놓치게 되고..비자 문제다 뭐다 걸리고 하면 만년 포닥 되는거죠 뭐..

그중에 잘 풀려서 논문 굵직굵직하게 내고 정년트랙으로 귀국하는 경우는 아주 잘 된 경우겠구요.
  신고하기
댓글리플
회원작성글 TRP  (2017-03-11 02:34)
6
안녕하세요. 저도 말씀하신대로 다 겪었습니다. 다행히 펀딩을 받으면서 무엇이 중요한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게 됬습니다. 미국에 처음 나와서 정신없이 지나면서 주변에 자리 잡는 분들을 보면서 이런 정보를 미리 알았다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미국에서 잡이 빅샷을 터트리는 방법도 있지만, 오히려 오랜 기간 경력을 관리하면서 살아남는 길을 보게 되었습니다.
  신고하기
댓글리플
WideSky  (2017-03-11 02:48)
7
........../
맞아요. 한국에서 학위하신 뒤에 K99를 받으신 분은 아직 주변에서 뵙진 못했네요. 중국인 PI 중, '아주' 잘하시는 분께서 받으시는 경우를 딱 한번 봤지만요. 특히 이제 K99가 5년에서 4년으로 줄어든데다가 많은 경우 resubmission을 한다는 걸 감안할때, 2년-3년차 즈음엔 슬슬 준비해야하죠. 그거 준비를 하려면 보통 포닥일 하면서 낸 논문이 있어야 하는데, 이게 1-2년 늦게 시작해서는 답이 안 나오니........

빅 가이 랩에서 논문 CNS에 빵!빵!내시는 분들은 제외요;; 그 분들께선 비자니 영주권이니 fellowship이니 grant니 신경 안쓰셔도 한국/미국에 자리 잘 잡으시니깐요. ㅎㅎㅎ

저도 다른 박사님들처럼 빵!빵!을 헛되게 기대했던 나머지 다른 살 길을 마련해 놓지 못한게 아쉽네요. 소수를 제외하고, 대다수의 소시민적 삶을 살고 계신 포닥(그리고 만년포닥) 분들께선 그나마 성공할 수 있는 확률이 약간이라도 높은 길을 찾으셔야 할텐데요.. 1-2년 늦어버리면 그 길조차 아스라이 사라져버리는......그런 면에서 윗 글은, 이제 졸업을 앞둔, 미국(또는 외국)에서 박사후 연구를 염두에 두신 분들에겐 큰 도움이 되실거라 생각됩니다.
  신고하기
댓글리플
회원작성글 TRP  (2017-03-11 03:30)
8
한국에서 학위하면서 Career path라는 말 자체를 제대로 들어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오직 빅샷 후 교수 빼곤 본적도 없는 것 같아요
  신고하기
댓글리플
WideSky  (2017-03-11 04:13)
9
TRP/
저도 백퍼 동감입니다. 어떻게 살아남아야 하는지 거의 배워본 적이 없네요. 그리고 각 사람마다 처한 상황이 다르니, (특히나 저 같은 외국인 포닥에게) 맞춤형 조언을 해줄 멘토도 거의 없구요.

저는 한국에서의 포닥 기간이 3+alpha라 제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선택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조차 보기 힘들었습니다. 어영부영 시간은 더 흘러 이젠 K도 힘들게 되었네요. 주변에 잘나가시는(?) 분들 뵈면 이제껏 뭐했나 자괴감이...

TRP님과 같은 분들의 경험담이 절실히... ㅠㅠ
  신고하기
댓글리플
맞는말씀  (2017-03-11 04:24)
10
미국에서 박사받는 사람들 (아이비리그와 모든 주립대/사립대 포함..) 중에 약 10프로 정도 테뉴어트랙으로 가서 테뉴어받고 아카데미아에 제대로 정착한다고 하니....어떻게 보면 한국에서 박사받고 포닥으로 미국와서 자리 잡는다는거 자체가 얼마나 하늘에 별따기인지..숫자로만봐도 명백하죠뭐..

거기다 그랜트 쓰는법도 잘 모를테고...언어장벽도 어느정도 있을 수 밖에 없고 신분 문제 해결하느라(대부분 본인신분+배우자 신분..) 이리저리 뛰다 보면 2.3년은 훌쩍 지나가 있고..보통 그래요.

그래도 박사라도 미국에서 하면 시민권자 만나서 신분 해결 되거나 하는 경우들도 있고 주위에 펠로우쉽이다 K99-R00 관심만 있으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루트가 많아서 아무래도 더 유리하긴 하죠.

저도 한국에서 박사학위하신 분들 중에 K99 받으신 분 한번도 못봤어요... R01도 굉장히 드물구요. 딱 한분 봤는데..그분도 한번 받으신 이후로는 리뉴를 못하시데요..그뒤로 한국 감.
  신고하기
댓글리플
ㅎㅎ  (2017-03-11 12:30)
11
K99는 한빛사에 고창원이라고 쳐보세요...
R01은 이준희, 윤영섭, 강수민 기타등등
  신고하기
댓글리플
회원작성글 TRP  (2017-03-11 13:07)
12
ㅎㅎ/
님이 K99, R01 가지신 한국 대학 출신 PI분들을 한번 정리해주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신고하기
댓글리플
WideSky  (2017-03-13 13:10)
13
국내 박사로 K99를 받으시다니.. 대단하시군요.. Nature정도는 있어야... ㅜㅜ

그런데 고창원 박사님 CV를 보면 2006년에 학위를 하시고 포닥이 2007년부터 이신데, 어떻게 2013년에 K99를 받으신걸까요? 2012년에 submission하셨을텐데요.. 어케어케 하셨든 정말 빠듯하게 진행하셨겠네요.. 대단하시단 말밖엔..

어찌되었든 박사 후 바로 포닥을 시작하셔야 이런 기회도 노리실 수 있으신거죠. 만일 1-2년은 한국에서 보내고 오셨더라면 K99는 아마... 미국에서 연구를 하시겠다면 미국에서 학위를 하시거나, 학위 후 지체없이 바로 오시는게 답입니다..
  신고하기
포닥  (2017-03-11 03:32)
15
이번 학기에 저희 과에 새로 임용한 교수를 보니 T32, K99 두개나 있더군요. 미국인이기는 하지만, 나이도 저보다 한참 어리고 포닥도 3년반밖에 안했던데 그동안 나는 뭐하고 있었나 자괴감이 많이 들었습니다. 포닥한지도 4년이 넘어 K99 같은 Independent Awards는 지원도 못하고, 나이는 불혹을 향해 달려가니 착찹하네요. 이런 좋은 정보들을 좀 미리 알아두지 못한게 아쉽네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회원작성글 romeo  (2017-03-15 01:23)
16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현재의 포닥보다 이제 곧 포닥의 길에 들어설 분들이 미리 보면 더 좋겠네요.
댓글리플
  
  신고하기
 
4월1일부터 소리마당 댓글 참여가 회원+SNS연동으로 변동됩니다.
이슈 글타래 보기
 
여성과기인 지원정책 찬반
 
공정한 연구과제 심사·평가
 
대학원생 인건비 문제
소리마당(전체)  |  오피니언  |  진로  |  학술  |  별별소리
1429
[별별소리] [KIRD] 이공계 대학원생 & 산업체 RnD전문가, 교육수요조사 참여하고 기프티콘 받자!!
회원작성글 [KIRD]인...
04.24
59
0
1428
[진로] 안녕하세요. 외국에 사는 고등학생인데 고민이 있습니다.
goto
04.24
146
0
1427
[진로] 신생랩에 대해 [4]
회원작성글 반짝반짝
04.24
336
0
1426
[진로] 바이오의약품 생산분야 질문 드립니다. [2]
회원작성글 잭투월드
04.23
109
0
1425
[학술] cancer genomics 하시는 분들께 기초적인 질문 드릴게요 [1]
04.23
150
0
1424
[진로] 석사생 지원금에 대해 [2]
콩나물
04.23
255
0
1423
[진로] 학교 옮기는것과 관련해서 ,,,
퓨리케어
04.23
198
0
1422
[별별소리] 2019 SFN 학회 스폰서 멤버 번호 알려주실분 ㅠㅠ
rrrrrrrrrr...
04.23
125
0
1421
[별별소리] 연구비 신청시 참여했던 연구 실적 조사 방법 [2]
절실
04.23
234
0
1420
[오피니언] 중국의 생명공학 수준은 어떠한가요? [6]
회원작성글 비타민디...
04.22
747
0
1419
[별별소리] 조현병 관련해서 요청드립니다 [1]
회원작성글 SUN CO
04.22
306
0
1418
[별별소리] 비공식 인턴 [1]
회원작성글 뽀뇨
04.22
221
0
1417
[학술] 아미노산 서열변화로 인한 단백질 기능 변화 [1]
아미노산
04.22
199
0
1416
[별별소리] GLP 온습도계 관리 [2]
회원작성글 SNUCPBRT
04.22
118
0
1415
[진로] (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 vs 고대 분자생물학) 대학원 진학 조언 부탁드려요
회원작성글 blegh
04.21
334
0
1414
[진로] 우리나라 피부면역 관련 랩실이 어디에 있나요?? 제발 좀 도와주세요ㅠㅠ [1]
회원작성글 RGB
04.21
450
0
1413
[진로] 이런 유튜브도 있네요
회원작성글 꼬북꼬부...
04.21
785
1
1412
[진로] 미국 에모리대학 mouse embryonic stem cell differentiation, mouse genetics 포닥 포지션 [2]
포닥
04.21
666
2
1411
[별별소리] 독성 균? 버섯?에서발견 extrolite의 뜻이뭔가요??
회원작성글 버퍼의장...
04.21
72
0
1410
[학술] 수용성 키토산 제조 방법 알려쥬세요 부탁드려요 제발 ㅠㅠㅠ
회원작성글 eureelee
04.20
89
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08 09 10  다음 끝
동일바이오테크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보통 포닥(post-doctor) 공고는 어느 사이트에서 보고 지원하... [6]
선배님들 포닥준비 과정중 문의사항이 있어 글을 남깁니다. [2]
피펫잡는 언니들
랩 생활이 너무나 외로워요.. [2]
여성과학기술인을 위한 연구실 안전관리 가이드라인 개정안 (2...
이 책 봤니?
[서평]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약 - 인류 역사는 '질병과 약의 투쟁 역...
[홍보] 아름다움의 진화: 연애의 주도권을 둘러싼 성 갈등의 자연사
이 논문 봤니?
[추천] α-Difluoromethylornithine reduces gastric carcinogenesis by...
PNAS
[요청] 발포정 제조에 대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연구비 부정신고
대학원생119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FAQ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